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사 왈!! I give God 10% why do you get 18[?]

 

 

종업원 왈!! “My mistake sir, I’m sure Jesus will pay for my rent and groceries.”

 

 

 

 

외식 문화가 철저하게 발달된 나라!!

 

필자가 사는 미국에서도 많이 활성화가 되어 있습니다..... 물론 미국거라면 아직도 귀가 솔깃한 한국도 미국 외식 문화에

 

뒤지지 않으려는듯 엄청 발달해 있다 합니다. 부부들이 맞벌이를 하다보니 시간이 없고 밥하기는 귀찮고 그래서 외식을 하는 경우가

 

주된 이유라 하는데 경기 침체로 지갑이 얄팍해지다 보니 식당에서 식사를 하고 봉사료를 내지 않고 나가는 분들도 많다 합니다.

 

그러다보니 열악한 임금 체계로 식당에서 서빙하는 분들의 경제적 사정을 참작한 일부 외식업체에서 소위 “autograt” 이란

 

내용의 봉사료를 미리 영수증에 첨부해서 나오는 그런 방법을 쓰기 시작을 한겁니다

 

그러다보니 이런 부분 때문에 손님과 식당측이 알력이 생기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근래 미주 한인 신문에 이런 기사가 났었습니다.... 특히 한인이 많이 거주하는 엘에이 경우 인데요.... 식사를 마친 부부!! 돈을

 

지불하려고 보니 생각보다 많은 돈이 나와 영수증을 자세하게 보았더니 소위 “autograt” 이란 내용의 봉사료를 미리 영수증에

 

첨부했다 합니다. 당근 매니저에게 항의를 했다 합니다!! 이렇게 바뀐 내용은 반드시 손님에게 고지를 해야 하지 않느냐?

 

하면서 말입니다!! 그랫더니 오히려 안하무인격으로 손님들이 팁을 놓지 않아서 그리 했다고 미국 주류 식당은 다 그렇게 한다고!

 

이야기 하는 것을 보고 기가 막혔다는 내용의 기사를 본적이 있습니다..... 차제에 식당을 가시면 반드시 영수증을 확인하는

 

습관을 길러야 합니다..... 모르면 이런 autograt에 별도의 팁을 놓고 나오는 경우도 있게 됩니다.

 

 

또한 가끔 미주의 인터넷 판에 자주 올라와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는 그런 기사도 있는데요....

 

바로 식당 주인이 종업원이 가져가야 할 팁을 교묘하게 주인의 일가 친척이 서빙을 하는 것처럼 만들어 팁을 가로채는 경우의

 

내용이 종종 올라옵니다..... 벼룩의 간을 먹는 그런 악덕 업주의 경우인데요..... 미루어 짐작컨데 그전에 미주 한인 신문에

 

올라온 기사는 그 식당이 주인공이었지 않나 싶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미국의 팁 문화가 연결된 그런 내용을 미국 주류 잡지인 포브스에 실린 내용을 이해하기 쉽게 우리말로 번역을

 

한 내용이 있는데 바로 위에서 업급한 내용인 autograt 의 경우입니다. 그런대 등장을 하는 인물이 사회적으로 모범을 보여야 할

 

목사가 항의를 하다 망신을 당한 경우 인데요....... 항의하는 방법을 조금 시사숙고 했다면 이런 불상사는 이러나지 않았으라

 

생각을 합니다

 

 

자!! 식당에서 팁 문제로 인해 존경 받아야 할 목사가 어떤 개망신을 당했는지 한번 볼까요??

 

 

아래의 기사는 미국 잡지인 포브스에 실인 내용을 직역과 의역을 함께 했습니다.

 

아래의 내용은 특정 종교에서 사역을 하는 분들을 폄하하기 위한 글이 아님을 미리 밝혀두고 시작을 합니다.

 

 

 

 

 

미국의 팁 문화!!

 

 

 

 

 

지난주 아래의 내용은 미국 St. Louis의 Applebee 라는 식당에서 일어난 일입니다!

 

 

목사인 Alois Bell of Word Deliverance Ministries 는 일행 9명과 식사를 하러 갔었습니다.... 그중에 아이들이 5명이 있었습니다.

 

Applebees는 a brand of Glendale, CA‘s DineEquity, Inc., 에 위치한 회사로 autugrat라는 정책을 취하고 있는 회사입니다.

 

이 회사는 손님의 규모에 따라 자동적으로 봉사료 18프로를 차지하는 그런 외식 회사입니다.

 

 

식사후 목사는 영수증에서 이상한 내용을 발견하게 됩니다. 일반적으로 팁이라 하면 본인이 서버의 성실도와 서비스에 만족을

 

하면 일반적으로 내는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영수증에는 또다른 봉사료의 명목으로 18프로가 더 나온겁니다.

 

그 목사는 영수증에 나온 금액을 지우고 자신이 내고자 하는 봉사료을 내는 대신 매니저를 불러 이 사실을 항의 하기로 마음을

 

먹었습니다,.

