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생 미국이야기!!

외국인의 미국 취업과 현지 미국인들의 반응!!

이미  취업 이민 규제법이라던가, 쿼터제 할당, 그리고 자국의 안위를 위해서 스크린 시스탬을  강화해 놓고  아니

화살을  그런 식으로 돌립니까??  말도 안되는 이야기 입니다!!

 

 

소위   H visa에 관한 이야기 입니다!!

애네들은  미국 경기가 한번씩  곤두박질 칠적마다  그 희생양은  항상 이민자 혹은  취업을 위해 미국에 오는

취업 희망자들에게 화살을 돌립니다.  이런 사람들이 미국의 구직 시장을  넘봐  그들  즉 미국인들이 가져야 할  직업을

외국인이 가져간다는 식으로  교묘하게 여론 몰이를 합니다!!  누가 그랬냐구요??  보통 정치인들이 그런 짓 잘합니다!!

그래야  언론 스포트를 한번이라도 더 받아야 차기 재선에 그나마  명함을  내밀수 있거든요....

어쩌면 그리  한국의 구케의원들  막말하는것과 똑같은지...... 

정치하는 것들은  피부색, 인종, 남녀노소 그리고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어쩜 그리 똑같은지....  중략

 

 

필자가 미국에 온 시기에는  취업 이민 비자라는 개념이  있었지만 소위 낙타가 바늘을  지나가는 것처럼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그러다보니  고학력자가 주종을 이룬  이민 1세들은  본인의 전공과는 무관하게   육체 노동이 주가

되는 그러한 업종에 종사를 하면서  자식들에게  본인이 이루지 못했던 꿈을  은근히 기대를 합니다.

그러다 엇박자로 나간 자식이 있으면  애꿏게 한국의  소주 회사 매상만 올려주는 그런 행동을  하면서  신세 한탄을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미국에 오기 전에 취업을  결정을 하고 오는 그런  H visa라는 개념이 있기에   미국에 오는 동기, 그 자체가

예전과 많이 달라  새로운 풍속도를 만들어 내고 있는데요.....  바로  비자 갱신을 위한  고용  노예 계약서라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본인을 채용힌 회사가  문제없이  기업 활동을 하면 문제가 없는데,  문을 닫아야 하는  경우나  이민국의

가이드 라인에 맞지 않아  외국인 취업 희망자 스폰서 자격이 되지 않으면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보는 식으로 한국으로

돌아 가던지, 불법으로 주저 앉던지, 아니면 시민권자와 결혼을 해야하는  급박한 상황에  직면하게 됩니다.

 

 

그러나 어디를 가던  늘 이런 약점을 이용한  악덕 기업주들이 있습니다.....  특히 엘에이 같이 한인이 많이 모여사는

지역에  잇는 극소수의 한인 악덕 기업주들이 있는데요.....  봉급이요??  줍니다!!  그러나 쥐꼬리 만큼요!!  그나마

쥐꼬리는 보이지만   외국인 취업 희망자들의 봉급이라는  쥐꼬리는  보이질 않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외국인 취업 제도가 취업 이민 규제법으로  할당 비자가 적어지자  많은 외국인  취업 희망자들이

대학생 인턴 취업 자리로  옮겨  차후에 미국 취업 시장의 문을 두드리는  그런 형태를 보이고 있는데요.....

어느  경제 전문가가  MsnMoney에  기고한  기사가 필자의 눈을 끌만한 내용이기에    미주 한인과 아니 미국에

유학을 온 대학생중  미국에서 취업을 원하는 학생 혹은  한국에 계신 미국 취업 희망자나  인턴 희망자들에게

좋은 지침이 될거 같아 우리말로 번역을 했습니다

 







 Summer Work Travel program 이라 함은  외국 대학생들이  4개월의 방학을 이용해  미국에 와 영어 연수나
공부와 병행을 하면서 일을 하는 그런 제도로써 외국 문물과  취업이라는 교두보를 확보하는데 무척
귀중한 수단으로 사용이 되고 있는 제도입니다!!
 
 
그런데 미국 상원의원의 한사람인 Bernie Sanders, I.-Vt가 이런 제도가 미국인들의 취업 시장을  좁게 만든다고
아우성입니다!!  다시 말해서 미국 경제가 발전을 하는데  저해 요소가 된다는 이야기 입니다 ( ㅁ ㅊ ㄴ!! )
이 친구의 이야기로는  이렇습니다!!  " 대도시의  교차로 구석에 가보라!!  한참 일을 해야할 미국의 젊은이들이
직업이 없어 서성거리는 모습을...  왜 그런지 아느냐??  외국 대학생들이  마땅 미국 청년들이  향유해야 할
직업 선택의 기회를  앗아 가기 때문이다!! "  라고 피를 토하듯 이야기 합니다.
 
 
Bloomberg reports에 의하면  지난 6월 27일, 상원에 의해  개정된 취업 이민법에 의하면
summer worker을 고용하려는 기업주는 한명당 100불이라는 수수료를 지불해야 하는 새로운  법안을
통과를 시켰습니다. 반대론자들의  논리에 의하면  이러한 법개정은  여름에 이런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스몰 비지니스 업주들의   채용 계획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 일뿐만 아니라 Summer Work Travel에
관심이 있어하는 학생들의 열기도 식을거라 경고를 했습니다.
 
 
Bloomberg reports에 의하면   이러한 조치로 인해 작년에  109,000라는 희망자가  금년엔 73,000으로
격감을 했다 이야기 하면서   2008년의  최고치인 153,700 와 엄청 비교가 된다고 이야기 합니다.
이러한 프로그램을 적극 활용을 했던 Walt Disney's Walt Disney World and McDonald's 는 추이를
예민하게 지켜보고 있습니다.
 
 
 U.S. Bureau of Labor Statistics says에 의하면  미국의 실업율은 7.6프로인데 반해  20-24세의 젊은이들의
실업율은  그 두배 가까이 되는 13.6프로라 합니다.
 
 
또한 이런 취업 기회를 이용한 외국 학생들의  불만도 만만치가 않았습니다!!  McDonald's Franchisee를 이용한
어느 외국인 학생은  열악한  주거 환경과  근무 환경은  외국 문물을 배운다는 것과 거리가 있어 보인다고
이 프로그램의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경우도 허다 하다 합니다.
 
 
그러나 이러한 외국인 학생을 채용한 업주들은 다른 방향으로 보고 있습니다.  Bloomberg noted에 의하면
많은 고용주들이 이야기 하기를  미국 젊은이들이 꺼려하는 어떤 일이라도  외국 학생들은 정말 열심히 한다!!
그리고 상당히 적극적이다!!  라고 말입니다. 
예를 들어 Hugh Fuller of the Purple Parrot Grill in Rehoboth Beach, Del인 경우에는 이렇게 이야기 합니다.
채용 계획이 있을때 미국의 젊은이들은  그런 직업을 원치 않지만  외국 대학생들은  기꺼이 받아 들이고 있다!!
라고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