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가족, 혹은 친지 아니면 연인과 오랫만에 오붓한 분위기를 즐기려다보니 누군가 한국 음식이 먹고 싶다고 이야기를 해 간만에 한국 식당 혹은  다른 커뮤니티의 음식을 맛보러 가는 경우가 많게 됩니다. 외식이라 함은 유쾌함, 분위기, 더나아가 맛을 함께 즐기는 공공 장소입니다.

물론 그런 식당에서 예의를 지키는 분들이 대부분 입니다만 혹 계중에 주위를 개의치 않고 무례하게 행동을 하는 그런 분들을 많이 보게 됩니다.

식당 종업원에게의 무례함은 물론 타인에게도 피해를 끼치는 일이 종종 발생을 해 오랫간만에 가족, 친지, 혹은 연인과 식사를 하는 다른 이들의 분위기를 망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이런 모습은 주로 한국 식당에서 많이 보게 되는데 물론 내 나라 혹은 한인이 경영을 하는 식당이라 편해서 그런지 몰라도 한국에서 하던 그런 행동을 꺼리낌없이 하는 그런 분들이 있어 조용히 식사를 하던 다른 한인들이 빨리 식사를 하고 황급히 나가는 경우를 많이 목격을 하게 됩니다.

예를 들어 옆 테이블에 누가 있던 큰 목소리로 떠드는 분들, 여기다가 술이 한잔 들어가게 되면 악을 쓰면서 이야기를 하는 분들이 있는가 하면 자리에 착석을 해서 음식을 기다리는 동안 다른 손님이 들어오면 들어가면서 자리에 앉을때 까지 시선을 띠지 않고 계속 쳐다보는 이, 식당은 식사를 하는 곳인데 여종업원을에게 음담패설을 늘어 놓으면서 희롱을 하는 이들이 있어 빈축을 사게 되는 경우도 있는데 특히 이런 행동을 하는 이들의 나잇대는 희롱 당하는 종업원의 나잇대인 자신의 딸이나 혹은 부인이 있을법한 중 장년층의 남성 한인들 입니다.

미국에서의 식당 문화는 가정 교육의 척도를 보여주는 곳이라고 미국의 어느 사회 학자는 이야기를 하는 것처럼 식당에서의 타인에 대한 배려는 아무리 강조를 해도 지나침이 없는 공공 장소에서의 기본적인 예의 입니다.

그래서 오늘은 미국 식당에서 웨이터나 웨이트레스가 본 고객들이 쉽게 범하기 쉬운 무례한 행동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기술할까 합니다.




이미지는 shutterstock에서 퍼왔습니다!!



1. 주방이 문을 닫을 시간에 오는 손님들!
주방은 항상 청결을 유지해야 하는 곳임은 식당을 운영하는 이들은 잘 아실 겁니다. 그래서 서빙을 하는 곳에서 일을 하는 직원들 보단 청소를 일찍 시작을 해 제일 나중에 퇴근을 하는 경우가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런 시간에 오게 되면 식당 종업원은 안된다고 이야기를 하지는 못하지만 그런 손님을 담당을 하는 서버나 주방은 아주 힘든 과정을 겪게 됩니다. 아니! 내 돈 주고 내가 음식을 사먹는데 뭐가 문제냐? 하는 분들도 있겠지만 역지사지로 생각을 해보면 자신이 직장에서 일을 할때 오버 타임을 하라고 하면 과연 흔쾌하게 받아들일지 의문이 가는 대목입니다.

2. 예약을 하고 예약 시간에 오지 않고 아주 늦게 오는 경우!!
그런 예약 테이블을 장시간 비워두어 식당 운영에 차질을 주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만약 10분 이상 늦게 되면 전화를 해 이해를 구해야 할겁니다.

3. 서빙을 하는 직원에게 무례하게 구는 고객!!
음식이 익지 않은 것은 서버들의 잘못이 아닙니다. 주방이 바쁘다 보면 가끔 그런 일이 있기는 한 모양인데 이때 손님이 서버에게 무례하게 행동을 하는 경우를 있게 됩니다. 서버도 고객과 같은 평범한 사람입니다.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도 곱게 됩니다. 이런 말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불변입니다.

