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릇 인간이 그렇듯 마지막 순간을 맞이하면  많은 회한과 아쉬움을 남기며 그 순간을 맞이하게 됩니다. 그런 마지막 순간을 지켜보는 가족과 일가 친척들도 경건한 모습을 취하게 되는데 이러한 마지막 모습을 현 세태와 비교를 해 날카롭게 지적을 하는 내용이 있어, 평소 우리가 일상 생활에 많이 접하게 되는겁니만 무관심하게 대하기 때문에 알지를 못하는 겁니다.


과거 중국이 개방화의 물결을 타면서 미국과 아주 밀착된 관계를 유지했었습니다. 당시 미국은 지금의 러시아인 소비에트 연방과 냉전 체제에 있었기 때문에 어떻게든 구소련과 중국이 서로 공산주의의 맹주라고 경쟁을 하는 그런 싸움을 유발키 위해서는 중국이 경제적으로 구소련을 능가해야 했었기 때문에 그런 단초를 미국이 중국에게 경제적인 기회를 제공하게 된겁니다. 당시 미국은 그러한 관계를 이용키 위해 미국은 경제 문호를 그들에게 개방을 하고 소비재 중심의 생산을 미국 본토가 아닌 중국으로 하청을 주었고 외적인 면에서는 비싼 미국내 생산보다는 중국으로 외주를 주어 채산성과 경제성을 노리기도 햇었습니다. 그런 경제 논리가 어느 정도 맞는가 했더니 세월이 흐르면서 오히려 미국인들에게 부메랑이 되어 뒷통수를 치게 된겁니다. 그리하여 Made In China가 없으면 하루라도 견디지 못하는 그런 형극이 된겁니다.


더우기 세계적으로 불어닥친 불황으로 고용이 창출이 되지 못하고 실업자가 들면서 위기감을 느낀 오바마 행정부는 세수를 경감을 해준다!! 라는 여러가지 호조건을  내세우면서 중국 아니 해외로 나간 미국 기업을 자국의 영토로 불러들이며 갖은 처방책을 다 내놓았었지만 결과는 만족치 못하고 퇴임을 했었으며 그 바톤을 이어받은 트럼프는 무역 전쟁이라는 강수를 내놓으며 중국을 압박하고 있는 겁니다.  그러나 수십년동안 익숙해진 Made In China가 하루아침에 바꾼다는 것은 그리 쉬운 일이 아닙니다.  오죽하면 미국인들의 마지막 순간도 Made In China로 마감을 한다는 우스개 소리가 있겠습니까??


그래서 본 포스팅에서는 이러한 미국인들의 마지막 모습을 웃어야 할지 아니면 울어야 할지 모르는 내용을 중심으로 우리가 주위에서 쉽게 보는 내용과 결부를 시켜 묘사를  해볼까 합니다.









망자를 위해 마지막으로 보내는 길에 쓰이는 관(caket)의 비용은  장례 비용 중에 제일 고비용인 아이템 입니다.

일반적으로 미국인들이 사용하는 관의 비용은 평균 2500불 정도 합니다. 그래서 많은 유가족들은 단지 재정적인 이유로 화장을 선택을 하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현재 유가족의 90프로는 Made In USA인 관을 사용을 한다고 하는데, 많은 장례 업체들이나 유가족들이 Made In China 관의 사용을 하는 것을 심각하게 고려를 하고 있는데 그 이유는 바로 고비용이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들이 Made In USA 대신  Made In China를  택하는 것은 다음과 같은 이유가 잇기 때문이라고 한 장례 업체는 이야기 합니다.

예를 들어 20 게이지의 철로 만든 Made In USA는 싯가가 2000불 이라고 하는 반면 Made In China는 단지 350불에 자니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렇게 저비용인 Made In China가 미국 시장을 파고들지 못하는 이유는 미국 장례 시장의 폐쇄적인 구조 형태 때문이라고 유가족의 이익을 대변하는 죠수와 슬로컴은 이야기를 합니다.


현재 미국의 관 공급을 독점하는 업체는 Hillenbrand, Mathews International 그리고 Aurora Casket라는 회사가 미국 시장을 독점을 하고 있는데  이들이 바로 미국 장례 시장을 쥐락펴락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하며 그들은 외국에서 만든 관 제품은 조악하다고 이야기를 퍼트리면서 유가족을 호도 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에 대해 죠수와 슬로컴은 아주 사리에 맞지 않는 이야기라고 폄하를 하면서 관이라는 것은 시신을 장례식장에서 장례를  엄수를 하기 위한 수단이고 그리고 묘지까지 운송하는 수단임에도 불구할 뿐인데 질이 어떠니 하는 이야기는 그들이 유가족을 우롱을 하고 폭리를 취하는데 있다고 이야기를 합니다.


이런 유가족을 대변하고  위의 3개 관(casket)업체의 폭리를 고발하는 Funeral Consumer Alliance의 죠수와 슬로컴은 지난 2005년 3개사의 관 제조사를 고발을 했었는데 그 이유로는 관의 가격을 이유없이 부풀렸고, 외국의 저렴한 관의 수입을 교묘하게 방해를 하여 유족들로 하여금 정당한 선택을 하지 못하게 했었다는 이유로  고소를 했었습니다. 그로부터 3년 후, 해당 업체들과 소비자 보호 단체는 협상을 통해 극적인 타결을 보았다고 하는데요. 현재  코스코에서도 중국산 관(casket)을 온라인 오더를 할수있는 길이 열려 있으며 값 또한 많이 하락이 되었다 합니다.




"생생 미국이야기"를 찿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더많은 글을 보실수 있습니다!! 




