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중국인 여성이 걸으면서 텍스팅을 하다 물에 빠져 익사를 한 사고나 걸으면서 텍스팅을 하다 낭떠러지로 떨어져 사망을 하는 사건이 속출을 하면서 미국 일부 지방 자치 단체는 그런 사고를 미연에 방지를 하기 위해 방지책에 골몰을 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미국의 여러 주 정부에서 나오고 있다 합니다.


운전을 하시다 보면 이런 모습을 많이 목격을 하시리라 생각을 합니다.
빨간불에서 신호가 바뀌는 것을 기다리는 운전자들은 보행인을 위한 횡단 보도 신호가 대충 30초 정도 되는 것을 알고 있는데 일부 보행자들은 횡단 보도를 건너면서 휴대폰 문자 메세지를 보거나 보내느라 30초가 아닌 그 이상을 천천히 건너는 경우를 많이 보셨을 겁니다. 그렇다고 빨강불에서 파란불로 바뀌었디고 그냥 운전을 할수없는 노릇이나  보행인이 다 건널때까지 기다려야 합니다.  그러다보니 교차로에서 신호가 이미 파란불로 바뀌었는데도 텍스팅을 하거나 휴대폰을 보면서 천천히 걷는 보행자 때문에 교통 쳇증을 유발을 하게 되거나 전방 주시 부주의로 차량과 접촉 사고가 나 부상 혹은 사망을 하는 사건이 미국 전역에서 속출을 하고 있다 합니다.


그래서 미국 지방 정부는 운전중 휴대폰 사용 금지 뿐만 아니라 보행중 휴대폰을 보고 걷는 행위를 불법으로 규정, 벌금 혹은 법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다 합니다. 그래서 오늘 기술이 되어질 내용은 보행중 휴대폰을 보는 행위를 불법으로 간주, 법으로 시행하려는 미국의 지방 정부 모습을 들여다 보고자 하고 어느 지방 정부가 그런 규제를 하는지 확인을 해볼까 합니다.














현재 뉴저지 주의 일부 하원 의원들은 걸으면서 휴대폰을 들여다 보는 행위를 불법으로 규제를 하는 법안을 심의중이라고 합니다.
지난 주, 뉴저지 의회는 보행자가 인도를 걸을때 인도를 주시치 않고 휴대폰을 보는 행위를 불법으로 간주를 하고 벌금을 부과하는 그런 법안에 대해 정식으로 의회에 상정하는 것을 골자로 준비중에 있다고 발표를 했었습니다.


이 법안을 발의를 한 뉴저지 하원 의원인 Pamela Lampitt는  현재 미 전역에서 휴대폰을 들여다 보면서 걷다 차량과 충돌해 부상 혹은 사망을 하는 불상사가 잦아지자 더이상 권고를 하는 차원에서가 아닌 법으로 제정, 강제 집행을 하는 그런 수순을 취할수 밖에 없다는 이야기를 했던 겁니다. 휴대폰의 문자 메세지가 본격적으로 사용이 되었었던 2005-2010년 사이에 휴대폰을 들여다 보면서 걷다가 차량과 충돌을 해 부상이나 사망을 한 횟수가 2배수 이상을 증가를 한 내용을 예로 들면서 법안의 정당성을 역설을 한겁니다.


이 하원 의원은 이 법안의 설명에서 사람이 운전을 하거나 혹은 인도를 걷던 항상 위험에 노출이 되고 있는바, 그런 위험성을 더욱 더 가중을 시키는 도보시 휴대폰을 보는 행위는 저방 주시를 태만케 해 사고의 위험을 증대 시키는바  홍보및 제재를 병행을 해야 한다면서  이로인해 2016년까지 휴대폰을 보고 전방 주시를 게을리한 사고중 32명이 사망을 한것으로 집계가 되었다고 이야기를 했었습니다. 그중에서 10프로는 휴대폰을 보면서 전방 주시를 하지 않아 발생된 사망이라 합니다.


뉴저지 주 정부는 운전중 휴대폰을 보거나 하는 경우를 이미 불법으로 간주를 해 법적인 조치를 취했고, 더나아가 걸으면서 휴대폰을 보는 행위 자체도 불법으로 간주, 이 내용을 법안으로 만들어 시행을 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겁니다.  현재 이러한 유사 법안이 뉴욕, 네바다 그리고 알칸소 주들이  곧 같은 법안을 시행할거라는 전망이 있는바, 조만간 전 미주 지역이 시행이 되지 않을까 생각을 합니다.  독특한 교통 체계로 걷는 거리가 많아지는 한국도 도보중 휴대폰을 들여다 보는 사람들이 점점 증가를 하는 추세에 이런 법안을 한국도 검토를 해야하지 않나 생각을 합니다.




