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X야!!
나! OO!! 야!! 그동안 오래간만이다!! 목소리 들으니 예전이나 지금이나 변한게 없네??
전화 받는 OO도 수화기 너머로 들려오는 목소리의 장본인이 누군지 잘 파악이 되질 않습니다. 누군지 몰라하는 나를 보고 그 친구는 자기 소개에 열중입니다.
그러고 보니 이제 가루가물한 기억이 하나 둘씩 생각이 납니다.  고등학교 동창인데 한국을 떠나온지 20년니 넘었는데, 내가 전혀 연락을 한 기억이 없는데 그 친구는 어떻게 알았는지 내 연락처를 알아내 전화를 한겁니다.

어떻게 내 전번을 알았어? 하고 물으니 facebook에서 보고 알았다고 하면서 어제 만난 친구처럼 아주 살갑게 이야기 하는 것이었습니다.
사실 그 친구와는 그리 친한 관계는 아닙니다. 단지 고등학교때 동창이라는 것이외에는 사실 그리 말을 많이 나눈 적도 없었습니다. 그런 친구는 결국 자기 가족을 데리고 내가 사는 엘에이로 와 며칠을 묵고 간 겁니다.  또 어느 한인은 친구가 엘에이에 오면 그래도 옛날 학창 시절을 생각을 해 없는 시간 쪼개 데리고 다니고 하다못해 자기 근무 시간을 죽여가며 편의를 제공을 했었다 합니다. 그런 이후 자신이 한국에 나갈 일이 있어 공항서 친구에게 전화를 했더니 바쁘다 하면서 이따 전화할께! 라는 말 한마디로 전화를 끊더니 체류 3주내내 전화 한통이 없었다고 서운함을 비치는 경우도 들었습니다.

근래 미주 한인 신문에서는 추석을 맞이해 선심성 인심을 쓴다고 연휴를 약 10일 동안 만들어 그렇지 않아도 해외 여행을 생각을 한 한국인들이 박근혜 대통령이 고이고이 쌓아논 달러 창고를 열고 마치 문죄인이 자기가 만든 달러인양 선심을 쓰는 통에 새우등인 미주 한인 아니 엘에이에 거주하는 일부 한인들이 생업을 포기한채 뒷치닥거리를 해야하는 고통을 맛본 겁니다. 사실 그 달러는 삼성의 이재용이 임직원과 많은 기업인들이 함심을 해  같이 피땀을 흘려 수출을 해 일구어논 달러인데 마치 제 돈인양 흥청멍청 하는 겁니다. 그런 이재용을 전대미문한 죄목으로 영어의 몸으로 만든 겁니다... 중략

왜? 한국의 연휴만 되면 미주 한인 아니 엘에이와 같은 미주 한인이 많이 모여사는 한인들이 고통을 받아야 하는지 아래의 묘사되는 내용은 실제 그런 경험을 하는 미주 한인들의 예를 들어 자세하게, 인물을 등장시켜 자세하게 나열해 볼까 합니다.










한국의 장기간의 연휴를 맞이해,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오렌지 카운티에 사는 딤모씨는 한꺼번에 친인척 3팀이 엘에이를 방문, 자신의 집에서 신세를 지겠다는 통에 없눈 시간을 내 공항 픽업, 관광지 안내, 저녁 식사등 시간적인 손해와 금전적인 손해가 이만저만이 아니었다고 볼멘 소리를 하는 겁니다.

그러면서 하는 이야기는 미국은 한국의 추석과는 전혀 분위기가 달라 휴가를 낸다 하더라도 눈치가 보이는 판인데 , 라고 하면서 한국의 연휴는 엘에이나 오렌지 카운티에 거주하는 많은 한인들에게는 별로 달갑지 않은 상황을 알아 주었으면 한다! 라고 이야기를 합니다.

미국에 살면 다 성공하는줄 아는게 한국에 계신 지인, 친인척 그리고 친구들의 생각이라고 하면서 한국의 연휴 기간동안 자신을 방문을 한 이들 때문에 금전적인 손해를 무척 많이 보앗다고 하면서 자신이 한국을 방문을 하면 미국 거지! 똥포들 왔다! 라고 비아냥 하면서 엘에이에 오면 신세를 지려는 태도 때뭄에 조금 화가 난다고 이야기를 하면서 과거 자신이 한국을 방문을 했었을때 친구들이 보여준 섭섭함을 내보이기도 했었습니다.

미국 직장에 다니면  휴가를 내더라도 아주 오래전에 내야 하는데 갑자기 연락이 와서 관광 안내를 해달라 하면 특히 상대가 처가나 시댁 시구라 하면 거절할수도 없는게 미국에 거주하는 며느리 사위 입니다. 한국은 추석 연휴이지만 미국은 열심히 일을 해야하는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연휴를 맞이해 한국서 엘에이를 방문하는 이들은 즐거움을 만끽하지만 정작 그런 분들을 상대하는 이들에게는 고역인 셈입니다.

더우기 대접을 하는 입장이어야 하는 미주 한인은 한국에 거주하는 친구, 친인척들이 연휴를 맞이해, 그동안 전화 한통 없다가 연휴라서 엘에이를 방문하게됐다고 하며는 최소한 식사 대접은 기본이라 한국보다 맛있다고 하면서 가격을 생각치 않고 이것저것 시키는 모습을 보면 살얼음을 걷는 그런 기분도 든다고 이야기를 합니다.

혹시 노파심에서 이야기를 하지만 한국에 계신 분들이 연휴를 맞이해서 해외 여행, 특히 미주 한인이 많이 사시는 엘에이나 여타 지역을 방문하신다면 미국에 계신 친구, 며느리, 사위들도 일을 해야 먹고 사는 한국의 근로 형태와 다를바가 없는 사람 사는 곳이라 한국은 명절 연휴지만 미국은 일을 해야 하는 평일이므로 그런 애환을 잘살피셔서 대단위 가족을 대동하고 관광을 오시거나 혹은 출장을 오신다 하더라도 특히 미주 한인이 많이 거주하는 대도시는 한인이 운행하는 사설 택시나 관광 안내 더나아가 우버나 리프트와 같이 저렴한 운송 수단이 있으니 조용하게 그리고 재미있게 노시다 가시면 됩니다.
한국에서 이제까지 연락 한번 하지 않다가 갑자기 오셔서 라이드를 부탁을 하고 여러가지 편의를 요구하신다면 거절하기가 딱히 어려운 사람의 심정도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생생 미국이야기"를 찿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더많은 글을 보실수 있습니다!! 



2016/10/31 - [생생 미국이야기!!] - 중국 관광객들의 공중 도덕, 왜? 자꾸 도마 위에 오를까?



 공감은 글쓴이를 춤추게 만듭니다!! 아래의 공감 한번 꾸~우욱~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Pathfinder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