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매월 1일이 되면 은행 창구가 붐비게 됩니다. 대부분의 사회보장 연금이 발송이 되고 그런 연금을 현금으로 찿으러 기다리는 사회보장 연금 수혜자인 노년층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기  때문입니다. 이와 마찬가지로 그로서리 마켓도 카트에 음식을 잔뜩 구입을 하고 계산을 하려 계산재에 기다리는 남녀노소 할거없이 기다리는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루는 것을 쉽게 볼수가 있을 겁니다.

많은 분들이 매딜 초에 사회 보장국이 보내준 저소득층을 위한 무료 급식권인 EBT 라고 불리우는 후드 스탬프로 음식을 구입을 하려는 분들이 많기 때문입니다. 그동안 열심히 일을 하고 세금을 꼬박꼬박 납부를 하고 아이들을 키우면서 성실하게 노동을 하는 모습의 대부분이 지금의 전형적인 미국인들의 모습 입니다.  그러나 경기가 갑자기 침체를 하면서 성실하게 근무를 했었던 회사가 재정 악화가 되자 회사는 종업원들에게 해고 통보를 보내야만 했었습니다. 해고 통보를 받은 가장들은 당장 아이들에게 먹여야 할 빵과 우유를 사야하는데 일을 하지 못하니 그나마 아이들에게 먹일 음식조차 살 돈이 없는 겁니다. 그런  분들을 위해서 잠시나마 재취업을 해 소득을 창출을 할때까지 최소한의 식비를 보조해 주는 것이 바로 EBT 라고 불리우는 이제까지 우리가 알고 있었던 흐드 스탬프(Food Stamp) 라는 겁니다.

이런 사회보장 제도는 일을 하다 해고를 당해 최소한의 식비도 없는 미국인들에게 제공을 해주는 최소한의 혜택으로 신체적으로 불구가 되어 근로 능력 능력을 상실한 자, 아이가 있고 미국 정부가 규정을 한 저소득층 카테고리에 들어간 가정들, 또한 연로한 노인층으로 세금 납부의 실적이 없는 이민 노인층들 그 범위는 상당합니다.  물론 이런 적절한 사회보장 제도를 악용을 하는 계층도 있지만 잠시 어려운 지경에서 벗어나고자 이런 혜택을 받고 다시 재취업을 해서 자신이 그동안 받았던 혜택을 사회에 다시 되돌려 주고자 세금을 열심히 납부를 하는 이들이 더 많습니다.

그런데 많은 미국인들이 이런 제도를 이용을 하는 모든 수혜자들을 곱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보는 경향이 많아진다 합니다.
우리 미주 한인 분들중에도 사정이 여의치 못해, 아니 근로 능력을 상실을 해 이런 혜택을 받으시는 분들도 상당수 있는 것으로 파악이 되고 있지만  그런 분들의 대부분이 그동안 열심히 세금을 납부를 해야하는 근로 현장에 있다가  회사의 사정이 좋지않아  갖바기 해고를 당하는 경우에 있는 분들도 많습니다.

아래에 소개가 되는 내용은 이런 후드 스탬프로 연명을 하는 아이를 키우는 엄마로써 그녀가 이제까지 경험을 했었던 후드 스탬프 수혜자로써 자신의 생각을 피력을 한 내용입니다.  아래의 내용은 절대 후드 스탬프 수혜자들을 폄하하기 위한 내용이 아니라는 것을 밝혀두고 시작을 할까 합니다.







아래의 내용은  크리스틴 이라는 어느 미국인 여성이 지난 16년 동안 아이들을 먹여 살리기 위해 후드 스탬프를 받았다가 근래 그런 혜택이 더이상 필요치 않아 스스로 혜택 받기를 거절을 하면서 자신이 그동안 겪었던 경험을 인터넷에 올리면서 많은 미국인들에게 공감을 사게 한 내용입니다.


나는 내가 이런 혜택을 받았을때 전혀 부끄럽지도 않았습니다. 단지 주위에 있는 사람들이 크리스틴능 아마 그런 혜택을 받는 것을 부끄러워 할것이다! 라고 그들이 생각을 했었지 저는 전혀 부끄럽지 않았었습니다.  많은 미국인들은 나 같이 이런 혜택을 이용을 하는 사람들은 게으르다! 라고 폄하를 합니다. 혹은 열심히 일을 해서 세금을 내는 사람들을 이용을 한다!!  라고 부정적인 시선으로 바라보기도 합니다.  저는 그렇게 생각을 하는 사람들에게 그것은 잘못된 생각이다!!  라고 과감하게 말을 할수가 있습니다.  그리고 이런 혜택을 받는 것이 화가 날뿐이지 전혀 부끄럽지 않았다는 나의 생각을 이야기 하고자 합니다.  제가 이런 혜택을 받기 위해 창구에 서서 신청서를 작성을 했었을때 부끄러움 보다는 화가 정말 났었습니다.  왜? 그랬었는지를 아래에 조목조목 나열을 해볼가 합니다.