2018/06/22 - [생생 미국이야기!!] - 입이 딱! 벌어지는 일본 소고기 이야기!!



 공감은 글쓴이를 춤추게 만듭니다!! 아래의 공감 한번 꾸~우욱~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Pathfinder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과거에 어린 아이들이 울면 우리 부모들은 호랑이 온다!! 망태 할아버지가 와서 잡아 간다!! 하면 울음을 뚝! 그친 적이 있었습니다. 우리 부모님들이 아이들을 키울때 줄곳 써먹던 수법(?) 이었습니다. 그런데 미국 어린 아이들이 울면  호랑이, 망태 할아버지가 아니고 맥도날드!!! 하면 울음을 그친다 합니다.(약간의 허무 개그처럼 들릴수도 있습니다!) 한때 미국의 아이콘! 하면 맥도날드를 연상케 했었던 그런 명성이 비만과의 전쟁이라는 새로운 사회 인식이 미국 사회 저변에 확대가 되면서 그런 명성이 서서히 지는 그런 모습을 보이기도 합니다.


작년 맥도날드는 매출의 저하로  CEO를 교체를 하고 대대적인 레서피 개발과 경영 수자 정상화를 꾀하려 노력을 하지만 기존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햄버거 업체로 부터 부단한 도전을 받아 그또한 쉽지가 않습니다. 제가 거주하는 캘리포니아 같은 경우에는 In & Out이라는 햄버거 집이 이젠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 잡아 햄버거를 그리 좋아하지 않는 필자도 어쩌다 가게 되면 그곳으로 가지, 맥도날드로 가지 않습니다. 또한 소비자의 주머니 사정을 잘 헤아린다던  맥도날드도 이제 너무 비싸 웬만한 meal을 시키면 8-9불이 나와 많은 미국인들이 예전과 같이 맥도날드에 대한 열광을 그리 보이지 않습니다.


그런데 맥도날드의 명성이 예전과 같지 않는 것은  우리가 모르는 또다른 내용이 있다는 이야기가 이미 업계에 정설처럼 퍼져 있다는데 실상은 소비자인 우리들이 전혀 모르는 또다른 내용이 있어  그 내용을 본 포스팅에서 세심하게 살펴보고 그 내용을 여러분과 함께 하고자 합니다.










1. 우리는 메뉴 개발에 점점 등한시 하고 있습니다!!

맥도날드는 해가 갈수록 매출의 저하와 업계의 최고라는 자만감에 젖어 메뉴 개발에 박차를 가하지 않아 창사 이래로 큰 위기를 맞았습니다. 그래서 최고 경영자를 교체를 하면서 안간힘을 쓰는데 치폴레와 같이 젊은층을 파고드는 감성적인 메뉴와 간편한 메뉴 그리고 건강식을 우선하는 정책에 일등 자리를 내주었습니다.


2. 우리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다만 직원들을 저임금으로 혹사시키고 있습니다!!

근래 맥도날드 체인 직원들이 중심으로 시애틀에서 최저 임금으로는 더이상 살지 못하겠다!! 하며 임금 인상을 벌여 전국적으로 파급이 되었습니다. 여기서 보시다시피  그들이 직원한테 주는 임금은  최저 임금에서 그리 벗어나질 못합니다!! 그런데 맥도날드는 기회를 제공을 한다는 포장으로 그들의 임금 체계의 열악함을 숨기고 있습니다.


3. 여러분이 아는 것처럼 우리는 그리 많은 돈을 기부하지 않습니다!!

그들의; 홈페이지를 보면 RMHC라는  자선 단체를 운영을 하는데 어려운 300세대를  위한 주택을 제공을 하면서 하는 말이 그 어려운 사람들은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이지만 그들은 그곳서 희망을 먹고 삽니다!! 라고 시작을 합니다. 누가 보아도 맥도날드는 기부 단체의 선봉에 선 것으로 보입니다만 사실은 그들이 기부하는 성금은 20프로도 되지 않고  대부분 코카 콜라, 싸우쓰 웨스트 항공 그리고 개인이 기부하는 돈이 대부분입니다., 속칭 광만 내고 있는 형극입니다.


4. 빅맥이 성공 메뉴라 생각을 하지만 외국에선 Hula Burger가 더 인기있는 메뉴 입니다!!

미국에선 빅맥, 1/4 파운드 그리고 MsRib가 인기리에 판매가 되고 있지만 외국에선 위에서 이야기 한 Hula Burger가 더 인기가 있습니다. 이 메뉴를 미국에서 추가를 시키지 않는 이유는 이로 인해 가장 인기가 있던 다른 메뉴의 매출 저하를 염려한다 합니다.


5. 외국에서는  많은 도전을 받고 있습니다!!

초기에 맥도날드가 오픈이 되면 많은 열광과 매장이 인산인해를 이루었었습니다. 그런데  근래에는 사정이 달라졌습니다. 중국 같은 경우는 비위생적인 고기 공급으로 명성이 바닥에 내동댕이 쳐졌었으며 러시아의 경우는 크림 반도의 영향으로 러시아 당국의 보복성 검사로 몸살을 앓고 있으며 그외 여타 국가에서는 토종 기업의 부단한 도전으로  매출이 저하되고 있다 합니다.


6. 미국인들의 비만 주범은 우리입니다!!

미국 어린 아이들이 점점 비만화 되어가고 있는 것은 맥도날드이 메뉴 때문이라는 이야기가 미국 사회에는 파다하게 퍼졌습니다. 그래서 근래에는 가급적 건강 메뉴 개발과 메뉴중에 super size라는 것을  없애기도 했습니다. 특히 부모들이 중심이 된 소비자 단체는 맥도날드의 해피밀이 어린 아이들의 비만 주범으로  떠오르는바 계속 시정을 요구를 하고 있다 합니다.


