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자체만 두고 보시면 이제 미국 병원이 이민국의 업무를 대행을 하는구나? 하고 생각을 하실겁니다.... 혹은 미국 재정 적자의

하나인 시퀘스터의 영향으로 미국 공항이 북새통을 이루더니 이제는 이민국이 돈이 없어 그들의 고유 업무를 병원에서 하게끔

조치를 했구나! 라고 생각하실지 모릅니다!! 그런데 그것은 둘다 아닙니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기에는 미국의 의료 시스탬은 의료 보험 체계가 그나마 잘되어 있는 한국과는 달리 무척 열악하다고

알고 계십니다!! 그러나 응급 환자가 의료 비용이 많이 들어가는 수술비가 없어 이 병원 저 병원 떠돌다 응급실 바닥에서 사망을

하여 영안실로 직행을 하는 경우 일부 한국의 경우와는 판이하게 다르게 생명이 경각에 달린 환자는 그 환자가 돈이 있던 없던

생명을 먼저 구하고 보는게 미국입니다!! 돈은 나중이라는 이야기 입니다. 한국에서 그런 일이 발생이 되면 먼저 신문지상에서 난리를

치고 구속을 하느니 뭐니, 병원 문을 강제 폐쇄 시키느니 뭐니 하다 용두사미처럼 슬그머니 없던 이야기가 되버리는 경우와는 달리

미국은 만약 거절을 하면 중범으로 처리가 되기 때문에 결국 병원비보다 수십배나 많은 벌금을 지불을 하거나 행정적인 불이익을

받게 됩니다. 우리는 이제까지 그렇게 알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일반적으로 그렇게 알고 있었던 내용이 다른 방향으로 선회를 한겁니다!!

일부 미국 종합 병원에서 응급을 요하는 불법 체류자들을 수술을 시키고보니 의료비 청구를 한곳이 마땅치 않자 자비를 들여

전세기를 동원 불법 체류자를 그들의 나라로 강제 송환을 시킨 일이 발생을 했었습니다. 이런 내용을 접한 많은 분들은 그들이

불법 체류자이던 아니던 분개를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필자는 오늘 미 주류 방송인 NBC-TV에서 방영된 이런 소식을 스크랩 하여 우리 미주 한인이 쉽게 이해를 할수있도록

영상과 함께 번역을 했습니다.

 

 

 

 

 

 

 

DES MOINES, Iowa 에 거주를 하는 Jacinto Cruz and Jose Rodriguez-Saldana 는 어느날 큰 교통 사고를 당했습니다. 의식을 잃다가 깨워보니 병원 침대에 누운 자신을 발견을 하게 된겁니다. 이들을 통해 현재 미국 위료 시스탬이 어떻게 불법 체류자를 대하는지를

확인을 할수있는 좋은 예를 발견을 하게 됩니다.

 

 

병원측에서 볼때 그들의 용태는 회복후에도 재활 치료가 필요한 그런 중한 부상이었습니다. 그들이 근무를 하는 돼지 고기 가공업체는

그들의 의료 재활 비용을 지불치 않을 것을 안 병원측은 새로운 결심을 하게 됩니다.

Iowa Methodist Medical Center in Des Moines 은 이들의 문제를 스스로 해결을 하기로 결정을 합니다....이민국에 고발을 하는

대신.. 병원측은 가족들과 면담후 조용히 사설 비행기로 환자들을 멕시코로 이송을 했습니다....환자들이 의식을 회복하지 않았는데

말입니다.

환자들은 그들이 의식을 화복했을땐 Iowa Methodist Medical Center in Des Moines 에 누워있는게 아니라 1800마일 떨어진 멕시코

Veracruz, 에 위치한 어느 병원임을 알게 된겁니다,.

 

 

많은 불법 체류자를 강제 송환을 하는 일은 있어도 이렇게 환자를 그것도 의식이 없는 환자를 극비리에 이송한 일은 없었습니다.

현재 많은 인권 보호 단체는 우려를 표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재정 시스탬이 악화 일로에 있고 더우기 불법 체류자를 위한 의료 혜택이

줄어드는 상태에서 병원에 의해 환자의 강제 이송이 일반화 되지 않을까 우려를 하는 겁니다. ( 이유는 연방 정부에서 이러한

의료 혜택이 없는 불법 체류자에 응급시 발생되는 내용에 대한 의료비 지급 에산이 있지만 현재 연방 정부의 예산 삭감으로 병원측은

의료 비용의 삭감이 명확한 시점이라 그리 결정을 한거라 이야기 합니다. )

병원에서 근무를 하는 Dr. Mark Purtle, vice president of Medical Affairs for Iowa Health System, which includes Iowa Methodist Medical Center는 이야기 하기를 우리는 병원을 운영하는 사람이지 연방 정부 혹은 주정부의 일을 대행을 하는 사람이 아니다!!

라고 단언을 하고 그런 결정은 병원이 한다!! 라고 이야기를 합니다.

 

 

The Center for Social Justice and New York Lawyers for the Public Interest 는 언급하기를 지난 5년동안 약 600여명의 불법 체류

환자들이 이러한 케이스로 본국으로 강제 송환을 당한 경우가 있다고 이야기를 합니다. 그러나 이것은 공식적인 집계지 실제로는 엄청

많은 수가 강제 송환을 당했다 이야기를 덧붙힙니다. 어던 환자는 적절한 보호 장구도 없이 이송이 됐다가 도착하자마자 사망을 하는

경우도 있다고 전언을 합니다.

또한 이민 당국자인 Gail Montenegro, a spokeswoman for U.S. Immigration and Customs Enforcement는 이야기 하기를

이런 병원의  결정에 이민국은 어떠한 역활을 한적이 없다고 애써 부인을 하고 있습니다.

 

 

그들이 일을 하고 있는 돼지 고기 가공업체는 의료 보험을 통해 10만불의 응급 의료 비용을 지불을 했지만 재활 치료에 대한 비용은

지불 조항이 없음을 안 재활 병원측은 환자 인도를 거부를 했습니다. 그러자 난감해진 병원측은 그들의 사비를 들여 비행기 티켓을

구입하여 그들을 송환한 겁니다.

 

 

그들 가족은 2010년 해당 지역의 법원에 제소를 햇지만 그들 케이스는 판사에 의해 적법성이 없다고 취하가 됐으며 지금은 다시

항소를 하여 법적인 수순을 밣고 있습니다.

Visit NBCNews.com for breaking news, world news, and news about the economy

Posted by Pathfinder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