"생생 미국이야기"를 찿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더많은 글을 보실수 있습니다!! 




[생생 미국이야기!!] - 개도 문자질한다는 휴대폰이 지배하는 세상의 모습들!





 공감은 글쓴이를 춤추게 만듭니다!! 아래의 공감 한번 꾸~우욱~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Pathfinder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스코의 쇼핑 카트는 다른 그로서리 마켓들이 사용을 하는 카트보다 조금 더 큰거 같은 기분이 항상 코스코를 갈때마다 생각이 들곤 합니다.
또한 외적인 내용으로 볼땐 코스코나 샘스의 물건값이 타 업소보다 더 저렴하게 보이는거 같으나 우리가 필요한 만큼 소량으로 구입을 할수가 없고 항상 벌크로 묶어서 판매를 해 소비자로 하여금 다른 업소와 가격 비교가 거의 불가능하다는 겁니다.


그래서 어떤 품목은 다량으로 구입해도 별 문제는 없으나 야채 같은 경우는 냉장고와 냉동실을 전전하다 쓰레기통으로 운명을 달리하는 그런 아이탬도 많음을 우리는 항상 느끼게 됩니다. 과거 어느 분이 왜? 자신은 코스코만 가면 야수처럼 변하는지, 항상 그곳에 갈적엔 쇼핑 리스트를 적어 가는데 막상 출구로 나올땐 자신이 생각을 했던 리스트보다 항상 많게 쇼핑을 한다고 하면서 마치 자신이 코스코만 가면 헐크로 변하는 그런 기분이 든다고 합니다. 그런 생각을 하면서도 코스코 매장은 항상 붐비는데 가지말아야지! 하고 결심을 해도 꼭 항상 가게 되는 코스코!!


그런 코스코를 가게되면 아래에 펼쳐지는 10가지 내용을 좀더 주의깊게 살피게 되면 경제적인 쇼핑 아니 알찬 쇼핑을 할수가 있는 내용이 코스코에서 마켓팅 전략을 구사하는 부서에 오래 근무를 한 사람으로 부터 나온 이야기를 일목요연하게 정리를 해보았습니다.  물론 눈썰미가 있으신 분들에게는 마지막 내용에 가서는 에이~~ 이미 알고있는 내용이네!! 라고 이야기 할수있는 내용이긴 하지만 전체적인 내용을 보면 장기간 코스코 멤버쉽을 가지고 있었다 해도 모르셨던 내용이 있어, 그런거 였어? 라는 이야기를 자신에게 하시게 될겁니다.














1. 가격표를 유심히 지켜봐야 합니다!!

코스코는 가격을 매길때 항상 원가보다 15프로 이상을 책정하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코스코 물품마다 전시가 되는 가격을 유심하게 보신다면 많은 비용을 절약할수가 있게 됩니다. 코스코는 가격마다 마지막 숫자를 항상 .99으로 가격 책정을 하는데 가끔 마지막 숫자가 .97으로 끝나는 가격은 대폭 쎄일을 하는 품목이거나 꼭 구매를 하게되면 가격면에서 이익을 볼수가 있는 아이탬이라고 합니다. 또한 .59, .69, .79으로 끝나는 아이탬은 아이탬 제조사서 특별하게 쎄일을 하는 그런 물품이라고 합니다.


2. 자신이 구입한 물건이 가격이 하락을 했었을때!!
코스코는 판매한 아이탬의 가격이 떨어졌을땐 소비자에게 그 차액만큼 자동적으로 돌려주는 그런 판매 전략을 구사하므로 영수증 보관은 필수입니다. 특히 이런 물품은 계절 상품이 주류를 이루는데 어떤 분들은 가격이 떨어졌다고 해서 그 물품을 리턴을 하고 동종의 상품을 재구매를 해 가격을 조정받는 그런 경우가 있는데 굳이 그럴 필요는 없습니다.


3. 멤버쉽 카드없이 쇼핑을 하세요!!
코스코 케쉬 카드를 가지고 계신다면 굳이 멤버쉽 카드가 있어야 쇼핑할수 있는건 아닙니다. 예를 들어 100불 짜리 캐쉬 카드가 있는데 자신이 구입한 물건이 100불이 넘는다면 나머지 금액을 자신의 현금이나 데빗 카드로 지불을 해도 코스코 멤버와 같은 가격을 책정 받을수가 있는 겁니다. 값이 좀 나가는 그런 아이탬을 멤버쉽이 없이 가능한 쇼핑을 할수가 있는 잇점이 있습니다.