7. 그들이 사용하는 식제품에 대한 함구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근래 그들이 내거는 슬로건을 보면 " Our food, Your Questions!! " 라는 표현으로 맥도날드는 먹거리에 대해 무척 조심한다는 내용을 은연중이 내비치기도 합니다.  허나 azodicarbonamide라는 빵을 푹신하게 만들기 위해 사용하는 성분으로 소비자 단체는 그 성분의 유해함을 꾸준하게 피력을 하고 있지만 맥도날드는 법적으로 무해하다고 이야기 합니다.( FDA도 같은 의견 입니다.)


8. 맥도날드 후렌차이즈는 항상 행복하진 않습니다!!

그들이 이야기 하는 맥도날드는 소비자와 친화하는 기업이라 하면서 스몰 비지니스를 활성화 하기 위해 후렌차이즈를 모집한다 합니다. 그러나 아시다시피 미국의 대부분의 맥도날드는 회사에서 직영을 하고 있습니다. 극소수만  개인이 운영을 하고 있는데 그들이 느끼는 회사의 방침에 무척 낭패감을 느끼고 있다고 합니다. 개인 영업자들이 이야기 하는 낭패감이란 회사의 움직임이 너무 더디다는 겁니다.


9. 맥도날드를 대표하는 마스코트에 대한 비밀을 인정치 않습니다!!

fast food의 아이콘은  맥도날드를 대표하는 Ron McDonald  한사람 밖에 없다고들 이야기 합니다만 사실 KFC 켄터키 후라이 치킨이 fast food의 아이콘으로 자리 매김을 하고 있다 합니다.


10. 우리는 소비자가 놀랄만한 비밀 메뉴를 가지고 있습니다!!

비밀 메뉴는 무슨 개뿔!! 항상 그들이 내거는 상술이 뿐입니다. 그들이 이야기 하는 비밀 메뉴라는 것은 기존에 있던 쏘스들을 서로 혼합을 해서 이상한 맛을 내는게 그들이 이야기 하는 비밀 메뉴 입니다. 이것에 관해서는 스타 벅스 커피도 자유롭지는 못합니다.




"생생 미국이야기"를 찿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더많은 글을 보실수 있습니다!! 



2018/07/14 - [생생 미국이야기!!] - 동물 학대로 거래선을 끊은 식당 프렌차이즈 이야기!!




 공감은 글쓴이를 춤추게 만듭니다!! 아래의 공감 한번 꾸~우욱~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Pathfinder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2013년 제니퍼 글래스는 폐암 4기의 진단을 받았었습니다.

그런데 그녀는 자신의 일생을 담은 전기를 마련코자  매일 자신의 변해가는 모습을 사진으로 남기기로 하고 매일 자신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찍어 컴퓨터에 저장을 했던 겁니다. 그리고 2014년 3월 그녀는 이제까지 찍은 자기의 모습을 음악과 함께 유투브에 올렸었고 그러한 영상을 본 전세계의 사람들이 35만명에 이를 정도로 많은 이들의 심금을 울렸던 그런 영상이기도 했습니다.


과연 그녀의 신상에는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아니 왜? 자신의 얼굴이 담긴 증명사진(?)과 같은 사진을 매일 찍었을까요? 본 포스팅에서는 지난 몇년동안 그녀의 변해갔었던 개인사와 현재 그녀의 삶을 짚어 보기로 했습니다.









내가 처음으로 폐암 발병 사실을 안것은  토요일 이었습니다.

집에서 일을 하고 있는데 의사한테 전화가 온겁니다.  그 의사의 첫일성은 " 당신은 폐암 4기 입니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뇌 그리고 골수까지 전이가 됐는지는  아직은 모릅니다!!  좀더 검사를 해봐야 겠지만 그러나 상황이  만만치는않습니다!! ' 라고 이야기를 하는 겁니다. 그 이후 몇달동안  진짜 공격적인 항암 치료에 들어갔었던 겁니다. 그로인해 내 머리카락은 다빠졌고, 그러는 동안 나의 몰골은 처참했었으며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날지는 의사, 나 자신도 장담을 하지 못했었습니다.  그러나 나는 치료를 받기를 원했고 현재 나의 상태가 어떤지 알고 싶었던 겁니다.  치료가 다 끝난 후에 검사를 통해 본 결과 치료는 성공적 이었고, 종양은 줄어들었지만  치료의 후유증은 말로 할수없을 만큼 심했던 겁니다. 만약 당신이 나의 영상을 보았다면  얼굴은 벌겋게 변해 있을거며( 일반적인 후유증 이라함.)  고용량의 많은 약을 복용을 했어야만 했습니다.  그러나 나는 참아야만 했었습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나의 페암 치료는 무산이 되었습니다. 암이 재발이 되었던 겁니다.  그러나 의사는 암세포가 그렇게 공격적인 성향을 보이지는 않는다고 이야기를 하는 것을 들으면서 " 아!! 그럼 금년에는 죽지 않겠구나!! " 라는 생각을 했었던 겁니;다. 그러면서 생각이 드는 것은 치료를 받으면서 나는 무엇을 할것인가?   그리고 남은 나의 여생을 어떻게 효과적으로 보낼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하기 시작을 했었던 겁니다.  그런 생각을 하게 되니까, 현재 나한테 벌어지고 있는 이런  상황을 담담하게 받아들이게 되는 여유가 생긴 내 자신을 발견하게 된겁니다.  그 이후 내가 얼마나 더 살수 있을까?? 6개월? 1년? 아니 2년? 만약 그 어느 누구도  본인이 얼마나 생존을 할수잇는가를 미리 예견을 한다면  무엇을 해야겠다는 계획도 다 다르게 결정이 될겁니다.  그러나 아주 짧은 기간만 생존을 하게 된다면 무엇을 먼저 해야는지를 결정하기가 쉬워질 겁니다. 치료를 받는 동안 자는 나의 가족과 주윗 사람들을  곰곰하게 생각을 해보았었습니다.


