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에 대한 자유는 보장이 되어야 합니다. 특정 종교를 믿는다 해서 차별이나 혹은 자신이 신봉을 하는 종교를 믿지 않는다 해서 이중 잣대를 들이대거나 혹은 배척을 해서는 더욱 더 아니 됩니다. 특히 자신이 믿는 종교를 믿으라고 강요를 해서는 안되고 자신이 믿는 종교가 최고의 종교라 생각을 하고 타 종교를 이단시 하는 행동은 더욱 더 아니됩니다.  그러나 근래 자신이 믿는 종교를 최고라 생각을 하고 타종교를 이단이라고 입에 개거품을 무는 자들이 있으니 그런 생각을 가진 사람들은 종교에 대한 참뜻을 잘못 이해를 하고 있는 무뇌한이며 광신도일 뿐입니다.  모든 종교는 종교 나름대로의 절대자가 있는 겁니다. 그러나 그 절대자가 추구하는 바는 어떤 종교라 하더라도 믿음을 밑바탕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다른 종교를 믿는다 해서 차별을 해서는 더욱 더 아니됩니다.


그런데 그런 차별이 근래 여기저기서 감지가 되고 있습니다. 특히 이슬람 종교의 기본이 되는 코란에도 없는 내용을 새로 만들면서 자신들이 행하는 바가 최고라고 주장을 하는 IS 신봉자들이 저지르는 테러 때문에 이슬람 종교를 믿는 선량한 이들이 차별을 받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런 차별이 여기저기 감지가 되고 발생을 하는데 그런 광경을 바라보는 많은 이들은 남의 일인양, 혹은 무슬림! 하면 테러리스트!! 라는 생각이 박혀있어 그냥 그려러니 하는 생각들을 많이 가지고  있는거 같습니다.


무슬림이라 해서 공항내에서 특별한 몸수색을 당한다거나 무슬림이라 해서 항공기 탑승을 거절을 당한다거나 무슬림을 믿는 사람이라 해서 그 혹은 그녀가 조금이라도 이상 행동을 하면 바로 테러리스트로 단정이 되어지는 지금의 사회가 너무 경직이 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무슬림에 대한 잣대가 현재 너무 가혹해지고 있는 겁니다. 그렇다고 이 내용을 쓴 요지가 이슬람을 무조건 찬양한다는 이야기는 절대 아닙니다. 근래 한국서 아니 유럽서 벌어지는 이슬람 난민들을 인도적인 차원에서 받아들여야 한다는 측과 반대를 하는 측의 첨예한 대립 속에서 근래 무슬림을 바라보는 시선에 대해 미국서 벌어지는 내용을 이야기 하고자 함이니 오해는 없었으면 합니다.


그런데 그런 종교를 믿는 어느 무슬림 가족이 기내에서 쫓겨나는 사단이 미국의 굴지 항공사인 United Air 에서 벌어진 겁니다.












일리노이 주 Libertyville에 거주를 하는 어느 무슬림 가족이 오헤어 국제 공항서 항공기를 탑승을 하는 과정에서 유나이티드 항공에 사과를 요구하는 광경이 발생을 했었습니다.



당시 이슬람 커뮤니티의 이익을 대변을 하는 American-Islamic 단체의 디랙터인 Ahmed Rehab에 의하면 당시 그 무슬림 가족은 항공사 승무원에게 자신의 아기가 앉아있는 booster seat를 고정시킬 추가 벨트를 요구를 했었는데 그러자 항공사 승무원은 아무 이유없이 안전을 이유로 비행기에서 내릴 것을 요구를 했었다고 이야기를 하는 겁니다. 당시 아이의 엄마, 아빠는 왜? 자신들이 기내에서 내려야 하는냐에 대해서 수차례 질문을 했었지만 그 항공사 승무원은 그냥 조용히 일어나서 나가고 게이트에서 그냥 기다리라는 말만 했었다고 이야기를 했던 겁니다.


