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이 근래 대통령의 말실수로 여성 단체나 세계 인권 단체에 의해 구설수에 오른 동남 아시아의 작은 국가 그리고 빈국인 필리핀보다 더 못살았던 6. 70년대, 국내에선 일자리가 없어 군대를 전역을 했어도 마땅히 일을 할수있는 직장이 변변치 못했던 그 시절!!

조국 근대화와 우리도 한번 잘 살아보자!! 라는 일념으로 채찍질을 하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지금은 아집과 내로남불(자신이 하면 로맨스요! 남이 하면 불륜이라 라는 말을 비아냥 거리는 투로 이야기)을 자신의 전유물로 생각을 하고 적폐 청산을 운운하는 정신 나간 홍와대 세대주인 문씨 그리고 그의 추종자인 문빠등등...당시 서독, 지금의 독일로 대학을 졸업하고 백수로 전전하던 젊은 청년들이 석탄 가루를 마시는 열악한 작업 환경을 마다하고 파독 광부로 나갔으며 죽은 시신을 닦고 인종 차별을 견디면서 묵묵히 고국에 있는 가족 혹은 동생의 학비를 만들기 위해 묵묵히 일했었던 파독 간호사, 더나아가 해충과 더위가 자신의 생명을 위협하는데도 국내에 있는 가족의 생활을 위해 고군분투를 했었던 우리들의 어르신들!! 젊은 나이에 타국의 정글에서 엄마~~~~~~~~ 하고 외마디 비명을지르며 산화를 한 월남 파월 장병들!!  그들이 매월 받는 달러가 지금 여러분들이 주말이면 여가를 즐기기 위해 운전을 하고 교외로 나가는 고속도로를 운전하면서 차가 막힌다고 불평을 하는 그런 고속도로를 만드는데 일조를 한 분들입니다. 좀더나아가 더 잘살아보기 위해 미국으로 가는 배와 비행기에 몸을 실으면서 아메리칸 드림이라는 꿈을 안고 물섵고 낯섵은 타국에서 열심히 번 달러를 국내로 송금을 해 조국 근대화의 초석이 된 분들이 이제는 초로의 시니어(노인)가 되어 깨끗하고 정의에 불타고 적폐 청산을 운운하는 홍와대 세대주라는 소위 탄핵이라는 반헌법적 정치 쿠데타로  권력을 거머쥔 정치 세력과 그들의 홍위병인 문빠들로 부터 틀딱(틀니 딱딱)이라는 새로운 비속어로 조롱을 받고 있습니다.

파독 광부와 간호사가 월남으로 갔었던 파월 기술자가 아메리칸 드림을 달성해 보겠다고 새로운 꿈을 꾸고 조국을 떠나 미국으로 갔었던 이들이 이제는 초로의 시니어가 되어 은퇴를 할 시기에 접어든 겁니다. 그들이  미국서 산 4, 50대의 미국의 사회상은 그래도 살기가 넉넉했었습니다.  그들이 밤을 낮삼아 열심히 일을 한 덕택에 아이들은 소위 주류 사회로 진입을 할수있는 최소한의 학력인 미국 대학을 졸업하고 꿈을 펼칠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와중에 정작 당사자들은 나이를 먹어 자신의 노후를 즐길만한 경제적인 대책을 마련치 못한겁니다.
그러면서 아메리칸 드림이 이제는 신기루처럼 잡힐듯 말듯 하는 존재로 전락을 했고 베이비 부머 세대(지금의 5-60대)는 그들의 은퇴이후의 생활을 걱정을 하면서 지금은 아메리킨 은퇴 드림!! 이라는 새로운 신조어가 생긴 겁니다.

어떻게 보면 아메리칸 은퇴 드림! 이라고 하면 노후를 안락하게 지내려면 어떻게 해야하나? 라는 장미빛 꿈처럼 보일수 있겠으나 잘 살펴보면 아주 부정적이고 비관적인 내용도 없지 않아 보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이런 사회상이 은퇴를 앞둔 베이비 부머 세대들이 제때에 은퇴를 하지 못하고 은퇴 시기를 늦추는 현상이 지금 미국 사회에서 경제적인 중추 세력으로 자리를 잡고있는 베이비 부머 세대들에게서 일어나고 있습니다. 물론 이런 내용에 있어서는 미주에 계신 베이비 부머 세대들에게도 그대로 적용이 되는데 자영업 비율이 일반적으로 타커뮤니티에 비해 현저하게 높고 교회나 친목 단체에 국한되는 미주 한인 사회의 주류 사회의 접촉도가 현저하게 낮은 미주 한인 커뮤니티는 이런 현실적인 문제를  과연 적나라하게 알리고 있나? 하는 그런 의구심도 듭니다.