암을 발견을 하고 항암 치료를 받는 동안  무척 많은 생각을 했었습니다.

어느날 밤, 그녀는 야밤에 일어나  화장대에 앉았었습니다. 그리고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확인을 해보았습니다. 그런 이후 나는 강한 결심을 하기 시작을 했었습니다.  그러면서 이렇게 되뇌였었습니다. " 금년에는 나의 모습이 어떻게 변할까?" 라고 생각을 하면서 나는 자는 남편인 하란을 깨워 지금의 나의 모습을 사진으로 남겨 달라고 부탁을 했었습니다 그리고 남편에게 이렇게 이야기를 했었습니다 " 여보!! 매일 나의 모습을 사진으로 남겨주세요!!" 라고 말입니다. 당시 나는 그 사진으로 무엇을 해야겠다는 생각은 없었지만  남기고 싶다는 생각은 있었던 겁니다. 내가 나의 투병기를 담은 모습을  영상으로 남기자 많은 반응들이 있었습니다. 또한 같은 동병상련의 마음을 가진  분들로 부터 많은 댓글도 받았습니다.  나는 나의 변해가는 모습을 나의 친구와 가족에게만 남기려 하지 않았고 가급적 변해가는 나의 모습을 많은 이들에게 남기고자 했었는데 같은 아픔을 가진 분들이 " 당신의 영상을 보기 전에는 나는 낙담만 하고 있었는데이젠 내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알게 되었다는 그런 댓글도 무수하게 달린 겁니다.


나는 그런 영상, 아니 투병기를 통해 많은 이들에게 희망을 주고자 했었습니다. 나는 항암 치료, 방사선 치료, 치료약 투여로 현재로는 다시 재발을 할거라는 이야기는  시기상조라 생각하지만  다행하게도 아직은 재발을 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지금 나는 정기적으로 검사를 받고 있고, 사실 나의 암 발병은  현재의 남편과 결혼을 했었던 첫해에 일어났었습니다. 그 일년내내 우리는 신혼의 단꿈이 아닌 암 이야기로 보냈던것 같았습니다. 어떠한 일이 닥치더라도 겸허하게 받아 들이고 현재 나는 우리 둘만의 시간을 갖고 있는 겁니다.


지난 몇달동안  나는 우연치 않게 뒤를 돌아보는 여유를 가졌었습니다.  그런데 이거 하나만은 분명한거 같았었습니다. 사람들이 시한부 생명을 갖게 되는 질병을 처음 알았을때 병에 대한 상황보다는 죽음이라는 현실에 더 민감하게 반응을 하는거 같았습니다( 나의 경험으로) . 나를 본 많은 사람들은 이렇게 이야기를 하더군요!! " 너는 병마를 이겼다!! 너는 닥쳐오는 병을 이겼다!!  용감한 여인이다!  너는 겁이 없는  여인이다!! " 라고 말입니다.

그런 이야기를 하는 그들에게 나는 이렇게 대꾸를 했었습니다, " 맞습니다!!  나는 겁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겁이 완전하게 없지는 않았었습니다!! 지금은 겁의 정도가 처음 내가 발병 사실을 알았을때 보다 적은 겁니다!! " 라고 말입니다.


삶을 연장하는 것과 죽음을 좀더 뒤로 미루는 것 사이에는 많은 차이가 있습니다. 나는 나의 삶을 연장시키는 것이라면 무엇이던지 합니다. 그렇다고 나를 치료를 하는 의료진 혹은 가족에게 다가오는 나의 죽음을 뒤로 미뤄야 한다고 강요를 한적도 없습니다. 왜냐하면 그런 과정을 담담하게 받아들이려 생각을 했기 때문입니다.


현재 그녀는 캘리포니아 주 의회에  시한부 생명을 살고 있는 이들이 편안한 마지막 순간을 맞이하게 위한 청원을 제출을 하고 의원들을 설득하고 있는 중입니다.




"생생 미국이야기"를 찿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더많은 글을 보실수 있습니다!! 



2018/06/09 - [생생 미국이야기!!] - 안락사를 위해 캘리포니아에서 오래곤으로 이주한 어느 여성 이야기!!




 공감은 글쓴이를 춤추게 만듭니다!! 아래의 공감 한번 꾸~우욱~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Pathfinder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직장 생활을 오래 했었거나  아니면 자영업을 오래 운영을 하시고 은퇴를 하게 되면  모아 놓은 자신만의 은퇴 연금이 알토란 같은 역활을 하게 되지만 그런 자신만의 은퇴 연금이 수 십년동안 세금 보고 없이 현금으로 일을 해 은퇴 연금 자체가 아예 없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공식적으로 62세 혹은 70세 까지 수령을 연기할수 있는  Social Security! 즉 사회 보장 연금이 큰 도움이 될수 밖에 없습니다.

아니 자신만의 은퇴 연금이 있다 하더라도  자신이 일을 하면서 세금을 내어 은퇴후 받게 되는 사회 보장 연금으로는 충분치 못하다 생각해 별도로  401K 혹은 IRA와 같은 은퇴 연금도 큰 효자 노릇을 한다는 것을 부인치 못할겁니다.