 

매니저를 만난 그 목사는 명수증에 나온 금액을 지우고 대신 I give God 10% why do you get 18[?] 이라는 문구를 집어

 

넣었던 겁니다!! ㅉㅉㅉㅉㅉ ( 십일조는 10프로인데 왜? 너희들은 18프로를 받느냐? )

 

 

그런데 이런 문구가 목사 자신의 발목을 잡을지는 꿈에도 생각을 하지 못했었습니다!!

 

이 영수증을 건네 받은 매니저는 그 영수증을 스켄해서 social networking인 Reddit에 그 영수증에 본인의 글과 함께 올렸는데

 

그 내용이 많은 사람에게 공감을 불러 왔습니다. 매니저가 쓴 내용은 “My mistake sir, I’m sure Jesus will pay for my rent

 

and groceries.” ( 손님 죄송합니다!! Jejus가 나의 렌트와 식품을 살 돈을 페이하는 것을 깜빡 잊어 버렸습니다!!)

 

 

이 내용을 본 그 목사!! 당장 해당 식당의 본사에 항의를 했습니다.... 그결과 그런 문구를 웹상에 올렸던 Chelsea Welch는

 

파면을 당했습니다. 이러한 내용이 웹상에 알려지자 사태의 긴박함을 파악한 목사는 웹상에서 사과를 했으며 본인은 그러한

 

회사의 정책에 반대를 하려고 했던거지 팁을 거부한게 아니며 나올적에 테이블에 17프로의 팁을 놓고 나왔다고 구차한 변명을

 

했습니다.

 

 

일반적으로 한 테이블에 열명의 손님을 접대하는 것은 서버로서는 무척 힘든 일입니다.... 더우기 아이가 5명이나 되었으면

 

그 서버는 무척 바빴으리라 짐작이 갑니다. 만약 그 목사가 그런 내용을 알았다면 조용히 매니자에게 항의를 하고 그러한 정책을

 

편 회사에 본인의 경험을 조용하게 이야기 했었으면 해결될 문제였습니다. 그러나 그 목사는 선택한 방법이 그 목사의 사회적인

 

신분에 걸맞지 않은 행동을 했기에 일파만파가 되었던 겁니다.

 

만약 우리가 이런 문제에 봉착을 한다면 후자를 택하던가 지금 이시간 이후부턴 그런 식당에 가서 식사를 하지 않으면 됩니다.

 

(본인이 autograt를 지불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면 말입니다....)

 

 

일반적으로 우리 한인들의 팁 문화는 미국에 오래 사신 분이라도 껄끄러울때가 한두번이 아닙니다. 이번 목사와 미국 대형 프랜차이즈

 

회사와의 설전은 결국 national attention을 가져오는 경우가 되었다 합니다.

 

 

식당에서 종사하는 종업원 특히 서집에 관계된 직종에서 일을 하시는 분들은 최저 임금을 받습니다.또한 손님이 놓고 가는 팁이 본인의

 

소득에 도움이 되는 것만은 분명합니다. 만약 손님이 신용카드로 팁을 지불한다면 업주측으로는 세금 지불 대상이 될겁니다. 허나

 

손님이 현금으로 지불을 한다면 매일 일과후나 매주 한번씩 손님에게 받은 팁을 종업원과 정산을 합니다. 그런데 일부 악덕 업주는

 

주인도 그 팁을 받을 대상에 집어 넣는 경우도 있고 친 인척을 유령 인간으로 둔갑을 시켜 팁을 공유하는 그런 못된 악덕 업주도

 

있습니다..... 약한 입장에 있는 종업원으로서는 벙어리 냉가슴 앓듯 이야기 하지 못합니다.....

 

주인의 입장으론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야지!! 라는 적반하장의 무식함을 보이는 그런 식당 업주들도 있습니다.

 

 

이야기가 팁 지불을 거절한 목사가 개망신을 당한 경우의 내용과 일부 대형 외식 업체에서의 팁 정책의 변화에 대한 내용을 설명을

 

하려다 악덕 아니 무식의 소치를 보이는 일부 식당 업주의 행태를 비난하는 글로 변했습니다만 아직도 자영업을 하시는

 

일부 업주들은 종업원과 고용주의 관계는 상호 의존적이 아니라 갑과 을의 관계로 인식을 하는 그런 한국적인 사고 방식을 가진 분들이

 

많습니다..( 미국에서 오래 살았다 하더라도 몸만 미국에 있지 머릿 속은 아직도 한국 사고 방식에 젖어 있습니다.)

 

 

이상은 근래 팁 지불을 거절한 어느 목사가 항의를 하는 방식의 선택 부주의로 망신을 당한 케이스와 일부 대형 업체를 중심으로

 

행해지고 있는 autigrat 즉 봉사료 자동 지불이라는 새로운 모습을 우리 미주 한인에게 인지시켜 알고 지불하는것과 모르고 이중으로

 

지불하는 우를 범하지 말것과 손님이 주는 팁으로 가족을 먹여 살리는 종업원이 가져가는 팁에 손을 대는 일부 악덕 식당 업주에게

 

경종을 울리까 해서 올린 내용입니다.

 

 

 

다시 말씀을 드리지만 위의 내용은 특정 업체, 특정 인물을 폄하하기 위해 올린 글이 아님을 밝혀 둡니다.

Posted by Pathfinder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