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의료 비용은  고무줄과 같습니다!!

하다못해 중국집에 가서 짜장면, 짬뽕 혹은 탕수육을 시키더라도 값이 얼마인지를 알고 시키고, 비싸면 싼걸로 주문하고 값이 저렴하면 짬뽕, 짜장면이 나오기 전에 군만두라도 시키게 됩니다. 이렇듯 중극집에도 메뉴가 있어 손님에게 선택을 할수있는 기회를 주는데 우리가 거주하는 미국 병원은 중국집에서 볼수있는 그 흔한 메뉴판도 없습니다.


그러나 사실 캘리포니아, 그리고 미국의 몇 개주는 병원비에 대한 항목별 비용이 묘사되어 있는 진료비 항목이 실제로 존재를 합니다만, 단지 환자나 보호자는 있는지도 모를뿐더러 달라고 하지 않기에 병원측은 애써 모른체 하는 겁니다. 더우기 병원에 입원, 수술, 혹은 진료를 받았었을때 의사가 환자에게 행한 진료의 내용도 확인을 요청을 하면 환자나 환자의 보호자도 내용 확인을 할수도 있습니다. 우리는 그러한 내용을 진료 기록서 즉 UV-92라고 불리우는데  이거 환자나 보호자가 여간해서 얻기가 그리 쉽지는 않습니다. 설사 천신만고 끝에 그런 기록을 얻었다 하더라도 워낙 전문적인 용어로 도배를 해놓아 봐도 모릅니다!! 여기에 뱀이 기어간거 처럼 보이는 의사들의 필체는 더욱 더 이해하기 난감하게 만들어 놓습니다.


그런데 어느 미국인 환자가 병원에서 혈액 검사를 받고 후에 청구 금액 통지서를 받고 너무 놀랜 나머지 욕실에 가서 찬물로 세수를 하고 정신을 차리고 보았더니 10,169불이라는 금액으로 나왔다는 이야기를 해당 거주 지역 언론사에 진정을 해 그 기자가 실제 미국 병원의 혈액 검사비를 조사를 해보았더니 천차 만별이었다는 내용을 통해서 현재 미국 병원의 의료비 난맥상을 지적한 내용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본 포스팅에서는 수술비도 아니고 입원비도 아닌 단지 간단한 혈액 검사가 어떻게 해서 10,169불이 나왔는지를 소상하게 파헤쳐 볼까 합니다.









Lipid라 함은 혈액 검사의 가장 기본이 되는 검사로써 의사들이 환자의 콜레스트롤을 확인하는 기본적인 검사입니다. 이러한 검사는 극히 기본적인 검사로 소위 말하는 원심 분리기와 같은 곳에 넣고 돌리거나 간단한 시약을 떨어트려 하는 무척 간단한 검사입니다. 그런 간단한 검사 비용으로 캘리포니아인 경우는 그런 혈액 검사비가 10불에서 만불까지 홋가를 한다고 UC 샌프란시스코 의대 교수인 Renee Hsia는 이야기를 합니다. 그러면서 소위  병원측은 두배 혹은 세배이상의 검사를 시행을 한다는 이야기로 애써 포장을 한다고 이야기를 합니다. 이러한 내용의 조사 보고서를 영국의 의학 보고서가 미국의 100개 병원을 상대로 조사를 했었는데 어떻게 된게 같은 혈액 검사 비용이 100여개의 병원이 다 다르게 나온 겁니다. 그런데 다른 검사인 메타볼리즘을 검사를 하는 혈액 검사는 어느 한 병원에서는 35불을 요구하는 반면 또다른 병원에서는 7303불을 요구하는 아주 기막힌 혈액 검사 비용을 비정상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겁니다. 이러한 간단한 혈액 검사를 통해서 미국의 의료 씨스탬이 얼마나  비현실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지를  극명하게 나타내 주고 있습니다.


또한 캘리포니아 모 병원에서 같은 시술로 행하여 졌었던 맹장 수술인 경우는 어떤 병원에서는1529불을 요구하는 반면 어떤 병원에서는 156,955불을 요청을하는 아주 어이없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물론 병원측은 자기네들이 시술을 하는 의료 기술은 다른 곳과 다르다고 이야기는 하나 어떤 경우는 소위 말하는 링겔을 많이 사용을 하는 경우가 있고  또 어떤 경우는 혈액 검사를 많이 하는 경우가 잇어 서로의 비교는 객관성이 결여가 되어있다고 병원측은 이야기를 합니다. 그러나 혈액 검사의 경우는 어떤 방식을 사용을 해서 검사를 한다해도 기본적인 혈액 검사의 방법은 그리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고 영국 의학 저널지는 보고서에서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물론 이런 병원비가 청구가 되었다 하더라도 환자나 특히 보험 회사는 다 지불을 하지 않습니다. 병원비 협상을 통해 줄이기도 하는데 시니어 환자에게 적용이 되는 메디케어인 경우는 fee schedule이 있어 병원비 청구 상한선이 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무보험자들에게는 이러한 fee schedule이 존재하지 않아 병원측에서는 자기네들의 규정대로 마냥 청구를 하는 겁니다.


현재 미국 병원비에 관한 투명성은 거의 존재하지 않는다고 봐야 한다고 UC 샌프란시스코의 의대 교수인 Renee Hsia는 이야기를 하면서 자신의 연구 보고서의 투명성을 나타내기 위해 컴퓨터 소프트 엔지니어를 고용을 해 많은 병원들의 모든 검사비와 진료비를 모아서 확인을 하기로 했습니다.

혈액 검사비 10169불을 청구를 한 병원은  환자들을 속이기 쉬운 상대로 취급을 한거라 이야기를 하면서 그러한 병원비에 대한 소비자의 무관심과 포기로 병원측은 무소불위의 병원비 청구를 하는거라고 이야기를 합니다. 의료 보험이 있는 그룹들은  얼마가 나오던지 상관을 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 이유는 보험사는 이미 의료비 지불에 관한 fee schedule이 있어 그대로 병원측과 협상을 해 지불을 하면 되니까요, 허나  보험이 없는 상태에서는 그러한 fee schedule의 보호가 없어 병원비 10000불의 청구가 들어 온다면 대부분 파산을 생각을 하게 된다고 이야기를 합니다. 현재 미국의 의료 씨스탬은 진료비나 병원비의 상한선 제한이 없고 더나아가 환자 자신도 자신에게 청구가 되는 진료비나 병원비에 대한 메뉴가 없어 가늠을 하기가 어려운게 문제라고 이야기를 합니다. 그러면서 현재 이러한 불합리한 제도를 알고 있으면서도 위정자를 포함해 그 어느 누구도 고치려 하지 않고 방치를 하기 때문에 미국 의료 씨스탬이 불합리한 구조로 계속 나가고 있다고 UC 샌프란시스코의 의대 교수인 Renee Hsia는 이야기를 합니다.



"생생 미국이야기"를 찿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더많은 글을 보실수 있습니다!! 




2018/04/21 - [생생 미국이야기!!] - 담낭암 4기인 내가 처한 현실적인 장벽은??




 공감은 글쓴이를 춤추게 만듭니다!! 아래의 공감 한번 꾸~우욱~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Pathfinder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