 

그러나 어깨 넘어 들은 이야기, 그렇다더라!!  라는 소문성의 내용을 듣고 은퇴 연령에 접어든 한인들이 자칫 결정을 잘못하여 자신에게 이익이 될수 있는 내용을 차버리는 경우가 종종 있어 그런 것을 지켜보는  많은 이들이 안타까워 하는데요,   은퇴를 목전에 두신 분들이나, 혹은  은퇴를 10년 이상 앞둔 분들이 10년 혹은 15년후의 은퇴를 가정을 하여  은퇴이후의 생활에 대한 대비책을 생각을 하신다면 아래에 펼쳐지는  내용이 큰 도움이 되리라 생각을 합니다.

 

아래에 전개되는 내용은 사회 보장 연금 수령시 우리가 간과하지 말아야 할 내용 10가지를 일목요연하게 정리를 한 내용인데요, 내용을 곱씹어 보면 아! 그렇구나! 라고 생각을 하시는 분들이 있는가 하면, 어! 진짜 이런게 있어? 하는 분 혹은 어! 내가 어깨 넘어 들은 이야기와는  정반대네? 라고 생각을 하는 분들도 있을 겁니다. 아무쪼록  사회 보장 연금 수령시 불이익이 따르지 않게 매사 신중을 기하셔야 할겁니다. 아래에 전개되는 내용은 62세가 된 어느 미주 한인이 그동안 교회 혹은 한인들이 많이 모이는 시니어 센터에서 어깨 넘어로 그렇다더라~~ 라는 이야기를 듣고 은퇴 연령으을 잠정 산정을 해 사회보장 연금을 일찍 수령한 케이스로 수년이 지난 이후 그럼 안됐었는데~~ 라는 후회막급의 내용을 정리한 글입니다.











아래와 같은 내용을  조목조목 확인을 하시고 주위의 경제 상황을 비교를 해서 재정적인 불이익이 따르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야 할것입니다!! 아래의 내용은 어느 미주 한인이 자신이 그동안 그렇다더라~ 라는 내용만을 가지고 은퇴를 해, 만약 이런 경우를 숙지를 하고 은퇴를 했었다면 적지 않은 연금을 더 받았었을텐데~~ 라고 후회를 해 나름 자신만의 경험을 가지고 정리한 내용중의 일부입니다. 이런 내용을 올리신 분은 현재 80대 중반의 연세로 62세에 연금 수령을 시작을 해, 약 20년이 흘렀으나 아직도 웬만한 중년보다 근력이 있는 분입니다.

 
 


1.   보통 35년을 일을 한 것으로 통계를 내는데요, 예를 들어 20년을 일을 했다면 일을 하지 않은 10년은 0로 기록, 결국  수령 금액이 낮아지게 됩니다.
 

2.   보통 117000불 소득까지는 사회 보장세 6.2프로를 자신이 내고  다른 6.2프로는 고용주가 내주게 됩니다. 그러나 117000불을 넘어가게 되면 사회 보장세를 본인이 버는 만큼 내는게 아니라 117000불에 대해서만 내게 됩니다. 그 이야기는 많이 벌어도 맥시멈 사회 보장 연금은 정해져 있다는 이야기 입니다.
 

3.   빨리 신청을 하게 되면 양면성이 따르게 됩니다. 62세 부터 인출이 가능!!  그러나 수령액이 적어 집니다. 65세에 공식적으로 인출이 가능, 단 70세까지 연장이 가능합니다. 이데 65세 이후 70세까지 매년 7프로의 상승된  금액을 수령하실수 있습니다!!
 

4.   자신이 수령하게 될 사회 보장 연금이 최대치가 되는 시기를 생각을 해야 합니다.  물론 자신의 생일에 따라 달라지는데요,
      일반적으로 66세 혹은 67세에 최대치를 이루게 됩니다.
 

5.   수령 시기를 70세까지 기다렸다가 수령을 할수도 있습니다. 66세에서 70세까지 매년 7프로가 늘어난 금액을 받게 됩니다. 허나 본인의 건강 상태와 얼마나 오래 살수 있는지가 중요합니다!! ( 자신의 수명을 알면 샌프란시스코 Fisher Wharf에  돗자리를 깔고 지나가는 행인에게 사주 팔자를 봐주지...)
 

6.   배우자 수령 내용도 변수가 됩니다!!  배우자의 수령액은 많이 번 배우자의 50프로를 수령을 할수가 있습니다. 등록시 배우자와 같이 join을 해야 합니다. 예를 들어 결혼한 부부인 경우는  많이 버는 배우자의 연금을 수령을 하고 자신의 것은  맥시멈으로 놔두었다가 나중에 본인 것으로 바꾸면 되고,  이혼을 한 경우는  결혼 기간이 10년 이상이 되면 마지막 배우자의 연금을 수령을 할수가 있습니다.
 

7.   사별한 경우인데요.... 결혼한 부부중 어느 하나가 사망을 했을 경우는 생존한 배우자는 사망한 배우자의 연금 전액 수령이 가능. 예를 들어 사망한 배우자의 연금을 자신의 최고치인 70세까지 수령을 하고 그 이후엔 본인 것으로 바꾸면 됩니다.
 

8.   연금 수령후 다른 소득이 있을 경우인데요... 만약 연금 수령후 일년에 15480불 이상을 벌게 되면  2불을 벌면 1불의 베네핏을  상실하게 됩니다!!  이 경우는 세법과 무척 관계가 있는 부분으로  세법 전문가와 상담을 하셔야 합니다. 금년엔 41400불로 인상이 되었는데요, 만약 41400불 이상인 경우  3불을 벌면 1불을 세금으로 띠게 됩니다.
 