4. 코스코 홈페이지에서 쇼핑을 하는 방법도!!
아멕스에서 일반 비자로 쇼핑을 할수가 있게 됩니다. 그동안 매장에서는 아멕스만 받아서 많은 불편을 초래를 했었는데요, 이젠 코스코 홈페이지에서 쇼핑을 하면서 일반 비자 카드로 지불이 가능하고 포인트도 챙길수가 잇게 됩니다.


5. 멤버쉽이 없이 술 종류를 구입할수가 있습니다!!
코스코 브랜드인 Kirkland의 와인 제품은 어떤 제품과 비교를 해도 뒤지지 않는 그런 양질의 와인이라고 와인 전문가들은 이야기를 합니다. 그런 양질의 와인을 멤버쉽이 없이 구입을 할수있는 방법도 있습니다.  또한 처방약도 가능합니다.


6. 반품이 된 제품도 눈여겨 보십시요!!
물론 찿기가 쉽지는 않겠지만 어떤 코스코 매장은 반품이 들어온 제품을 다시 보내기 보다는 재포장을 해 원래의 가격보다 더 저렴하게 판매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7. 꽃이 다량으로 필요하다면 공급처에서 주문을 하십시요!!
코스코에서 판매를 하는 싱싱한 꽃을 다량으로 구매를 해야한다면 코스코에 다량으로 구매를 하는 방법이 있으나 코스코에 납품을 하는 공급처와 직접  접촉을 하시면 많은 비용을 절약을 할수가 있습니다. 물론 자신이 자주 가는 코스코로 배달이 되며 그곳서 픽업을 하실수가 있습니다. 대부분의 공급처는 로컬에 있으며 해당 홈페이지는 kmsfloral.com 입니다. 결혼이나 파티를 앞둔 분이라면 한번 고려를 해볼 내용입니다.


8. 무료 건강 검진을 코스코서??
코스코서는 가끔 무료 건강 검진을 멤버들에게 서비스 차원에서 제공을 합니다. 당뇨병, 폐질환, 심장 질환 그리고 골다공증등 멤버들에게 제공을 합니다. 코스코 홈페이지에 가시면 처방약에 대한 내용을 클릭을 하시면 " Helath and Wellness clinics" 를 보시면 지역적으로 일정표가 나와있습니다.


9. 여행을 계획하고 계신 분들에게는...
코스코에서 여행 상품과 렌트카 등을 서비스를 하는 것을 다 아시겠지만 이용을 해보신 분들은 다른 곳보다 더 저렴하다고 이야기를 합니다.


10. 현금 보상을 받을 수 있는 executive 멤버쉽!!
코스코를 자주 이용을 하시는 분들은 잘 아시는 내용입니다. 개인 멤버쉽은 55불, 보통 한 가족이 두장을 사용을 하는데 110불을 매년 지불을 해야 하는데 만약 일년에 2750불을 사용을 하신다면 55불의 현금 보상을 받을수가 있고 일년에 5500불 그러니까 한달에 460불을 사용을 하신다면 110불에 대한 현금 보상을 받아 그 현금 보상으로 멤버쉽을 대체할수가 있는 겁니다. 그런데 개스는 코스코에서 현금 보상이 없습니다. 이 개스에 대한 내용은 코스코 관계자에게 여쭈어 보시면 자세하게 설명을 해줄 겁니다.





"생생 미국이야기"를 찿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더많은 글을 보실수 있습니다!! 








 공감은 글쓴이를 춤추게 만듭니다!! 아래의 공감 한번 꾸~우욱~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Pathfinder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필자가 거주하는 새크라멘토에서  한 시간 반 정도  서쪽으로 가면  샌프란시스코  또 거기서 남쪽으로 40분 정도 가면  산호세가  나옵니다.  가끔 아니 한국 언론 기자들이 항상  새너제이라고 표기를 하고 발음을 하는데 여기 영어식  표현으로는 산호세라 부르는데 본국 신문 기자들이 그런다면 그럴수도 있겠구나! 라고 생각을 하지만 미주 한인을 상대로 발간하는 현지 일간지 기자가 새너제이라고 표현을 하는 것은 이해를 하지 못하겠습니다...중략

 

산호세라 하면  일명 실리콘 밸리라고 이야기 하면서  세계의 IT산업의 총본산지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미국 미래 산업을 선도를 하고 있는 도시입니다.  그 유명한 애플과 구글이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그러다보니 한국의 대기업도 많이 나와있고  해외 주재 상사원도 많이 나와있습니다. 그런데 일부 해외 주재 상사원들의  상식을  벗어난 행동으로 많은  현지인의  눈쌀을 찌푸리게 하고 있는데요,  이쪽 Bay Area (샌프란시스코, 산호세를 일반적으로 통틀어 이야기 합니다.)에 사시는 많은 한인들이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는 내용의 글들이  현지 포탈 페이지에 자주 올라오곤 합니다.

