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미국으로 이민은 대한민국의 경제가 필리핀보다 못한 시절부터 시작이 되었었습니다. 물론 훨씬 그 전부터 이루어진 미국 이민이었지만 본격적으로 시작이 되었던 시기는 60년대 초반이었습니다. 당시 나라 금고에 달러가 있질 못했으니 개인이 소지를 할수있는 금액은 거의 바닥 수준이어서 미국에 정착을 하신 우리 선대 분들은 낮을 밤을 삼아 부부가 열심히 일을 해야하는 그런 구조였었습니다.

당시 그렇게 일을 하시는 분들은 부부가 열심히 일을 해 자기 사업체를 마련을 하고 아이들을 키울수 있는 조그마한 자기만의 주택이 마련이 되면 뛸듯이 기뻐했었던 시절이었습니다.  그러던 선대 분들이 연세가 드시고 은퇴를 할 즈음엔 본인의 은퇴 이후, 경제적인 생활을 영위를 할수있는 별도의 은퇴 연금을 마련해 두신 분들이 거의 없는 실정이 대두가 된 겁이다. 물론 직장 생활을 하신 분들은 예외이겠지만 당시 우리 미주 한인들의 경제 구조는 거의 이런 식의 패턴으로 진행이 되었었습니다.  이런 이야기를 장황하게 늘어 놓으면 젊은층 세대들은 모으면 되지, 무슨 문제? 라고 생각을 하실수도 있고 더우기 근래에 미국으로 오시는 분들은 달러를 예전과는 다르게 소지 한도가 많아 선대 분들이 하시는 고생을 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물론 자식을 키우랴 먹고 살기 넉넉치 않아 그럴수도 있습니다. 또 더나아가 지금처럼 인터넷이 발달을 해 정보 교환과 소통이 원활치 않아 은퇴 연금 자체에 대한 내용  무지로 그럴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소위 말하는 베이비 부머 세대나 장년층들은 선대 분들이 생각을 하는 것과는 달리 나름 자신의 은퇴 연금을 정부에서 나오는 은퇴 연금과는 별도로 자신만의 은퇴 연금을 따로 적립을 하는 경우를 주위에서 많이 보게 되는데, 아직도 자영업을 하시는 대부분의 분들은 나중에 자신의 업소를 팔면 권리금이 나오니 그 돈으로 은퇴 연금으로 사용을 하면되지! 라고 안이한 생각을 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그것도 시기가 맞아서 바이어가 나타나 적정한 권리금으로 거래가 되면 문제가 없지만 경기가 지금처럼 녹록치 않게 되면 오히려 팔지 못해 안달을 하는 그런 분들을 주위에서 많이 보게 됩니다.

그래서 많은 은퇴후 경제적인 문제로 곤궁에 처해있는 미국의 시니어(우리 미주 한인 시니어 포함)들의 경제적인 곤궁을 타개하는 취지로 은퇴후, 최소한의 생활을 할수있는 금액인 년 32000불로 일년을 살수가 있을까? 라는 제하로 미래의 우리의 모습을 투영을 해 미래를 위해 벽돌을 한장한장 쌓는 마음으로 지금부터 준비를 해야하지 않나? 내용으로 나름 정리를 해보았습니다!!






인구 비율이 해가 갈수록 노인층이 많아지고 노동 인구의 근간이 되는 젊은층들이 감소를 하고 자녀 출산을 기피하는 이유로 인해 선진국들은 복지 정책에 대해 심각하게 고심을 하고 있습니다.  복지 예산이 예전과는 다르게 축소가 되거나 생활비의 증가에 따른 은퇴 시기의 연장이나 은퇴를 이미 하신 분들은 파트 타임으로 일을 하시는 시니어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미국 은퇴자 협회에서는 은퇴를 한 미국인 부부가 중간 소득인 32000불을 가지고 살수가 있을까? (여기서 32000불 이라는 숫자는 은퇴를 이미 한 부부들의 중간 소득으로 산출을 한겁니다.) 하는 명제를 두고 나름 조사를 하기 시작을 했습니다. 그런데 실제로 은퇴를 한 시니어들의 50프로가 5만불 이하의 생활비로 생활을 하고 있으며  이미 은퇴를 한 시니어들은 일년에 32000불을 가지고 생활을 하는 것으로 나와있습니다.  