9.   만약 세금이 없는 이자 소득과 사회 보장 연금의 50프로를 합산한 금액이 34000불 이상 ( 부부인 경우 44000불 인 경우) 수령하는 사회 보장 연금의 85프로는 세금 대상이 됩니다. 만약 인컴이 25000불 -  34000불 ( 부부인 경우32000불 - 44000불)인 경우는 수령하는 사회 보장 연금의 50프로가 세금 대상이 됩니다.  그급적 이 수치 아래를 기록을 하시는게  절세를 하는 길입니다!!
 

10.   매년 자신의 사회 보장 연금 현황을 나타내는 메일이 집으로 우송이 되는데요.... 확인을 해서 본인의 연금 현황을 파악을 하시는게 좋습니다.  물론 온라인으로 확인이 가능합니다.
 


사회 보장 연금을  수령을 하실 경우  얼마나 아는가에 따라 익과 불이익이 확연하게 차이가 납니다. 은퇴를 하게 되면 일을 할때와 삶의 질이 확연하게 차이가 납니다. 씀씀이는  정해져 있는데 은퇴를 하여 소득이 줄어들면 자연적으로  약간의 궁핍을 면하지 못하게 됩니다. 그래서 사회 보장 연금 이외에 개인 은퇴 연금의 필요성이 무척 강조가 되는데 현재의 경제 상황으로는  여의치가 못하니 답답하다!!  라고 이야기 하시는  한인들이 점점 늘어만 갑니다!!





"생생 미국이야기"를 찿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더많은 글을 보실수 있습니다!! 




2014/09/11 - [생생 미국이야기!!] - 내 사회 보장 연금을 돌려주세요!!




 공감은 글쓴이를 춤추게 만듭니다!! 아래의 공감 한번 꾸~우욱~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Pathfinder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과거 미국이 껌과 쵸코렛으로 세계인들의 입맛을 바꾸어 놓았었다면 70년대 초반서 부터는 맥도날드와 버거킹을 앞세운 음식 문화의 진출로 세계인들의 기호와 입맛을 길들어 놓었었습니다.  이러한  활발한  음식 문화의 진출로 미국은 자신들의 음식문화가 세계 최고인 것으로  인식이 되었던 바 그러한 인식이 지금의 비만과 성인병 유발을 일으켜 건강상의 많은 문제점을 야기해 현재는 채소와 곡물 위주인 아시안의 식단에 관심을 기울이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미국 음식문화의 진출에 한국도 예외는 아니었는데  필자가 한국에 살 당시 그때가 80년대 초반인 것으로 생각이 되는데 버거킹이 서울 명동에 처음 자리를 잡아서  롯데리아 라는 한국 고유 브랜드와 경쟁을 했었습니다. 당시 명동은 워낙 금싸라기 땅이라 여기처럼 넓게 매장이 형성되어 있지 않았고  다이닝 룸은 2층에 자리를 잡고 있어  주문을 하고  음식을 가지고 올라가는 그런 구조였었습니다. 또한 피자헛 1호 매장은 성수대교 남단 한양 아파트 상가에 자리를 잡고 있었고 당시에는 피자라는 이름이 무척 생소했었고 값 또한 만만치 않았었지만  당시 필자는 미국 출장을 자주 다녔던지라  어느 정도의 인지도를 알고 있었던 때라  상사나  친구의 집을 방문할시에는  피자를 사가지고 갔었던 기억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제는 미국에서 조차도 fast food의 해로움을  인지를 하고 나름 개선을 추구하기는 하지만 과거처럼 많은 사람들이 즐겨 먹지는 않는거 같지만 아직도 아이들 사이에서는  맥도날드, 버거킹의 인기는 여전하고  한국이나 아시아 국가에서는 미국의 fast food의  인기가 점점  높아만 가고 있다 합니다. 근래 미국의 어느 언론 회사인 The Daily Meal! 이라는  잡지에서 미국의 fast food  restaurant에서  소비자에게 숨기고 싶어하는 숨겨진 진실을 낱낱히  고발하는 그런 기사를  올려 많은 반향을 일으키고 있는데요,  혹시  이러한 fast food를  즐겨 드시는 분이나 혹은 아이들에게  자주 이런 음식을 사주시는 분들이라면 아래에 전개되는 내용을 보시면 그런거 였어? 라고 실망감을 표출하다 못해 분노감을 유발하게 될겁니다.

 

자!! fast food  restaurant이 어떤 한 내용을 소비자에게 숨기고  있길래 저 위의 타이틀 처럼 불편한 진실이라 표현을 했었을까요? 그 불편한 진실을 자세하게  확인을 해볼까 합니다.











미국에서는  fast food의 소비가 점점 줄어가는 추세인데 많은 아시아 국가에서는  증가일로에 있다고 합니다. 더우기 미 의학계에서는  높은 칼로리로 구성된  fast food의 음식의 폐해를  알리면서 성인병을 유발하는  비만의 원점은  fast food에 있다고 이야기를 할 정도인데 그것을 아는지 모르는지 많은 아시아 국가에서의  fast food의 소비는 괄목할만한 (?) 성장을 기록을 하고 있다고 하니  심히 우려스럽습니다.

 

그래서 필자는 많은 fast food restaurant이  소비자에게 무엇을 어떻게 숨기고 있는지? 혹은  어떠한 내용을 어떻숨기고 있는지를 자세하게 알릴까 합니다.
 

1.   우리가 쉽게 볼수 있는 ice machine은 청소를 하기가 무척 복잡한 구조라  합니다.  그래서 곰팡이가 서식을 하기가 쉽다고 하는데요, 아이스 머신을 사용시 잠시 들여다 보시면  청결도를 아실수 있을 겁니다.
 