4. Tip(봉사료)에 대해 개념이 없는 손님들도 있다 합니다!!
서버는 각 주정부가 정하는 최저 임금을 받고 일을 합니다. 그런다보니 고객이 놓고 간 봉사료에 전적으로 의존을 하는 경우가 대부분 입니다. 자신에게 정성을 다하는 서버에게 최소한 20프로의 봉사료를 주는 미덕도 필요하게 됩니다. 이런 이야기에 아니 그런 부분은 식당 업주가 책임을 져야기, 왜? 고객이? 라고 이야기를 하시는 분들도 있다고 하는데 그렇게 되면 자신이 먹는 음식 비용에 그런 상스이 부분이 포함이 되어 음식값의 인상을 불보듯 보게 됩니다.

5. 날뛰는 아이들을 데리고 식당에 오기!!

이리저리 뛰어 다니는데 이때 무거운 접시를 들고가는 서버들과 부딪혀 다치면 아이 부모는 식당을 고소하게 됩니다. 더우기 이런 아이들이 먹고 간 테이블과 바닥은 전쟁터가 따로 없다고 합니다.

6. 애완 동물을 가지고 온다??
물론 지체 부자유에게 제공이 되는 봉사견이라고 하면 이해가 되는 부분인데, 치와와 같은 작은 애완견을 주머니에 넣고 몰래 들어오는 그런 고객들도 있다고 합니다.

7. 기저귀를 테이블에서 가는 부모들??
이건 진짜 아닙니다!

8. 식사 후, 마냥 앉아있는 손님들!!
식당은 주인의 입장으로 봐서 이윤을 창출을 하는 곳입니다. 식사를 하고, 돈을 지불을 하고 마냥 문을 닫을때 까지 앉아있는 고객을 본다고 합니다.

9. 서버를 개무시 하는 그런 고객들??
주문을 받으러 가는 서버를 완전 무시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히 손에 휴대폰을 쥐고 있으면 그런 행동은 자연스럽게 나오게 됩니다.

10. 코를 푼 휴지를 테이블 위에??
이런 휴지를 줍는 자신을 생각해 보십시요? 유쾌하겠습니까??

11. 목소리 높히고 싸우는 손님들!!
목소리를 낮추고 이야기를 해도 되는 내용인데도 목소리를 높히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12. 음식 재료에 앨러지 반응을 일으킨다고 거짓말을 하는 고객!!
착석을 하자마자 서버에게 음식을 주문할때 알려야 합니다. 음식이 나오고 일부 시식을 한 다음 이런 것은 앨러지가 있다고 반응을 하는 이들이 있습미다.

13. "Please!" 혹은 "Thank you!"라는 말을 염두에 둡시다!!
칭찬은 고래를 춤추게 한다는 말처럼, 상대방을 배려하는 말투는 최고의 서비스를 유도케 합니다.

14. 먹다가 음식을 가지고 가라는 고객들!!
음식이 나오고 본인에게 마음에 들지 않았다면 바로 서버를 불러 이래서 아닌거 같다! 라고 설명을 하고 반품을 하십시요, 음식의 반을 먹다가 가지고 가라는 개념이 없는 고객들도 있습니다.

15. 식당에 밥을 먹으러 오는 곳이지 휴대폰을 보는 곳은 아닙니다!!
휴대폰의 신호음은 반드시 꺼주시고 식사를 하시는게 좋을듯 합니다.

16. 쇼핑백은 테이블 아래에!!
쇼핑을 한 백이 여러개 되고 차에 놓기가 그렇다 해서 가지고 들오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럴땐 자신이 앉은 테이블에 놓기를 바라는데 어떤 고객은 옆테입르에 놓아 다른 이들이 앉는 것을 방해하기도 합니다.


 
Posted by Pathfinder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