아래에 소개가 되는 내용은 근래 은퇴 시기를 가급적 늦추려는 미국인 베이비 부머세대들의 모습을 통해 우리 미주 한인의 은퇴 예정자들은 어떻게 대처를 하는지 비교, 그리고  묘사를 해볼까 합니다.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었던 세대들이 빠르게 흘러가는 세월과 함께 어느덧 아메리칸 은퇴드림을 꿈을 꾸는 시기에 접어들긴 했지만 열악해지는 경제적인 사정으로 은퇴는 커녕, 은퇴 시기를 가급적 늦추는 사회적인 현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런 사회적인 현상은 소위 앞차가 빠져야 뒷차가 가는데, 다시 말하면 은퇴를 앞둔 은퇴 예정자들이 은퇴를 하면서 직업 공동 현상이 일어나 젊은층들의 취업이 활성화 되는데 그렇지 못한 현실을 보이고 있습니다.


아래에 언급되는 내용은 은퇴를 앞둔 일반 미국인들의 왜? 은퇴를 제때에 못하는지를 항목별로 묘사한 내용으로 우리 미주 한인과 어떻게 다른지를 유츄해 볼수있는 내용으로 아주 요긴한 내용이 될겁니다.

1. 은퇴 자금 저축을 늦게 시작을 해 여유있는 노후 생활이 불가능 해서??
많은 수의 미국인들이  IRA나 401K와 같은 은퇴 구좌를 50세에 들어서 시작을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보통 미국인 56-61세의 많은 수들의 평균 은퇴 구좌에 들어있는 액수가 평균적으로 17000불로 집계가 되고 있는데,  이 금액은 은퇴 후, 자신이 과거 벌었던 평균적인 소득에 비해 현저하게 낮은 경제적인 생활만을 할 정도의 적은 금액으로 더 충격적인 내용은 미국인 베이비 부머 세대들의 40프로가 아예 은퇴 구좌에 돈이 한푼도 없는 경우가 있어 충격을 더해주고 있는 겁니다.

만약 이 글을 보는 당신의 나잇대가 50대 초반, 아님 후반이고 은퇴 구좌에 아예 돈이 없거나 시작을 하지 않은 분이라 하여도 아직 늦지는 않았습니다.
은퇴 구좌를 시작하지 않았거나 아님 충분한 은퇴 자금이 없다고 하면 가급적 사회보장 연금 인출을 늦게 하시고 은퇴를 늦추는 방법도 고려하심이 좋을듯 합니다. 근래 미주 한인 사회에서는 사회보장 연금이 곧 고갈이 되어 수령하기 어려우니 금액이 적더라도 일찍 수령해야 한다!!  라는 카더라~~~~ 라는 유언비어가 횡행을 하는데 너무 그런데 현혹이 되지 말아야 합니다.

예를 들어 당신의 나이가 52세, 67세에 은퇴를 예정하고 있다고 은퇴 구좌 자체도 없다고 가정을 하고 직장 은퇴 구좌인 401K를 만들고자 한다면 일년에 약 24000불을 앞으로 15년 동안 적립을 하면 일년에 6프로의 이자 계산을 적립을 하면 은퇴시 당신은 558000불의 은퇴 자금이 모여지고 이 금액으로 그나마 여유있는 은퇴 생활을 즐게게 되는 겁니다. 그러나 일년에 2000불? 현실작으로 불가능한 이야기라고 생각을 하는 분도 없지 않아 많을 겁니다. 그러나 소액이라도 시작을 하는 것이 하지 않는 것보다 더 유리합니다.

2. 생활비가 생각보다 너무 높다??
자신의 씀씀이가 은퇴 후의 생활에 지장을 줄 정도면 다시 한번 곰곰히 생각을 해야 합니다. 물론 씀씀이를 줄이겠다고 하면 별 문제가 없겠으나 아시다시피 미국에서는 일정 부분 나가야 하는 월부금이 있어 이것도 쉽지 않은 일이기도 합니다.   은퇴 구좌를 이미 만들었다면 아니 만들고자 하면 자신의 소비 패턴을 먼저 고쳐야 합니다. 허나 좋고 큰집을 포기하지 못하겠다던가, 유지비가 많이 들어가는 차량을 정리하지 못하겠다던가, 외식을 자주 한다던가 하는 자신의 소비 패턴은 은퇴 구좌를 유지하는데 문제가 따르게 되는 겁니다., 

3. 아예 계획도 없다???
은퇴 후에 무엇을 어떻게 할것인가? 라는 계획이 서있다면 은퇴하는데 별 문제가 없게 됩니다. 예를 들어 은퇴를 오래전에 생각을 하신 분들은 social security라는 사회보장 연금이외에 혹시 있을지 모르는 재장적인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해 401K 혹은 IRA를 준비하셨을거고 더나아가 full time이 아닌 part time으로 자신의 용돈이나 여가 시간을 활용하는 복안을 미리 마련해 놓았을 거로 생각이 듭니다만 실상 아무 계획도 없이 은퇴하면 그동안 치지 못한 골프나 실컷 치고, 여행이나 많이 다니겠다! 라고 이야기 하는 우리 한인들이 주변에 많이 있음을 보게 됩니다. 그러나 그런 은퇴 후의 생활도 잠시, 6개월이 지나면 나름 여기저기 근질거리기도 하고 나태해지기도 하는데 이때 재정적인 곤란함도 같이 경험을 한다는게 이미 은퇴를 하신 우리 한인 은퇴자들의 공통적인 이야기 입니다.

 
Posted by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