2.   스타벅스 커피가 너무 강하거나 혹은 너무 비싸고 해서 맥도날드 맥카페를 이용을 하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맥카페 머신도  청소를 하기가 쉽지 않은 구조라  자주 청소를 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그럼 스타벅스 커피 머시인도 청소하기 쉽지 않은 구조 일수도 있다는 이야기도 될수 있습니다!!
 

3.   식당에서 레몬이나 라임을 달라고 하지 마세요!! 이유요? 표면을 잘 씻지 않고 많은 사람들이 만지는 내용물인과 동시에 잘라서 그냥 방치했다 나오는 경우가 허다하다  합니다.
 

4.   맥도날드 맥너켓은  튀긴 다음 손님이 주문을 할때가치 따뜻한 곳에 저장을 했다 나오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일반적으로 이런 음식들은 상온에 놔두었다 일정 시간이 지나면 폐기 처분을 해야 하나 그렇지가 않다고 과거 맥도날드에서 일을 했었던 직원들이 입을 모아 이야기를 합니다.
 

5.   웬디스 햄버거 집에서 절찬리에 판매가 되는 칠리 고기는 햄버거 고기를 냉동실에 장기간  보관을 했다가 버리지 않고 그 고기를 끓여서 재가공을 한다 합니다.
 

6.   맥도날드의  빅맥!! 가끔 2 for 1 세일을 합니다!!  다음부터  그런 쎄일이 있다면 오리지널 빅맥과 2 for 1에  판매되는 빅맥의 싸이즈와 비교를 해보십시요!! 크기가 차이가 납니다!!
 

7.   맥도날드 햄버거는  fry pan에서  요리되어  나옵니다. 그런데 일부 햄버거 집에서는 우리는  구운 햄버거라 해서  고기 표면이 진짜 구운 자국이 생겨 나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물론 치킨도 그런 경우가 있지요,  그런데 이거 다 짝퉁입니다!! 공장에서 인공적으로 만들어 나오는 겁니다.
 

8.   French fries!! 진짜 맛있습니다!! 기다리는데 문제가 없다면  fresh한 french fries를  소금을 넣지 말고 달라고 하십시요!! french fries에 소금을 치는 이유는  좀더 신선하게 보이게 하기 위해 그런다 합니다.
 

9.   샐러드는  건강한 식품이다!! 라고 생각을 해서  fast food  restaurant에서 오더를 해서 먹습니다!!  그런데 아뿔사!! 이거 잘못된 생각이라 합니다!! 샐러드에 뿌리는 드레싱, 치즈 그리고  햄버거 보다 건강하다는  치킨을 넣은 샐러드의 총 열량은 700 칼로리 이상 된다고 합니다.
 
 

일부 내용이 침소봉대가 된 면도 없지 않아 있어 보입니다만  많은 미국인들이 fast food  restaurant을 점점 멀리한다거나 fast food  restaurant의 매출이 점점 하락을 한다는 것도  다 이유가 있는 겁니다. 물론 맛있게 드시고  운동을 한다면 문제가 없기는 하겠지만  두개를 동시에 다 한다는 것은 그리 쉽지는 않습니다!!




"생생 미국이야기"를 찿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더많은 글을 보실수 있습니다!! 




2018/02/18 - [생생 미국이야기!!] - 알고서는 먹지 못하는 부페 음식!!




 공감은 글쓴이를 춤추게 만듭니다!! 아래의 공감 한번 꾸~우욱~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Pathfinder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밤을 낮을 삼아 일을 합니다!!

몸은 피곤해도  하나 둘씩 쌓이는  통장의 잔고와  고대광실은 아니지만 올망졸망한  아이 둘과 남편 잘못 만나 고생을 하지만 묵묵하게 일만 하는 아내와  비와 바람을 피할수 있는 아늑한 보금자리가 있기에 몸은 고되다 하더라도  마음은  가볍기만  합니다.  이제 조그만  더 일하자!! 아니야!! 3-4년만 더 고생을 하자!! 하고 아내와  손을 잡고 굳게 다짐을 하지만  하루가 다르게 커가는 아이들의 모습을 먼발치에서 보면서 저 녀석들을 남 부럽지 않게 키워야지!!  하는 마음에 하는 일에서 손을 놓지를 못합니다.

 

그러다보니 욕심이 생기기 시작을 합니다.

이제까지 남의 밑에서 일을 하면서   욕심을 내 본적이 없었습니다!!   우리들 자신의 비지니스를 소유하고  싶은 마음이 솔솔 생겨 나기 시작을 합니다.  아내와 심각하게 이야기 합니다. 밤을 낮 삼아  일을 했었지만  이젠 낮에만 일을 하자고 아내와 굳은 약속을 했었지만 우리들 비지니스를  소유하고자 하는 마음이 생기니  조금 더 일을 하자고  의견의 합치를 봅니다.

 

몇년 후  드디어 우리가 원했던 내 비지니스도 소유를 했고,  아이 둘은  번듯하게 대학을 들어가 졸업을 하고  제 몫을 하기 시작을 하니 세상 부러울게 없었습니다.  여보!!  이젠 쉬어가며 일을 하자!! 그리고 교대로 근무도 하고!! 하면서 씨~이익 웃던 아내의 얼굴에 어느 순간부터 핏기가 가시기 시작을 한겁니다.  아내는 이러다 말겠지!!  아마! 과로를 했었나 보다!! 라고 그냥 쉽게 생각을 한겁니다.아니 무관심 했다고 표현하는 것이 더 적합할듯 합니다.  보다 못한 남편은 병원에 가보자고 성화였었으나 몇 십년 동안  의료 보험 나가는 돈이 아까워 병원 문턱도 가보질 않은 부부입니다.