과연 은퇴를 이미 했거나 아니면 목전에 두고 있는 우리 미주 한인 부부들은 과연 일년에 32000불로 생활을 할수가 있을까? 라고 스스로 묻는다면 아주 흥미로운 결과가 나오리라 생각을 합니다.  아래의 내용은 일년에 32000불로 살수있는 방법을 나름 정리를 한 내용인데 보기에 뜬구름 잡는 이야기처럼 들릴수도 있을 것이고 아니면 아주 현실적으로 들릴수도 있을 겁니다.  그러나 만약 아래의 내용에 해당이 된다면 위에서 언급한 32000불로 일년을 살수 있는 현실 조건이 구성이 된다고 합니다.

1. 물론 쉽지 않은 일입니다!!
은퇴 전에 쓰던 가락이 있어서 당장은 쉽지 않으리라 봅니다.  통계를 보면 은퇴를 한 시니어들의 42프로가 재정적인 압박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와있다 합니다.

2. 모게지와 빚이 없다다고 하면??
시니어들의 은퇴 연금을 과리하는 은퇴 전문가들의 이야기를 빌리자면 자싱의 고객중 일년에 32000불로 생활을 하는 시니어드은 이미 주택 대출금을 완전하게 변제를 한 경우가 대부분이라 역시 은퇴를 한 시니어들에게는 모게지 비용이 계속 나간다면 재정적인 압박을 받는다는 이야기가 제일 큰 요인 입니다. 또한 75세 이상의 시니어들의 70프로가 모게지를 완납을 했고 55세-64세에 있는 은퇴 예정자는 약 30프로 정도만 모게지 완납을 한 상태로 나와있습니다.

3. 건강 보험으로 나가는 비용은 항상 체크를!!!
65세-74세의 시니어들 병원 비용으로 소득의 12.2 프로가 지출이 되고 75세 이상의 시니어들은 15.6 프로가 지출이 되는 것으로 나와있습니다.
이러한 병원 비용으로 나가는 이유 때문에 장기 요양 보험의 가입도 고려를 해야 한다고 합니다.

4. 재정 계획은 항상 염두에 둬야 한다고 합니다!!
은퇴를 한 시니어들의 41프로는 항상 재정 계획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4프로는 그런 계획을 문서화하는 식으로 정리를 하고 있다고 합니다.  재정 전문가들에 의하면 일년에 한번씩은 항상 점검을 해야 한다고 이야기를 합니다.

5. 사회 보장 연금을 늦게 인출을 하는 것이 좋다??
62세에 인출이 가능하나 이런 인출을 법으로 허용을 하는 70세에서 부터 인출을 하면 더 많은 사회 보장 연금을 받을수 있다는 것을 모르시는 분들은 없을 겁니다.

6. 은퇴는 가급적 늦게??
은퇴후, 새로운 파트 타임 직업을 찿는 시니어들이 점점 증가를 한다고 합니다
Posted by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 굴지의 신문 기사를 보다 보면 기자들이 표현하는 우리에게 잘알려진 실리콘 밸리가 있는 산호세(San Jose)를 새너제이라고  하는 곳은 우리에게 아주 친숙하게 들려지는 곳이기도 합니다. 한국 굴지의 대기업인 삼성도 이곳에 사옥이 있을 정도로 새로운 기술에 목말라 하는 대기업 혹은 벤처 기업들이 밤을 낮을 삼아 기술 창조에 힘을 쏟고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그러다보니 새로운 기술을 창조, 소위 대박을 터트려 억만 장자가 일순간에 되는 경우가 있고 기업마다 똑똑한 인재를 확보를 하기 위해 고임금도 마다하지 않는 곳이 바로 이곳이기도 합니다.  예를 든다면 연봉 10만불을 받아도 집을 사기는 커녕, 아파트 렌트를 하기도 그리 넉넉치 않은 화폐에 비해 주택 가격이 엄청 올라있는 곳이 바로 한국의 신문 기자들이 표기하는 새너제이라는 바로 실리콘 밸리 라는 곳입니다.

필자의 큰 딸도 대학을 졸업을 하고 실리콘 밸리에 있는 회사에 취직을 해, 만만치 않은 봉급을 받고 있었도 매달 렌트비로 너무 많은 돈이 나간다고 죽는 소리를 합니다.(렌트비로 나가는 비용이 만만치 않다고 친구들과 룸메이트를 하고 있다고 합니다.)