 

해외 주재 상사원들을 보는 현지 한인들의 느낌을 가감없이 올린 글들이 자주 올라오는데요, 그래서 필자는 오늘 그러한 글들을 여과없이 제가 올리는 포스팅에 올려보았습니다. 물론 지금은 많이 개선되었다고 이야기는 하나 아직도 법인카드를  제 개인 카드 마냥 사용하는 이들이나 더나아가 유령 영수증을 만들어 달라고 해 뒷돈을 챙기는 그런 행위는 아마 없어졌으리라 생각을 합니다.  아래의 내용은  현지 한인들이 보는 s, L. H주재 상사원들의 모습을  그대로 묘사한 내용입니다.(아래의 내용은 대다수의 주재 상사원들의 이야기가 아닌 일부 이야기임을 먼저 밝히고 시작을 합니다!!)









아래의 내용은  캘리포니아 산호세에 위치한 어느 자동차 세일즈맨이  자동차 판매 과정에서 겪었던 내용을 중심으로 그 자동차 판매원이 스스로 올린 내용과 어느 술집 주인이 친구와 나눈 대화의 일부 내용입니다.

 

이야기 1.


아놔..정말 이런말 않할라고 했는데 S. H, L사 에서 온 엔지니어들, 주재원들 왜그렇냐? 

도대체 5만7천불 짜리 차를 사면서 리베이트도 없는데 

4만불에 택스 포함으로 달라고 하면 어떻하란 말이냐? 

그렇게 할라고 하면 3만6천정도에 팔아야 하는데... 

S, H 그리고 L에서는 그렇게 가르쳐주나봐? 

예산이 않되면 좀 싼 차를 사던가...막무가내야 완전... 

않된다고 하면 그냥 갈것이지 가지도 않아요...무슨 진드기도 아니구.. 

그렇게 깎는건 도요타 나 혼다 그런데서 해도 않깎아준다. 

한국에선 그렇게 깎아주나봐? 

어쩌다가 하나 사면, 세일즈맨을 무슨 종 부리듯이 맨날 전화해서 괴롭히구.. 

타이어 펑크났는데 왜 밤 9시에 전화와서 와서 갈아달라고 하는데? 

스페어타이어 하고 로드사이드 어시턴트는 폼이냐? 

술마시고 전화와서 미안하다고 ride 해달라고 하는건 또 모냐? 

ㅜㅜㅜ....    그만좀 해라..


이야기 2. 


그렇게는 않됩니다! 손님!

그는 우리 술집을 지난 3년 동안 이용을 해준 속칭 단골 손님입니다.

그런데 그가 오늘은 제가 받아들일수 없는 난감한 부탁을 합니다.

잘못하면 중요한 단골을 잃는 것이 되지만 그가 화사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만만치 않은 자리라 휘하 부하 직원들과 같이 오면 많은 매상을 올려주고 가기 때문에..

거기다가 본사에서 누가 오면 영락없이 우리 업소로 데리고 오는 그런 단골이라 거절하기도

그랬었지만 과감하게 안된다고 이야기를 했었습니다. 결국 그는 그 다음에  우리 업소에 오지 않았습니다.

그날도 그 양반 지인들과 같이 와서 800불 어치의 매상을 올려주었습니다, 같이 온 일행은 회사 직원이 아닌 한국에서 온 고교 동창이었다고 합니다.

술자리가 파하고 영수증을 가져다 주었는데 잠시 후, 그가 카운터로 오더니 Y사장! 한 이야기가 있는데..(제 라스트 네임이 Y 입니다.)

800불 나왔지? 영수증에 1500불 나왔다고 가짜로 해줘! 그리고 700불에 대한 세금 부분은 내가 별도로 계산을 해줄께!

그런 이야기가 나오자마자 저도 왜? 그랬는지 모르지만 안됩니다! 라고 일언지하에 거절을 했었습니다. ..위법 행위이니까/...

그랬더니 일순간 그의 얼굴이 일그러지더니 아니! 내가 그동안 팔아준 술값이 얼만데.... 라고 하면서 그의 얼굴이 순식간에 변하는 겁니다.

그런 이후로 그의 얼굴은 다시 보기가 힘들어진 겁니다...

제가 잘한걸까요? 중요한 단골을 잃은게 안타깝기는 한데 말입니다...




"생생 미국이야기"를 찿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더많은 글을 보실수 있습니다!! 




2018/04/03 - [생생 미국이야기!!] - 아내의 반지를 모르고 판 어느 남편의 이야기!!



 공감은 글쓴이를 춤추게 만듭니다!! 아래의 공감 한번 꾸~우욱~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Pathfinder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