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을 열심히 일한 미국인들은   은퇴후  나름 준비해 논 은퇴 연금을 가지고  날씨가 따뜻한  sun belt 라는  남부 지역에

자리잡은  지역으로  이주를 해 은퇴 생활을 그곳에서 즐긴다 합니다.....  대부분의 미국인들의 은퇴를 한후  모습입니다.

그런데 그런 모습이 점차 사라지고  과거 한국에서 시골 청년들이  무작정 상경을 하듯,  은퇴 노인들이  도시로 몰려들고

있다 합니다.  고즈넉한  지역에서  은퇴 생활을 즐기던 미국 노인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걸까요??

 

 

허긴 은퇴한 미국 노인들이  도시로 몰리던, 귀농을 해서 농사를 짓던  바삐 사는 우리가 알바가 아닙니다!!

그럴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만약 그렇게 생각을  하셨다면   필자가 아래에 기술하는 내용을  잘 읽어보셔야 할겁니다.

 

 

우리보다 먼저 미국 생활을 하신 분들은  이미  은퇴 연령에 접어들어 은퇴 생활을 하십니다!!

말이 은퇴 생활이지!!  밀려서 한 은퇴라  준비조차 하지 못한 절름발이 은퇴 생활입니다.  여기서 이야기 하는  절름발이

은퇴 생활이란  재정적으로 준비치 못한 궁핍한 은퇴 생활이라는 이야기 입니다.

 

 

그러나  미주 한인의 베이비  부머 세대들은 나름 보고 들은 것도 많고  적절한 교육을 받았고  위로는  선배 이민자의

은퇴 생활을 반면교사로 삼아 준비를 했고 아래로는  발달되어지는 인터넷  혁명으로  나름 연구를 많이 한 세대라

은퇴후 생활이 과거 선배 이민자들이 했던 그런 은퇴 생할과는  판이하게 다른 양상을 띠고 있습니다.

( 필자만 그리 생각을 했나요??...이글을 읽으시는 분도 필자와 같은 생각이라면 추천 꽝!!)

 

 

그래서 근래 은퇴후 교외로 나갔던  미국 은퇴 노인들이  다시 도심지로 몰리는 사회상을   미래의 미주 베이비 부머

세대들의  은퇴 생활과 가상으로  비교 검토를  해볼까 하는 마음으로   아래와 같은  내용을  기술코자 합니다.

아래의 내용은  The Fiscal Times라는  인터넷 언론에 올라온  영문 기사로   미주류 은퇴 생활과  은퇴를 앞둔  우리

미주 한인 베이비 부머 세대들의  은퇴 준비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까해서   빠른 이해를  돕기 위해  우리말로

번역을  했습니다.

 

 

 

 

은퇴한 노인들이 왜? 도심지로 몰릴까??

 

 

 

은퇴를 해서 교외로 나가 은퇴 생활을 즐기던 노인들이  왜? 도시로 올려 들을까??
꿀을 발라 놓았을까???
 
 
 
은퇴한  Lila Sanger, 88는 더이상 우리가 일반적으로 보는 미국 은퇴 노인이 아닙니다.  통상 한적한
교외로 나가 은퇴 생활을 즐기지만   Lila Sanger는 교통이 복잡하고 인구가 많은 위싱턴 디씨와  같은
선상에 있는 Arlington, Va의 이웃인 Ballston에 거주를 하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노인들에게  차가 필요치
않게 공공 교통이 발달이 되어있고  근린 시설이 준비가 되어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면서  이렇게
이야기를 합니다!! " 천국이 따로 없어요!! " 라고 말입니다.
 
 
산재해 있는 미국의 대도시들의 시 관계자들은  이러한 점을 착안해  은퇴후 교외로 나갔던  은퇴 인구를
도시로 다시 불러들이는 그러한 시 행정을 모색하기 시작을 합니다.  Census Bureau projections에
의하면  미국 인구중 65세 이상의 인구는 전체 인구의 36프로 즉  5500만에 달한다 합니다.
더이상 그들을 노인이라 이야기 하지 않습니다!!  아직 경제적인 효과를 창출해 내는  그런 인구로
계산이 되고 있는 겁니다.  2011년  65-74세 그룹은 1900년대 보다 10배나 많고   85세 이상의 그룹은
40배나 많다고 합니다.  만약  베이비 부머 세대가 은퇴를 한다면 그 비율은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로 많은
수치를 기록을 할겁니다.
 
 
다시 말하면 그들이 창출해 내는 경제적인 효과는 시 행정에 막대한 이익을  가져다 줄것으로  시 관계자는
내다보고 있는 겁니다.  실제로  2017년 나이 50세 이상의 인구가 진작을 하는 소비는  전체 소비의
70프로를 차지할 거라는 통계도 있습니다!!
 
 
많은 경제 학자들은 이구동성으로 은퇴를 앞둔 베이비 부머 세대들이 이미 소비자의 구매를  선도하고
있다고 결론을 내립니다.  니잔 2006년 죠지아 주정부는 연구를 통해  2007년에는   이 연령애에 속한 인구들의 소
비 형태가 10프로 이상 진작을 해 지역 경제를 이끌어 갈거라는 보도와  2011년  South Carolina  주정부에서
발표한 내용으로는   이미 경제적인 파급 효과가 시작이 되었다고 이야기 합니다.
 
