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경우는 한국에서 온 젊은 여성이 엘에이 국제 공항 검색대에서 장시간 구금(?0이 된 경우도 있었는데  그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근래 미국 주류 신문에 심심치 않게 터져나오는 성매매 적발 사건에 대한 기사를 보면 여지없는 한국 여성들이 등장을 합니다. 그러다보니 한국 여성들은 성매매에 종사를 한다! 라는 잘못된 선입감을 심어주어  애끚은 다른 여성들까지 도매금으로 넘어가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 젊은 여성은 당연히 화장도 이쁘게 하고  비행기를 타니 이쁜 그리고 노출이 조금 있는 그런 복장을 했다고 합니다.  그런 여성을 입국 심사 직원이 꼬치꼬치 캐물은 겁니다. 무슨 일로 미국에 왔느냐?  여행  왔지!  당근!  어디서 머물거냐? 당분간 친척 집에 있다 미국내 여행을 할거다!  그럼 거주지 주소는 어떻게 되냐? (영어를 잘 모르니 대답이 머뭇머뭇..)  언제 한국으로 돌아가니?  돌아갈 일정은 아직 잡지 못했다! ( 왕복표를 끊었지만 일정이 불분명해 open으로 끊었다 라고 이야기를 해야 하는데 그걸 빨리 이해를 하지 못한겁니다.)   그러자 입국 심사 직원은 미국에 불순한 동기로 입국을 하려는줄 알고 사무실로 데려가 장시간 구금을 해 조사를 벌였던 겁니다. 다행하게도 나중에 오해가 풀려 나오긴 했지만 말입니다.

이렇듯 공항내에서는 우리가 모르는 많은 일들이 벌어지곤 합니다.
그런 많은 일들이 일과성에 지나지 않는 헤프닝에 끝났수도 있고, 아니면 여행을 하는 여행객들의 이익에도 반하는 내용들이 아주 많습니다.
아래에 소개가 되는 7가지 내용은 공항내에 근무를 하는 직원들 사이에 서로 오가는 내용으로  자세히 들여다 보면 우리의 이익에 부합을 하는 내용들이 아주 많습니다.

항공기 여행을 하신다구요?
그럼 아래에 묘사가 되는 내용들은 반드시 필독을 하시기 바랍니다!!





항공사 직원을 통하거나 여행사 직원을 통해 항공권 예약을 할때 보통 도착 시간, 출발 시간, 가격과 같은 극히 원론적인 이야기들만 주고 받는게 여행을 하려는 분들이 일반적으로 행하는 내용중의 하나입니다.  그러다보니 정작 우리가 조심하고 또 조심해야 하는 내용에 대해서는 당사자인 여행객들도 무시하게 되고 항공사 직원 혹은 여행사 직원들도 무시하게 됩니다.

그런데 공항내에서 근무를 하는 직원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과연 저런 일이  혹은 꼭 그리해야 하는 내용데 대해서는 이제까지 우리는 무시를 했었습니다.
아래에 묘사가 되는 7가지 내용은 명심을  하고 또 그것을 실천에 옮긴다면 불이익 보다는 많은 이익이 따를거다! 라고 생각을 합니다.

1. 여행용 가방 지퍼를 잠가도 소용이 없습니다!!
가방 지퍼에 다는 잠금 장치인 자물쇠는 펜으로도 쉽게 열린다고 합니다.  익명을 요구한 어느 공항 직원은 이런 경험을 수없이 했다고 합니다.

2. 탑승시 자신의 헤드폰을 가지고 오세요!!
항공기에 서플라이를 제공하는 직원의 이야기 입니다. 기내에 공급을 하는 헤드폰은 신품이 아니라 리싸이클을 하는 헤드폰이라  이미 사용을 한 것을 깨끗하게 처리를 해서 재포장을 한다 합니다. 누가 사용을 했던건지 모르는 일입니다. 혹시 귀에 염증이 있었던  승객이 사용을 했던 것이라면?

3. 과거에 항공기 여행시 부착을 했던 여행용 가방 소유자를 표시하는 표식은 제거를 하십시요!!
공공연한 비밀이기도 하는데, 자칫 다른 지역으로 보내는 운송 사고가 일어날수도 있는 일입니다. 인재도 있지만 화물 스캐너가 그런 표식을 읽는 경우가 있습니다.

4. 공항내 직원 혹은 기내 승무원들에게 웃으면서 친절하게 하셔야 합니다!
자신은 공항을 이용하는 승객이라 서비스를 받아야 한다! 라는 고압적인 자세를 취했다간 되로 주고 말로 받는 경우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기내식을 먹을때 스테이크를 좀더 줄수 잇느냐? 라고 하며 웃으면서 정중하게 부탁을 했더니 1등석에서 사용하는  최고의 안심 스테이크를  가져다 주는 그런 횡재를 했었던 승객이 자신의 sns에 올린 경우도 있습니다.

5. 항공권 구입은 화요일에! 탑승도 화요일에!!
많은 분들이 알고 있는 내용이나 아직도 모르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미국 국내 항공 여행을 하신다면 가장 저렴하게 구입을 하시려면 화요일 오후에 예약을 하시고  탑승은 화요일, 수요일, 그리고 토요일에  탑승하시면  됩니다.

6. 기내에선 커피는 가급적 삼가??
익명을 요구하는 어느 항공사 기내 승무원이 이야기 입니다. 기내에서 사용하는 커피 머시인의 세척은 그 어느 누구도 하지 않는다 합니다. 혹시 그런 것을 보지 못하는 승무원이 남은 커피를 버리고 세척을 하는 경우가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는 더 많다고 합니다. 커피 세척기 청소를 부탁합니다!!

7. 애완동물을 데리고 타는 경우는 애완 동물의 이름을 적어주세요!!
애완 동물은 기내에 탑승시 그리고 비행시 무척 과민 반응을 보인다고 합니다. 그래서 애완 동물을 승객이 옆에 앉히는 경우를 제외하고 별도의 공간에서 비행을 할때 직원들이 과민 반응을 보이는 동물을 달래기 위해 이름을 불러야 하는데 이름을 모르니 난감하다고 합니다.


Posted by Pathfinder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