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휴대폰의 비약적인 발전과 그에 발맞추어 통신 회사의  비약적인 외이파이의 발전은 모든 이들이 매사에 고개를 숙이는

그런 사회상을 만들었습니다. 여기서 고개를 숙이는 표현이라함은  통신 회사의 비약적인 발전에 대한  경이로운 모습에 

예의를(?) 표하고자가 아니고  시간만 나면 휴대폰을 채려다 보는  모습을 에들러 표기를 한겁니다.


이런 비약적인 발전으로  모든 생활 방식이 와이파이 없이는 진행이 되지 못할 정도로  휴대폰, 랩탑, 그리고 패드에

대한 우리들의 의존도는 점점 심해져만 갑니다.  그런데 이런 비약적인 와이파이 발전과 더붙어  사용료의 현실화가 

같이 진행이 되었으면 얼마나 좋겠습니까마는 현실은 그렇지가 못합니다.

인터넷에 한번 빠져들면 헤어나질 못할 정도로 현대인들은 거의 중독 현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래도 와이파이가 제공이 되는 공간은 상관이 없지만  제공이 되지 않은  기내에서 혹은 유람선내에서는  사용료가

얼마나 나오는지 모릅니다.  예를 들어 카지노에서  현금으로 바꾸어 도박을 하면 본인이 얼마나 잃는지 알지만 

신용 카드를  슬롯 머시인에 꽂고 하면 얼마나 잃는지 모르는 것처럼  기내나 유람선내에서 마냥 사용을 하다가는 

후에 요금 폭탄을 맞을 우려가 다분합니다.


그래서 기내나 유람선내에서 마냥 와이파이를 사용을 했다  후에 여행에서 돌아와 요금 폭탄에  골병을 드신 어느 경험자의

이야기를  오늘의 포스팅으로 장식을 할까 합니다






아래의 내용은 미국 서부에서 유럽을 여행을 한 미국인이 기내에서 와이파이를 사용을 한 이후 집으로 날아온  청구서를 보고

회사와 부단하게 접촉을 하면서 당했던 이야기를 수기식으로 정리를 한 내용인데  근래 해외 여행을 많이 하는 우리 한인들에게

좋은 귀감이 될거 같기에  각색을 해 정리를 해보았습니다.


근래 나는 유럽 여행을 했었습니다.  왕복 비행을 하면서 기내에서 인터넷을 많이 사용을 했었습니다. 와이파이 통신 회사는 

Gogo Inc라는  회사인데 그 사요료로 300불을  청구를 한겁니다.  제가 이런 내용을 쓰는 이유는  저 같은 피해자가 없기를 바라는

마음이기 때문입니다.


만약 여러분이 기내에서 와이파이를 사용을 했었다면 반드시 신용카드 내역을 당장 살펴야 합니다.

현재 기내에서 와이파이를 제공을 하는  회사는 Gogo Inc 인데 이 회사가  대부분의 항공사 와이파이를 독점을 하고 있습니다.

해당 회사는 내가 내 신용 카드 내역을 보고 해당 와이파이 회사에 전화를 해 사용료가 적정치 않으니 사용료를 인출하지 말라고

이야기를 했엇지만 그 회사는  나의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고  바로 인출을 한 회사입니다.  그런 회사의 처사를 지적을 하고자 

두번이나 이의 신청을 했지만 아직까지 회답이 없었습니다.


만약 여러분이 해외 여행시 무료하다고 기내 와이파이를 쓴다면 와이파이 제공 회사가 어딘지 만약 Gogo Inc 라고 하면 

해당 회사는 사용료를 입이 벌어지도록 청구를 하니 조심을 해야 합니다.

지난 4월 저는 편도 비행에서 와이파이을 사용을 햇었는데 비용이 30불이 나왔었습니다.  왕복이면 60불이라  너무 비싸다!

라고 새각을 해서 인터넷 써치를 해 저렴한 통신 회사가 없는지 조사를 해보았는데, 마침 Gogo가 매월 49불만 내면 된다는 

내용을 보고 괜찮다! 라고 생각을 했으며  다른 일빈 회사처럼  자기들에게 물리한 내용은 아주 조그마한 글씨로 해약 규정을

만들어 놓것을  으례 그러겠거니! 하고 생각을 하고 등록을 한겁니다.  그 내용엔 전화 번호와 이메일 주소가 있고  해약시

다음날 사용 기간이 시작하는 날짜  2일 전에   해약을 하면 가능하지만 그렇지 않으면 다음달 사용료를 내야 한다는 극히 의례적인

내용이 있었던 겁니다.  그런데  2일 전에 해약을 하고 이미 지출이 된 다음달 사용료 반환은 또 다른 부서로 전화를 해야 하는 겁니다.