당시 이런 사단에 대해 유나이티드 항공사의 대변인의 이야기에 따르면  아이의 안전을 위해서 미 연방 정부가 요구하는 규정에 어긋나지 않게 승무원이 조치를 내렸을뿐 어떠한 의도도 없었음을 강조를 했던 겁니다. 이에 대해 그 아이의 엄마, 아빠는 당시 유나이티드 항공사 카운터에서 아이의 안전 의자에 대한 추가 안전 벨트를 요구를 했었는데 당시 카운터 직원은 컴퓨터가 고장이 나 기내에 탑승을 해 승무원에게 요구를 하라고 일러 주었던 거라고 이야기를 하면서 그 두 부부는 항공사 카운터 직원이 이야기한데로 기내에 탑승을 하고 자리에 앉자마자 승무원에게 부탁을 했었던 겁니다. 그런 부탁은 해당 항공사의 홈페이지에도 자세하게 명시가 되어있어 그 부부는 의례 승무원이 도와주겠지! 하는 생각으로  이야기를 했는데 당시 승무원은 뭘 이야기 하는지 모르겠다고 하면서 그냥 가버렸다고 이야기를 하는 겁니다.


잠시 후, 그 승무원이 돌아와 이야기 하기를 그런 안전 의자가 없으니 아이의 안전을 위해 기내에서 나가야 한다는 이야기를 조종사로부터 들었다고 하면서 그 승무언은 부부에게 기내에서 나가야 한다는 이야기를 들은 겁니다.  머리에 히잡을 쓴 아이의 엄마는 당시 조종사에게 이런 조치가 자신들을 아니 탑승객을 차별하는 행동이 아니느냐? 라고 이야기 하면서 겁에 질려하는 아이들을 진정시키기 위해 그리고 다른 탑승객들에게 불편을 주지 않기 위해 서둘러 항공기에서 내렸었고 게이트에서 잠시 서성이면서 자신들이 내버려졌다고 생각을 하면서 모욕감에 치를 떨었던 겁니다.


당시 이런 사단을 영상으로 녹음을 한 아이의 엄마는 이 영상을 facebook에 올려 자신들이 당한 차별이 어떤 것인지를 많은 분들에게 알려 다시는 이런 차별이 없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포스팅을 했었는데 현재까지 약 200만명이 넘는 조횟수와 38000개의 공유가 이루어졌다고 이 내용을 취재한 기자가 이야기를 하는 겁니다.


다행하게도 이 가족은 다른 항공편으로 여행을 마칠수 있었으며 당시 아이의 안전을 위해 추가로 안전 조치를 요구를 했었고 그 내용을 무시한 승무원에게 재차 요구를 했었는바, 그런 내용으로 기내에서 나가줄 것을 요구한 조종사와 승무원에게 사과를 요구를 했었는데 이런 사단이 벌어졌다고 하면서 해당 항공사에게 자신들이 예약을 했었으나 이용치 못한 항공편에 대한 환불을 요구를 했었는데 이런 사단이 뿐만 아니라  지난 5월 노쓰웨스턴 대학의 목사인 Tahera Ahmad는 시카고에서 워싱턴으로 가는 United 에서 운영을 하는 Shuttle America에서 거의 같은 경우를 당했는데 당시 승무원은 이 사람에게 오픈하지 않은 캔소다는 기내 반입이 금지가 되고 있다고 이야기를 하길래 다른 탑승객도 열지 않은 캔소다를 가지고 있는데 왜? 나 한테만 그러느냐? 라고 이야기를 했더니  자신이 가지고 있는 소다 마개를 따면서 폭발물이 아닌지 확인을 해야 한다면서 퉁명스럽게 이야기를 들었다는 유쾌하지 않은 경험을 댓글로 달았던 겁니다.



"생생 미국이야기"를 찿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더많은 글을 보실수 있습니다!! 





항공기 탑승을 거절 당했을때, 어떻게 대처를 해야하나??




 공감은 글쓴이를 춤추게 만듭니다!! 아래의 공감 한번 꾸~우욱~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Pathfinder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