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들의 애플 아이폰 사랑은 도가 지나칠 정도로 맹목적입니다.
삼성이 애플 아이폰보다 판매 댓수는 비교도 되지 않을 정도로 많이 팔았지만 순수익을 비교해 보면 애플은 아이폰을 삼성폰 보다 적게 판매를 했어도 이익은 상대적으로 많았습니다. 그만큼 애플 아이폰은 명품이다! 라는 인식을 심어주는 판매 방식이 주효했다고 볼수가 있는 겁니다.

해마다 애플은 삼성과 마찬가지로 신개발품을 꾸준하게 개발을 했고 이런 신개발품을 아이폰 매니아들에게 적당하게 먹혀 애플은 그동안 고공 행진을 계속해 왔었던 겁니다.  그러나 이젠 웬만한 사람들은 고가의 휴대폰을 다 가지고 있어 이젠 애플이나 삼성에 의한 고가의 휴대폰 판매 매출은 예전과 같지는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전문가들 사이에서 지배적인 의견으로 대두가 되고 있는 겁니다. 상황이 이럴진대 내부적으로 삼성이나 애플은 자구책 모색을 하고 있는 와중에 애플 아이폰 4S가 소송에 휘말리게 된겁니다.





애플은 아이폰을 개발을 하면서 새로운 제품에 대한 구동 프로그램 앱을 꾸준하게 개발을 했엇습니다.
그런데  아이폰 4S를 효과적으로 구동을 시켜주는 프로그램 앱인 iOS 9이 의도와는 다르게  기존의 아이폰 소지자들이 사용하는 아이폰 구동을 더느리게 만든 것이 원인이 된겁니다.  이러한 원인을 발견을 한 주체는 애플 아이폰의 홍보에 선두를 섰었건 Apple Insider의 기사에서 비롯이 된거 였었습니다.

지난 6월 애플은 IOS 9을 처음 발표를 했었습니다.
당시 애플측은 구 모델인 아이폰 4S 나 아이패드 2 를 빠르게 구동시킬수 있는 앱이라 홍보를 했었고  당시 이런 기종을 휴대하고 있었던 애플 매니아들은 너도나도 사용을 하기 시작을 했었던 겁니다.  그러나 이런 앱을 직접 사용을 했었던 아이폰 4S소지자들은 이런 앱을 사용한 이후부터 갑자기 느려지기 시작을 한 자신의 아이폰을 발견하게 된겁니다.  결국 이런 문제에 봉착한 아이폰 소지자들은 두가지 선택에 봉착을 하게 된겁니다.
첫째는 느려진 아이폰을 계속 사용을 하던가 아니면 수백불을 주고 새로 나온 신제품 아이폰을 다시 구입을 하던가 하는 양갈래의 결정을 해야만 하는 기로에 섰었던 겁니다.  더욱 더 난감한 상황은 이미 다운을 받은 iOS 9 프로그램을 없애고 원래의 앱으로는 돌아갈수 없게 만든  애플의 처사로 애플사에 대한 반감이 하나 둘씩 피어나기 시작을 했던 겁니다.

물론 애플측은 원인을 파악을 하고 계속 개발을 하겠다고 공언을 하고 있었으나 이런 문제를 가진 아이폰 소지자들의 불만을 기사화한 Apple Insider의 기사가 촉매제 역활을 했었고 Tech Insider는 이런 내용의 진행 상황을 애플측이나 소송을 담당한 로펌인 Bronstein, Gewirtz & Grossman에 연락을 취해 보았으나 아직 적절한 답변을 듣지 못한 상태라 합니다.

애플측의 적절한 내용이 아직 없는 상태에서 이런 내용을 바라보는 애플 유저들의 관심은 물론 경쟁사인 삼성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는 것이 업계의 반응입니다.


<
Posted by Pathfinder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