실리콘 밸리의 많은 지역의 주택 가격은 다른 지역에 비해서 만만치 않은 가격으로 형성이 되어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Los Gatos라는 곳은 미국에서도 내노라 하는 주택 가격으로 형성이 되어있는 지역인데 웬만한 봉급 생활자 임금으로는 감히 쳐다보지 못하는 가격으로 매매가 형성이 되고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물론 이런 주택 문제는 비단 미국만의 문제는 아닌듯 싶습니다. 한국의 주택난도 이와 마찬가지로  만만치 않은 가격세를 이루고 있는 것으로 보아  이런 주택 문제는 전 세계적으로 공통된 관심사가 아니듯 싶습니다.

그래서 아래에 소개가 될 내용은 실리콘 밸리에 사는 어느 미국인 부부가 주택을 구입하는 과정을 실제 인물을 등장을 시켜 현재 미국의 주택 구입이 만만치 않음을 경제 학자들이 구구절절 숫자로 늘어놓기 보단 실제 인물이 현장에서 주택을 구입을 하는 과정을 그리면서 미국의 주택 문제가 얼마나 만만치 않은지를 대신할까 합니다. (아래에 올려진 화보는 미 부동산 소개 업체인 Zillow에서 발췌를 했습니다!!)





좌측은 미시간 주의 Grand Rapids에 있는 주택이고 우측은 캘리포니아주의 쌘프란씨스코에 있는 주택입니다!!



소프트 엔지니어인 에릭과 그의 아내인 레이첼은 아파트 월세로 사는 것이 지겨워 주택 구입을 결정을 하고 주택을 보러 다디기 시작을 했습니다.
그러나 부부가 손에 꼽고 있었던 지역인 쌘프란씨스코의 NoPa District은 자신들의 재정 상태에 미치지 못한 엄청난 주택 가격이 형성이 되어 있어 인근 지역인 오클랜드로 눈을 돌리기 시작을 했던 겁니다.  같은 가격으로 오클랜드에 있던 주택은 25년이 된 아주 낡은 주택이었던 겁니다.
지난 가을 마침내 부부는 미시간 주에 있는 그랜드 레피드 라는 도시에 방이 4개인 주택으로 이사를 했었습니다.

부부가 구입을 한 3000 스퀘어 피트의 주택의 모게지는 자신들이 실리콘 밸리 지역에서 거주를 했었던 600 스퀘어 피트의 아파트 렌트와 거의 같은 금액으로 미시간 주에서 주택을 구입할수가 있었던 겁니다.  그렇지만 에릭은 실리콘 밸리 지역에 대한 선호를 아주 버린 것이 아니고 자신이 근무를 하는 회사의 간부에게 재택 근무를 하면서 근무를 할수있게 요청을 했었고 또 그것이 받아들여지자 과감하게 결정을 했었던 겁니다.  그러면서 자신들이 거주를 했었던 실리콘 밸리 지역의 매력을 버리지 않았지만 지난 10년간 실리콘 밸리에서 거주를 하면서 렌트로 나간 비용을 이곳에서 모았다면 아마 많은 돈을 모았을거라고 웃으면서 이야기를 하는 겁니다.

높은 주택가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직장에서 멀리 떨어진 상대적으로 주택 가격이 저렴한 곳에서 출 퇴근을 하는 현상이 점점 많아지고 또한 재택 근무를 허용하는 기업들이 많아지면서 그런 현상은 점점 증가를 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소프트 엔지니어인 에릭에게 주택을 소개, 판매를 한 부동산 에이전트인 켄트는 그랜드 레피드 지역에 있는 통신 회사에 근무를 하는 많은 직원들이 실리콘 밸리 지역에서 이주를 한 경우가 많은데 그들에게 주택을 소개를 하면서 주택 가격을 이야기 하면 이곳 주택 가격을 믿지 못하겠다고 하면서 아예 모게지 대신 현금으로 일시불로 주택을 구입하는 경우가 허다하다고 이야기를 합니다.

현재 미국의 주택 가격은 대도시를 중심으로 높은 가격으로 형성이 되고 있으나 디트로이트와 같이 산업 공동화 현상이 일어 주택 가격의 하락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어 도시별로 심한 편차를 보이고 있으나 과거와는 다르게 대학을 졸업을 하고 부부가 주택을 구입하기란 예전과 같지 않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부동산 전문가들은 입을 모아 이야기 합니다.



"생생 미국이야기"를 찿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더많은 글을 보실수 있습니다!! 



2018/03/12 - [생생 미국이야기!!] - 9만불을 버는 미국 청년들 삶을 들여다 보기!!




 공감은 글쓴이를 춤추게 만듭니다!! 아래의 공감 한번 꾸~우욱~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