그러다보니 몸은 쇠약해 지고  아내는 시름시름  앓기 시작을 한겁니다. 그런 이후 한동안 그분들의 모습이 뜸해지더니  들리는 이야기로는  아내가 유방암으로 병마와 싸우다  운명을 달리 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지는 겁니다. 

 

한인 뿐만 아니라  미국 이민자들은  터전을 잡기 위해 밤을 낮삼아 일을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다보면  연령대에 맞게 건강 검진도 하고 자주  자신의 체력을 확인을 해야 하는데  병원가는 것도 돈이다!! 라고 생각을 하기 때문에 쉽게 의사 방문을  하기 쉽지는 않습니다. 젊었을땐 상관이 없지만  중년 이상의 나이가 되면  나이에 맞게 검사를 받아야 하는 부분이  분명 있습니다.

필자는  병원에서 일을 하다보니 주위에서 이런  분들을 많이  보게 되는데  그분들은 남 부럽지 않게  많은 것을 이루어 놓았지만 결국 그런 많은 것을  즐기기에는 자신의 건강이 따라주지 못하는, 아니 따라주지 못한다는 표현보다는 무관심 했다는 표현이 더 적합한 내용일지 모르겠습니다.  아니! 이 내용을 읽고 계시는 여러분들 주위에서 많이 목격을 하셨을 겁니다!!








먼저 여성들이 받아야 할 검진 내용부터 소개를 할까 합니다.

 
미주에 계신 많은 한인 여성들은  한국에 계실때 보다 생활 전선에 머무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다 보면  가끔 자신의 건강에 소홀하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요, 특히 남편 분들은 이러한  현실에 비추어 보아 아내의 건강에 더 신경을 써야 하지  않을까 생각을 합니다. 특히 제가 근무하는 병원 간호사 사이에서는  유방암 발견은 여성 자신이 아닌 남편에 의해  발견이  되는 경우가 많다고 이야기 하는 것을 종종 듣곤 하는데, 이렇게 이야기 하는 것도  함축된 내용이 많습니다.( 눈치 빠르신 분들은  금방 짐작을 할겁니다!! )
 

피부암 발병 유무 확인!! ( 나이가 들면 기미, 검버섯이 많게 됩니다.)

펩씨미어!! ( 자궁암 검사)

HPV !! ( 이 또한 자궁암 검사의 일종으로 요새는 틴에이저들에게 3번의 HPV  접종으로 자궁암 발병을 줄이려 하고 있습니다. )

Pelvic 검사 !!( 골반 검사. 난소 질환의  유무 확인)

STD 검사!! ( 성병 유무)

메모그램!! ( 유방암 검사. 디지탈 방시과 스탠다드 방식. 자세한 내용은 본 블로그를 참고 하세요!!)

콜레스트롤 검사!! ( 고지혈증  유무. 심혈관계 질환 미리 확인)

혈압 검사!!

시력 검사!!

A1C TEST!! ( 당뇨병 확인 )

대장암 검사!! ( 콜로노스코피 라 합니다!! Colonoscopy)

DESA  스캔!! ( 골밀도 검사)

비타민 D 검사!! ( 여성의 75프로가 비타민 D 부족이라 합니다. 골밀도와 관계가 있습니다.)

종합 혈액 검사!!

TSH 검사!! ( 갑상선 검사 입니다. )

콜레스트롤 검사!! ( LDL은  심장 질환과 무척 관계가 있습니다. )

Coronary Calcium 스캔!! ( 심장을 스캔하여 동맥 질환을 확인.  보통 300이상이면 5-10년내에  심장 질환이 예견된다 함)

CRP Test!! (50세 이상 혈액의 프로틴 유무로 심장 질환 유무 확인.)

일반 혈액 검사 와 소변 검사!!

Stress Test!! ( 심장에 스트레스를 주어 심장의 건강 상태 확인)

CA-125!! ( 난소암 검사)

폐암 검사( 남자만 받는게 아니라 여성도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
 


남성의 경우는  자신의 건강을 과신하는 분들이 많은데요... 보통 난 의사 혹은 병원에 한번도 가보질 않았는데도  건강에는 자신한다!!  라고 이야기를 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좋게 이야기 하면 긍정적인 사고 방식을 가져서 좋기는하지만  나쁘게 이야기 해서는 허세를 부린다고 표현을 할수 있습니다.  병마에는 장사가 따로 없습니다!!
 
당뇨 검사!! ( 정기적인 검사 요!!)

STD 검사!!  ( 성병 유무)

Body Mass Index !! ( 신장과 체중을 비교 체지방을 확인 하는 검사. 소위 BMI 라고 합니다))

콜레스트롤 검사!!

혈압 검사!! ( 정기적인 검사 요!!)

대장암 검사 !! ( 콜로노스코피 라 합니다!! Colonoscopy. 일년에 한번씩  채변 검사를 의사에게 요청)

전립선 검사!! ( 일명 PSA 검사라 합니다.)
 

이상은 남녀 공히 50세가 넘으면  해야  하는 검사의 목록을 표기를 한겁니다. 물론 50세 이전에 받아야 하는 검사도 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주치의와의  정기적인 만남이 무척 중요합니다!!  병마에는 항우 장사가 따로 없습니다!!




"생생 미국이야기"를 찿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더많은 글을 보실수 있습니다!! 




2015/07/06 - [생생 미국이야기!!] - 아픈 아내를 앞에 두고 우왕좌왕 했던 어느 의사 이야기!!




 공감은 글쓴이를 춤추게 만듭니다!! 아래의 공감 한번 꾸~우욱~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Pathfinder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