여행을 다녀오고 며칠 후, 나는 해약을 하기로 마음을 먹었습니다.  많은 회사가 그렇듯 해약 과정은 가입보다 더 어렵게 만들어 놓습니다.

해당 회사의 홈페이지에서는 해약을 할수없게 만들어 놓은 겁니다.  그래서 소위 그들이 만들어 놓은 대화방이라는 곳에서 클레어 라는 

이름을 가진  회사 직원과 쳇을 하게 된겁니다.  클레어 라는 여자는 저에게 해약을 하지 말라고 이야기를 하는데 사실 저는  앞으로

수개월 동안  비행기 여행을 할 일이 없어  필요치 않은 내용을 설명을 했었습니다.  그러자 그녀는  그렇다면 사용료 지불을  한달

연기를 해놓을터니 그러면 차후에 다시 가입을 해야하는 불필요한 과정이  없을거다!  라고 계속 이야기를 하길래 저는 단호하게

내가 이야기 한데로 해약을 해달라고 단호하게 이야기를 했습니다.  장시간 실랑이 끝에 클레어 라는 여성은 나의 요청을 수긍을

했었고 나는  해약한 내용에 대한 확인 코드를  달라고 했더니 우리 회사는 그런게 없다고 이야기를 하면서 차후에 이메일을 보내겠다고

이야기를 하면서 해약을 해 회사 차원에서 안타까운 일이라 하면서  이미 이달치 수수료는 지불을 했으니 5월 7일까지는  사용을 해도

된다는 이야기를 하면서 그 이후부터는 추가 자동 갱신이 없을거다! 라고 이야기를 하는 겁니다.

추가 자동 갱신(additional automatic renewal) 이라는  내용이  마음에 걸렸지만  여차하면 나의 신용카드 회사인 USAA에 이의 신청을 하면 될것으로 생각을 했었습니다.  그리고 쳇을 한 내용을 증거로 남겨 놓았고 후에  해약을 확인한다는 이메일도 받아 놓았던 겁니다.


기 이후 나는 5개월 동안 매월 49불식 내야 했었고 나의 이메일에는  내가 해약을 한 와이파이 회사인 Gogo Inc에서 보내온 영수증

이메일이  꼬박꼬박 도착을 했던 겁니다.  그러자 나는 해당 회사의 고객 서비스에  불만 전화를 했고, 내 전화를 받은 직원은 무척

공손하게  반환 수표를  즉시 작성을 해 보낼터니 다음 주엔 받을수 있을거라 이야기를 하는 겁니다.  그래서 나는 그 직원에게

이런 일이 비일비재 하냐? 라고 물었더니  하는 말이 가끔 있지만  그리 많이 있는 것은 아니다!  라고 이야기를 하는 겁니다.

그러면서 가끔 우리도 시행 착오를 일으키기도 한다!!  라고 이야기를 하는 겁니다.  과연 그들이 일으킨 시행 착오일까요?


이런 일이 있은 후, 저는 해당 회사에 대한 다른 고객들의 불만 사항을  조사를 해보았었습니다.

그런데  불만을 제소를 한 사용자들의 대부분이  내가 겪었던 그런 경험과 대동소이 한 내용이라 놀랬습니다.

이러한 불만 제소가 다반사로 이루어지자  소비자 단체는 정식으로 법정 소송을 개시를 했으며 현재 해당 회사는  법적인 분쟁에

휘말려 있었으며 이 내용을 심리를 한  판사는  해당 회사인 Gogo의 이의 신청을 기각을 하고 소비자에게 변상을 할것을 명했습니다.

해당 회사는 이런 방법으로  회사의 매출을 신장시켰으며, 이런 방식으로  조성을 한 월 수수료 총액이  회사 매출의 80프로를 차지를

한다니 그들이 얼마나 소비자를 속이고 있는지  잘아는 내용이기도 한겁니다.


근래 이런 기업 윤리가 결여된 Gogo Inc가  제공을 하는  기내 와이파이응 사용한 적이 있습니까??  만약 그렇다면  근래 신용카드

내역을 살펴본 적이 있었는지요?  기내 와이파이는 우리가 생각한 만큼 그리 저렴하지 않습니다.,  극히 필요치 않은 경우라면

기내에서의 와이 파이 사용은 자제를 해야하지 않을까 생각을 합니다.


<
Posted by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필자는 한가지 걱정이 있습니다!!

아니 필자 혼자만의 걱정이 아니라 사료가 됩니다!!  미주에 거주하는 모든 미주 한인, 아니 모든 미국인들이 공감하는 걱정일 겁니다.

