카톨릭, 기독교, 불교, 이슬람, 힌두교등 각기 다른 절대자를 신봉을 하는  종교들이  내세우는  덕목은 아주 많이 있습니다. 그들이 내세우는 덕목만 잘 수행을 하면 이 세상에 범죄도 없을거고, 검찰이나 경찰도 필요가 없는 과거  중국의 요, 순나라 처럼 태평성대를 구가하는 그런 시대가 될겁니다. ( 많은 글쓴이들은 태평 성대를 구가를 하고 있다고 시작하면서 글을 쓰면 그 예로 항상 요, 순나라의 경우를 들기도 합니다. )

그들이 내세우는 내용들은 공통적인 것이 아주 많습니다만 그중에서 " 네 이웃을 자신처럼 사랑하라!! " 라는 내용인데 그런 내용은  자주 등장을  합니다.   가끔 너무 사랑을 하는 나머지  개인 사생활까지 넘보는 그런 경우가 있어서 탈이지만  말입니다!!

그런데 미국 시카고에서 이런 덕목에 반하는  내용이 수녀님에 의해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데, 그 수녀님들이 제기한 내용을 보면 그들도 한낱 종교인을 떠나서 여차하면 종교적인 덕목이나 성서에 나오는 구절처럼 행동은 커녕 우리와 같이 그냥 평범한 이들로 보입니다.

 

카톨릭  수녀님이  이웃에 있는 비지니스를 고소를 한겁니다!! 그 수녀님은  이웃을 자신처럼 사랑을 하라!!  라는  성서에 나오는 내용을 정면으로 위배를 하면서  왜? 이웃을 고소를 했을까요?? 시카고에 위치한 법정에 고소한 수녀님과 그런 고소장을 받았던 남성이 판사 앞에 서서 열라 자신의 입장을 개진하는 모습이 아래에 자세하게 소개가 됩니다.





수녀들에 의해 고소당한 스트립바의 옥외 광고 모습 입니다!!




시카고의 어느 교외에 위치한 카톨릭 교회에서  종교 활동을 하시는 수녀님들이  이웃을 고소를 하는 광경이 벌어졌습니다. 그 이웃은 다름이 아닌 남성들이 즐겨 찿는  남성 전용바인 strip bar인데요  그 수녀님들이 고소를 한 이유는 너무 음악을 크게 틀어 묵상을 할수가 없었다는게 이유입니다. 그러한 연유로 수녀님들은  Club Allure Chicago와  the village Stone Park을 고소를 한겁니다. 수녀님들에 의해 제기된 소장을 보면  그 스트립 바는 일리노이 zoning laws를 정면으로 위배를 했다는 내용이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 법에 의하면  성인들이 즐기는 장소와 종교 시설과는 1000 피트가 떨어져야 한다 합니다. ) 그런데 어찌된 일인지  그 스트립 바는 지난 9월에 오픈을 하게 된겁니다.


수녀님들이 접수를 한 소장에 의하면 매일 시끄러운 음악과 길거리에 널려진 빈 술병들, 그리고 혐오 물건인  쓰다 버린  콘돔이 길거리에 여기저기 널려있었고   요사이 우리가 운전을 하고 다니면 귀청을 찢어지게 하는  쿵쿵 거리는 음악과 현란한 조명이  종교 활동을 방해를 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수녀님중의 한분인 Noemia Silva은 시카고 선타임즈지와 가진 인터뷰에서 그러한 시끄러운 음악으로 인해  종교 활동의 기본인  기도 자체가 방해를 받고 있으며 이 사건을 변호를 하는 변호인인 변호사 Peter Breen은  이야기를 하기를 그런  기도는 종교인의 권리이며 그런 권리는  방해를 받지 않아야 한다고 역설을 했습니다.


Stone Park Village를 대변하는 변호인인 Dean Krone은 이야기 하기를  스트립 바는 적법한 절차에 따라 비지니스를 하고 있으며 또한 스트립 바의 한 관계자는  경찰의 리포트가  file이 되지 않은  소장은  의미가 없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거기에 덧붙혀  스트립 바의 매니저는  성경의 한 문구를 인용을 해 " 네 이웃을 네 자신처럼 사랑하라!! " 라는 귀절이 있는데 그런 성경의 자체를 거부하는 일이 그런 성경을  신봉하는 종교인에 의해  일어났다!!  라고 개탄을 했습니다. ( 듣고 보니 그러기도 합니다 (?) ) 그 매니저는 지역 방송인 WMAQ-TV와 가진 인터뷰에서   우리는 이런 상황이 발생치 않기 위해 많은 돈과 시간을  들여 시설을 공사를 했으며 그 수녀님들이 이야기 하는 주된 내용은  우리가 그들의 종교적인 믿음을  따르지 않았기 때문에  우리는 당신들을 미워한다는  기조가 깔려 있는거다!!  라고 항변을 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업소에서  일을 하는 댄서들은  어느 가정의 딸이요!!  엄마요!!  더 나아가 카톨릭을 신봉을 하는  자매님이기도 하다!!  라고  이야기도 덧붙혔습니다.


또한   The Village of Melross Park과 인근 지역의 주민인  다른 세 가구가 수녀님들의  고소 사건에 동참을 했으며 지역 주민인  Patricia Zito는 WMAQ-TV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스트립 바에 의해 피해를 보고 있으며 더욱 더 중요한 것은  아이를  키우는  부모들이라  수녀님들과 함께 동참을 하게 됐다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생생 미국이야기"를 찿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더많은 글을 보실수 있습니다!! 



2018/04/07 - [생생 미국이야기!!] - 자기 교회만 다녀야 한다고 강조하는 이상한 목사!!



 공감은 글쓴이를 춤추게 만듭니다!! 아래의 공감 한번 꾸~우욱~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