1. 이런 혜택은 나 자신을 위한 것이 아니고 아이들을 위한 최소한의 선택이었습니다!!
나의 성년 시절은 찢어지게 가난했었습니다. 내가 선택을 했었던 최초의 직업은 제가 대학을 다닐때  타코벨에서 일을  했던 직업 이었습니다. 그런 이후로 주로 요식업소에서 근무를 하게 되었었는데 이제까지 최고의 보수와 베네핏을 받아 보았던 직종은 카운티 구치소내에 있는  키친 매니저 였었습니다.  당시 저는 하루에 12 시간씩 일을 하는 강행군을 했었습니다. 그러나 최고의 페이라 하더라도 시갅당 11불 이상을 넘지 못했던 직업이지만 그래도 열심히 일을 할수있는 직업이 있다는 것으로 만족을 했었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렇게 벌어도 렌트를 내고 유틸리트를 내고 나면 아이들에게 사줄 우유와 식빵 자체도 제대로 사지 못할 지경이었던 겁니다. 당시 아이가 있는 엄마와 영아들에게 최소한의 음식을 살수있는 WIC 라는 혜택이 있었지만 제약도 많았고 특히 아이들을 충분하게 먹일 금액이 되질 못했던 겁니다.
돈이 없으면 어른들은 굶어도 상관이 없습니다. 그러나 한참 자라야 하는 아이들을 굶게 할수는 없기에 할수없이 후두 스탬프 신청을 해야만 했었습니다. 그 신청서를 작성을 하는 제 손은 덜덜 떨기까지 하고 목소리도 떨리는 것을 감지를 할수가 있었습니다.  그런 이후 후드 스탬프를 받으면서 아이들을 배부르게 먹일수가 있었던 겁니다.

2. 아이 엄마라 모든 것을 할수가 없었습니다!!
나름 열심히 일을 했었습니다. 그리고 사정이 허락하는 한 이런 후드 스탬프를 18개월 계속 받지는 않았었습니다. 근무 시간이 많아 봉급이 많아지면 중단을 요청을 했다가  다시 근무 시간이 열악해져 내가 매월 최소한으로 지불해야 하는 기본적인 렌트와 유틸리티를 내고 음식을  구입할 돈이 없어 아이들이 굶게되는 지경이 되면 이런 혜택 신청을 다시 하기도 했었습니다. 한동안 후드 스탬프 수령을 중단을 하고 열심히 일을 했었습니다.  그러나 아이가 둘이 더 생겼고 이혼을 하면서 저는 소위 말하는 싱글 엄마로 살아야만 했었습니다. 아이 양육, 일을 해야하는 상황, 렌트를 지불해야 하는 상황 모든 것이  점점 열악해져 갔었습니다. 저는 다시 후드 스탬프를 신청해야만 했었습니다. 그래도 아이들은 먹여야 했기에 후드 스탬프를 받으면 아이들의 우융와 최소한의 간식거리를 구입을 하고 가급적 쎄일을 할때 구입을 하는 형식으로 비록 후드 스탬프 였지만 최소한의 씀씀이로 한달을 버틴겁니다.  그래도 다행인 것이 낮에 일을 하루가 있었고 밤엔 아이를 보면서 음식을 해 아이들을 먹일수가 있었던 겁니다.