근래 미주 인터넷 게시판에서는  운전 면허 재시험으로 몸살을 앓는  그러한 분들의 경험담이 많이 올라오는데요, 그 이유는 

나이가 들어 행동 반경이나 운동 신경이 둔화가 되고  운전을 하다 눈앞에서 벌어지는 광경에 반사적으로 행동을 해야하는데 

아무래도 나이가 들면  그러한 반사 반응이  둔화가 되기 마련인데 이로인해 노인층의 차량 사고가 증가일로에 있다하여 

캘리포니아 차량 운전국에서는  무작위로  무사고 운전 혹은  성실한 운전자임에도 불구하고  필기 시험과 시력 검사

더나아가  차량 운전 시험까지 봐야 했었다고  하면서 마음 고생을 한  이야기가 주류를 이룬 내용이  게시판을  채운 겁니다.

 

필자, 아니 미주에 거주하는 우리 모두는  나이가 들어 신체적으로 부자연스러워 질때 게시판에 올린 글의 내용과 다름이 없으리라

생각을 하는데  더우기 필자가 거주하는 새크라멘토 지역은  미주 한인이  많이 거주하는 뉴욕, 엘에이, 샌프란시스코와 같이

공공 교통이   발달치 못해 발이 묶이는 그러한 경우가 되기 십중팔구인데, 만약 나이가 들어 운전을 못할 지경이 되면

얼마나 갑갑할까? 하는 생각을 하면  마음이 편칠 않습니다.

그래서 오래 전부터  운전자 없이 컴퓨터가  알아서 스스로 운전을 해 목적지까지 데려다 주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을

오래 전부터 해보았는데  마침내 그런 무인 자동차가  캘리포니아 주정부의 법적인 허가를  받아  드디어  캘리포니아

공공 도로를 질주를 한다고 하는  반가운 소식이 아닐수 없습니다.

 

그런데 구글에서 그런 계획을 오래전에 수립, 시운전을 거듭을 하면서  문제점을 보완하고 결국 주정부의 허가를 받아

도로 교통법을 개정을 하면서 드디어  캘리포니아 공공 도로를  달리게 되었다는 소식이  지난 주 언론을 통해 공식적으로

발표가 된겁니다.  그래서 필자는 제 블로그를 통해  구글이 개발한 구글 무인 자동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우리 미주 한인과

함께 하고자 합니다.





캘리포나아 공공 도로를 질주하는 구글이 제조한  무인 자동차!!

 

 

구굴은 지난 몇년동안 자체 개발한 무인 자동차로 무사고로 70만 마일을 달리면서 성능을 입증을 하는데 주력을 했었습니다.

( 당시 한번의 사고가 기록이 되었었는데 무인 자동차의  과실이 아니라 운전자의 과실이 있었습니다. )  그러나 그러한 시운전은 

폐쇄된 도로와  행인이 있지 않은 극히 제한된 도로에서만  시험이 된거라 많은 이들의  의구심을 지우지는 못했었습니다.

그러나 이번 달부터 캘리포니아의 공공 도로에서는  구글 무인 자동차와  미국의 유명 자동차 회사들이 만든 무인 자동차가 

도로를 활주하게 되는 것을 보게 되었습니다.

 

지난 주 캘리포니아 차량 운전국은 29개의 면허를 발급 무인 자동차가 캘리포니아 공공 도로를 달릴수 있게 허가를 내준겁니다.

29개의 면허증 25개는 구글이 획득을 했으며 아우디와 벤츠 회사가 각각 2개씩 할애를 받았는데  이중 구글은  렉서스 SUV를

무인 자동차로 변환을 해서 시운전에 들어가게 됩니다.

 

이에 대해 캘리포니아 차량 운전국의 한 고위 간부는  무인 자동차 허가건에 대해  무인 자동차는 미래의 운송 수단으로 부각이

될것이며 안전성이나 효용성에 있어 많은 잇점이 따를것이라는  이야기도 빼놓지 않았습니다.  그러면서 공공 도로에서의 

무인 자동차 시운전은  미래에 많은 변화가 일어날 것이라는  이야기를 조심스럽게 진단을 했습니다.

 

필자는 주위에서 많은 어르신들이 자신의 차를  운전을 하면서 힘차게 생활을 하다  갑자기 신체적인 노화로 운전 면허를 

갱신하기 힘들어 운전을 하지 못하는 어르신들을 많이 보게 됩니다.  그분들이 호소하는 갑갑함을  미래에  무인 자동차가

풀어주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예단을 해봅니다.



-Life in US 블로그는 블로거님의 수익 창출을 위해 노력하는 블로그입니다!-

미국내 블로그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글 웹사이트중 유일하게 Life in US 블로그는 블로거님들이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수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허용을 해 드리는 것은 물론이고 블로거님의 수익 창출에 도움을 드리고자 노력을 하는 미주내 유일한 한글 블로그입니다.

지금 바로 Life in US 블로그를 시작해 보세요!
 -블로그 만들기
  
Posted by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