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호세에서 서쪽으로 40분 정도 운전을 하고 가면 한국의 어촌과 비슷한 항구 도시가 나오는데 그곳이 바로 Halfmoon bay라는 곳입니다. 산호세 지역에 거주를 하시는 분들은 잠시 바람을 쐬고 집에 바로 갈수있는 정도의 거리이지만 저 같은 경우는 약 3시간을 운전을 해야 오는 곳으로 항상 이곳을 오면 호텔에서 잠을 청하고 갑니다.  이번에도 그렇게 호텔 예약을 하고 낮에는 아침 새벽에 태평양에 나가 고기를 잡고 들어온 어선이 정박해 있는 항구에 가서 무엇을 잡았나? 그리고 시원한 바닷 바람과 신선한 공기를 쐬면서 그동안 도심 생활에 찌든 허파 청소도 할겸 아침에 일찍 일어났었습니다.

그런데 일어나자마자 여기저기가 가려운 겁니다. 그래서 욕실에 가서 거울에 제 나신(?)을 비추어 보니 여기저기 벌그렇게 벼룩이 문 자리가 여기저기 보인 겁니다. 사람이 할수있는 자세를 다 동원해 팔을 비틀고 해서 휴대폰으로 사진을 찍고 샤워를 한 다음 호텔 객실에 연락을 해, 내가 겪은 경험을 이야기를 했더니 당장 후론트 직원이 와 보더니 자기네 호텔은 그런 베드 버그가 없다고 부인을 하길래 내 몸을 보여주고 휴대폰 사진도 보여주고 이런 시설을 어떻게 고객들에게 대여를 하냐고 하면서 싫은 소리를 좀 했었습니다.

원래 미국의 호텔은 규정상 베드 버그가 발생을 하면  그런 베드 버그가 있는 해당층 전체 객실을 폐쇄를 하고 소독을 한 다음에 관계 부서의 위생 검사를 받고 통과를 해야 영업을 재개를 할수가 있는 겁니다. 그러니 해당 호텔측이 베드 버그에 과민 반응을 보이는 것도 이와 같은 내용과 맥락을 함께 하는 겁니다.

당시 매니저에게 해당 관계 기관에 연락을 하고 위생 검사를 받고 그 검사 내용을 내 이메일로 보내주었으면 한다! 만약 그렇지 않으면 결국 나도 남들이 하는 방법인 social media에 포스팅을 해 다른 고객들이 피해를 보지 않게 하겠다!! 라는 내용을 알리고 제 이메일 주소를 주었었습니다. 결국 해당 호텔은 제가 묵은 층의 방을 폐쇄를 하고 소독 그리고 해당 관계 부서의 위생 검사 후, 영업을 재개를 했다는 이메일이 왔었는데, 이렇듯 호텔 내부에는 우리가 모르는 여러가지의 헤프닝이 있습니다.

그런데 자신이 생각을 해도 4성급 이상의 고급 호텔이라 아무 문제없겠지! 했던 호텔 투숙객이 침대 시트를 걷어보다 화들짝 놀란 헤프닝이 근래 벌어진 겁니다. 그 투숙객은 침대 시트에서 도대체 무엇을 발견을 했길래 화들짝 놀랬던 걸까요??












보통 호텔에서 하룻밤만 주무시고 나오신다면 침대 시트를 갈던말던 투숙객이 상관을 할 내용은 못됩니다. 그러나 하루가 아닌 여러밤을 투숙을 하신다면 침대 시트는 매일 갈아주어야 하는 것이 상례로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호텔에 여러 날을 투숙을 하게 된 어느 미국인 고객이 하룻밤 투숙을 하고 비지니스를 위해 출타를 하고 다시 호텔에 돌아와 피곤한 몸을 침대에 누우려고 침대 시트를 들치다가 이상한 것이 있어 자세하게 들여다 보았었습니다.


그것은 다름이 아닌 손으로 쓴 메모지와 같은 것이었는데 Courtyard Marriot 호텔에 투숙을 했었던 그녀는 그 메모 종이를 집어 자세하게 들여다 보았는데 다음과 같은 내용이 적혀 있었던 겁니다. " 이 방의 침대 시트는 새것으로 교체가 되지 않았다!" 라는 내용이었던 겁니다. 당시 이 내용을 접한 여성 투숙객은 자신이 잘 이용을 하는 social media인 Reddit Thread 에 익명으로 포스팅을 했었지만 호텔의 위치는 명시를 하지 않았던 겁니다.

호텔의 청결은 투숙객들이 가장 신경을 쓰는 부분중의 하나입니다. 그녀가 이용을 하는 social media인 Reddit Thread는 자신이 올린 내용의 글과 같이 호텔 청결에 관한 내용이 많이 올라오는 바, Travel math 라고 불리우는 어느 유저는 자신이 겪은 내용을 포스팅을 하면서 호텔 방 내부에서 가장 불결한 부분은 욕실 카운터고 그 다음에는 TV 리모트 콘트롤, 책상 그리고 전화기 라고 이야기를 하면서 실제 자신이 투숙한 여러개의 3성급 호텔에서 발견된 박테리아 수치가 오하려 4-5성급 호텔보다 더 낮았다는 사실을 이야기를 하면서 의외의 결과에 자신도 놀랬었다는 내용을 포스팅을 한겁니다.

혹시 호텔에 투숙을 할 계획이 있으시다면 클로락스 wipes를 필히 지참을 하시고 그것으로 위에서 언급된 호텔 객실의 내용물을 접촉 전에 클린을 하시는 것이 좋을듯 하고 혹시 렌트카를 대여를 하신다면 핸들 자체도 클로락스 wipes로 깨끗하게 닦으신 다음 운전대를 잡으시는게 좋을듯 합니다.



"생생 미국이야기"를 찿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더많은 글을 보실수 있습니다!! 



[생생 미국이야기!!] - 투숙객에게 사기치다 벌금을 때려 맞은 어느 호텔 이야기!!





 공감은 글쓴이를 춤추게 만듭니다!! 아래의 공감 한번 꾸~우욱~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Pathfinder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