3. 저렴한 그로서리, 최소한의 영양 그리고 편리성!!
TV 방송에서 한참 후드 스탬프에 대한 호불호가 갈리는 시기가 있었기에 정치인이나 연예계 스타들에게 일정 금액의 후드 스탬프를 주어 일정 기간 동안 견디게 하는 특집을 내보낸 것을 볼수가 있었습니다. 방송은 방송일 뿐입니다.  그들은 단지 보이기 위해 나름 최소한의 씀씀이를 할수가 있으나  실제 사용을 하는 우리와 같은 미국인들에게는 전혀 소용이 없는 보이기 위한 제스쳐에 불과할 뿐입니다.  그들은 평소에 먹는 음식을 후드 스탬프로 사고 단지 보이기만 하는 행동으로 일관을 했으니 그런 후드 스탬프를 실생활에 사용을 하면서 씀씀이를 줄여하는 그런 수혜자들의 아픔을 아는지 모르겠습니다.
그 방송은 있는 자들과 후드 스탬프로 연명을 하는 이들의 괴리만 깊게 만든 겁니다. 만약 여러분이 풀타임으로 일을 하거나 2개 이상의 직업을 갖는다면 집에서 음식을 조리할 시간은 거의 없습니다. 거기다가 버스와 같은 공공 교통을 이용을 하거나 친구의 차를 얻어타고 일을 가야 한다면  집에서 음식을 할 시간은 더욱 더 없게 되는 겁니다. 그러다보니 캔에 들어있는 음식을 구입하게 되고 냉동 음식을 구입을 하게 되는 겁니다. 물론 신선한 야채라 하는 것은 당근이나 샐러리 정도이고 아이들에게 프로틴을 먹이기 위해 고기를 사야 하지만 값이 장난이 아니라 최소한의 치킨 정도로 먹이게 되는 겁니다. 과일이요? 그것은 제철에 나는 과일이나  값이 사니까 조금 사게 되고 유기농 제품은 꿈도 꾸지 못하게 되는 겁니다.

4. 줄일수 있는게 별로 없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그럼 씀슴이를 줄이면 되지 않느냐? 라고 이야기를 하지만 내가 운전을 하는 차량은 아주 노후화된 차량이고 아이가 공부를 해야하니 인터넷은 있어야 하고 휴대 전화도 아이들과 연락을 취해야 하기에 기본적인 사용을 할수있게 가지고 다니는 겁니다.  이런 씀씀이는 사치 품목이 아닙니다. 생활을 하기에 꼭 필요한 내용이기도 합니다. 그럼 차를 없애면 되지 않느냐? 라고 이야기를 하는 분도 있는데  아시다시피 미국의 공공 교통망은 대도시를 제외하곤 공공 교통 시설은 열악해 정해진 근무 시간에 도착을 할 정도가 되지 못하니 그것도 무의미한 일입니다.
그래도 큰 아이가 똑똑하고 공부를 잘해서 IB 프로그램을 이수를 하고있고  둘째 아이가 형을 따라서 같은 IB프로그램을 이수를 하게 됩니다. 아시다시피 자녀를 IB 프로그램을 보내 본 부모님들은 이해를 하실 겁니다. 공부도 빡세게 시키고 있고 과제물 또한 엄청 많아 인터넷 사용을 많이 해야 하기에 월 사용료가 많아도 밤 늦게 아이들을 인근커피샵에 데리고 가 인터넷 사용을 시킬수도 없습니다. 물론 학교 도서관 이용은 생각치도 못합니다.

5. 교육 수준이 낮아서, 게을러서 그리고 바보 같아서 가난한게  아닙니다!!
주위에 있는 사람들, 혹은 방송에 나와 인터뷰를 하는 이등이 하는 이야기를 보면  더 나은 직업을 찿는게 어떠냐?  일을 더하는게 어떠니?  좋은 직업을 위해서 학교로 가서 공부를 더해라!!  라는 이야기들을 합니다.  그런 이야기를 하는 이들을 보면 자신의 추구하는 시간과 일은 저임금을 받는 이들이 하는 시간과 일보다 더 가치가 있다는 우월한 생각을 합니다.  그러나 우리와 같이 저임금으로 일을 해야하는 직종들이 있기에 그런 이야기 하는 사람들이 하지 못하는 일들을 우리가 하게 되는 겁니다. 비록 저임금에 시달리고 잇다고 해도 말입니다. 물론 모르는 바는 압니다. 그러나 해야 할 시간이나 시기를 놓쳐 아니 자신의 경력을 위해 공부를 다시 해야 하는 바를 모르는 바는 아닙니다만  한참 자신의 미래를 개척해 나가야 하는 아이들이 우선이기에 나 자신에 대한 욕망은 접어야 하는 저임금을 받고 일을 하는 이들이 많다는 것도 아셔주면 고맙겠다는 이야기도 하고자 합니다.  물론 지금도 저는 그런 혜택을 받고 있습니다만 막내가 고등학교를 졸업을 하고 대학을 가고 지금 한참 공론화가 되는 최저 임금이 현실화가 되면 저 또한 이런 혜택을 더이상 받지 않아도 될것으로 생각을 합니다.  이런 혜택을 받는 것은 창피한 일이 아닙니다. 단지 화가 날뿐입니다.

  <
Posted by Pathfinder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