 
이러한 사회적인  현상에 발맞추어, Mississippi, Texas 그리고 North Carolina  같은 주정부는
이미 은퇴 인구의 도심지 거주화 라는 캐치 프레이즈를 내걸고  계획을 착수를 했습니다.
Bloomington, Ind와 같은 여러 도시에서는  “certified retirement communities.”  혹은  “lifetime community district”
이라는  은퇴 인구들이 거주를 할수있는  커뮤니티를 만들어  은퇴자들에게 구애 작전을 피고 있습니다.
( 한인이 많이 거주하는 대도시에도  이런 한인을 위한 커뮤니티가 조성이  될수있을까? 하는 조심스런 
견해도  피력을 해봅니다. )
 
 
The Chamber of Commerce in Oxford, Miss에서  the state’s certified retirement cities 계획을 수립중인 
시 정부 관계자는  많은 은퇴자들이  은퇴후 자녀와 친구들과  떨어져 살아야 한다는 점을 착안해
매월 “newcomer’s club” 라는 이벤트를 통해 외로움을 달래주는 그런한 기발한  계획을 착안을 해
시도를 하고 있다 합니다.
 
 
또한  시 당국자들은 은퇴 노인들의 가장 걸림돌인  교통 수단에 대해서도 많은 신경을 쓰고 있는데
지난 2010년 AARP 조사에 의하면  45세 이상의 응답자의 반 이상이  이러한 교통 편의 시설을 제공받을수
있는 교회나 자선 단체가 있는 근방에서 은퇴 생활을 하겠다는 통계가 있다고 이야기 하는데
AARP’s Amy Levner가 예를 들어 설명을 하는데   Maryland's Rockville Pike corridor outside
Washington, D.C인 경우는   은퇴자들을  위한 주거 시설을  착공할때 반드시 교통, 쇼핑, 등 도보로
접근을 할수있게  계획을 한다 합니다.
 
 
또한  Philadelphia 를 위시한 대도시에서는 장애자와 노약자를  위한 버스 시설을 대폭 증설을 하고
특히 버스 정류장 같은 경우는 지붕과 벽을 설치해 바람과 비를 막는 시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합니다.
John McIlwain of the Urban Land Institute에 의하면 또한 많은 일 도시에서는  노약자들이  길을 건너기 편하게 
신호등 시간을  조금 연장을 했으며 도시 상권을  운영하는 주인들은  상점 통로를 확충을 하고 있다 합니다.
또한 New York City과  Charlotte, N.C 의 경우는 등하교 시간을 피해  은퇴를 한  도시 은퇴자를 학교 버스를
통해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합니다.
 
 
Auburn Hills와 같은 시에서는 은퇴자들이 거주하는  거주 시설을  자원 봉사자로 구성된 a senior home-repair
assistance program을 운영을 하고 있으며    인컴에 상관 없이 서비스를 받은 분들은 재료비만
지불을 하면 되는 그런 플랜도 제공하고 있다 합니다.  또한 은퇴를 하더라도 무료한 시간을 보내는  분들이나
생활이 풍족치 못해 일을 하고 싶어하는 은퇴자들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마이매미 같은 경우는
 city and county agencies and nonprofits들이 지역 상권과 기업들과 연계를 해 일자리도 제공을 하고 있다
합니다.  또한 Atlanta and Tucson, Ariz 같은 경우는 은퇴한 은퇴자를 위해  Building Code까지 수정을 해
노인들이 편하게 샌활을 할수있게 법령 개정까지 실시를 하고 있는 형극이라 합니다.
 
 
우리는 미 주류 사회에서  은퇴자들을 위한  행정을 발빠르게 움직이는 것을  위에서 목격을 했습니다.
사실 이런 내용은  부동산 분야에서 종사하시는 분들이  언급을 하셔야  좀더  전문적이고  세밀하게 언급이
될거라 생각을 하지만  이제까지 필자가 방금 언급한 내용은 보지 못했기에 필자가 같은 맥락을 가진
영문 기사가  주류 언론에서  보도가 되었기에   은퇴를 앞둔  우리 미주 한인 베이비 부머 세대들을
위해   나름  최선을 다해  번역을 했습니다!!   어느 지역의 집값이 얼마나 상승을 했다!!
지금 사면 후회하지 않는다!!  등등 근래  주택 매매에 관련하시는 분들의 광고 문구 입니다!!
그런데  앞으로의  소비 형태는  베이비 부머 세대들이  이끌어 간다는  점을 착안해  발빠르게
움직이는  주류 관련 업체를 보고  뭔가 느끼는게 없는지  궁금합니다!!
 
 
열심히 일한 당신 여행을 떠나라!!!!  이말 보다는 열심히 일한 당신!!  은퇴 생활은  편리한 근린 시설이
있는 곳으로!!  라는 이야기가 더 맞을듯 싶습니다!!

 

Posted by Pathfinder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