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저는 보스턴 대학을 졸업을 한 어느 젊은이가 실리콘 밸리 지역에 있는 구글에 취업, 년 10만불이 넘는 연봉을 받기는 하지만 매월 나가는 아파트 월세 2500불이라는 돈이 너무 무의미 하다는 생각이 들어 회사의 양해를 구하고 중고 van을 구입, 잠을 잘수있게 내부를 개조하고 샤워와 먹는 것은 구글내에 있는 시설을 이용하고 주차는 회사 주차장에 놓고 렌트로 나가는 비용 대신 자기 계발에 힘쓰는 엘리트 젊은이의 모습을 투영, 지금 대학을 졸업을 하고 취업을 한 미국 젊은이들의 실상을 가감없이 묘사한 글을 올렸었습니다.

물론 이 친구는 렌트비로 나가는 비용이 아깝다는 표현을 썼고 그 대신에 그 돈을 자기 계발에 투자를 했다고는 하나 이야기 저변에는 그렇게 나가는 돈이 부담이 된다는 표현이 더 적절할듯 싶습니다. 사실 산호세, 쌘프란씨스코를 위시한 베이 지역의 주택난은 이미 해결할 시점을 훨씬 지나 이젠 어찌할 도리가 없는듯 보이기도 합니다. 한정된 용지와 사회 간접 자본 확충의 어려움, 더나아가 환경을 중시한 해당 지역의 정책으로 더이상의 주택 건설은 요원한 듯이 보여 고임금의 직업이 창출이 된다해도 주택으로 나가는 비용이 따라잡질 못하니 젊은이들은 물론 기업을 운영하는 기업주들도 회사 자체를 다른 주로 옮기는 추세가 역력합니다.

물론 이 내용을 보시는 분들중에 아니! 년 10만불 연봉이면 충분할텐데. 웬 엄살? 이라고 생각을 하실런지 모르지만 년 10만불을 받아도 세금을 제하고 자신의 학자금 융자 변제를 하고 렌트비를 제하고 나면 사실 자기 뒷치닥거리 하기도 어렵다는게 제 딸아이와 친구들의 이야기를 들으면 이해가 됩니다.
제 딸아이도 대학을 졸업을 하고 소위 실리콘 밸리라 하는 산호세에 그 아이의 나잇대에 맞지않게 고임금을 받는데도 매월 불평을 합니다.
그곳에 사시는 한인 분들은 잘 아시겠지만  산호세 지역의 거주비는 만만치 않고 더나아가 렌트비도 장난이 아니여서 대학을 갓 졸업을 한 젊은이들이나 혹시 타 지역에서 발령을 받아 온 이들이 산호세 지역의 물가를 보고 이렇게 비싸?? 라고 놀라기도 한다 합니다.

더나아가 산호세 지역이 하이텍 산업이 발전을 하고 걸출한 인재들이 직업을 잡으러 혹은 뉴테크놀러지로 투자자의 관심을 받으러 오늘도 산호세로 열심히 모여들어 회사를 차리고 나날이 발전을 하지만 그런 회사를 받쳐 줄만한  인재를 확충을 해야하는데 해당 지역의 거주비가 나날이 상승을 해 꺼려하니 인재 확충과 회사 운영 비용이 타지역에 비해 비교도 되지 않을 만큼 고공 행진을 하니 많은 기업이 짐을 싸고 잇다는 이야기도 전해 옵니다.

오늘 기술하고자 하는 내용은 두 남녀가 쌘프란씨스코에서 거주를 하다 나날이 오르는 아파트 렌트비에 지쳐 그곳을 나오면서 밴을 하나 구입해 , 내부를 개조하고 미국 여행을 떠나는 모습을 그린 내용으로 어찌보면 낭만적 일수도 있겠으나 그 저변에는 젊은이들이 처한 현실을 애써 에들러 표현을 한 내용이기도 합니다.



" 생생 미국이야기 " 포스팅은 원천적으로 펌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혹시 내용을 퍼서 다른 곳을 옮길시 출처를 밝힌다 해도 반드시 서면으로  원글의 허락을 받은 후, 펌을 하시기 바랍니다!! 만약 이러한 내용을 어길시 형사상 혹은 민사상의 제재를 받을수 있습니다!!@




 Business Insider에서 발췌를 했습니다!!




줄리아나와 리치몬드는 남들이 생각치 못한 삶을 살고 있습니다.
이 두 남녀는 2015년에 만나 4개월이라는 연애 기간을 거치고  둘은 서로의 아파트에서 이중으로 렌트비를 내는 것보단 차라리 그 돈으로 van을 구입을 해 젊은 시절에 남이 해보지 못한 여행을 해보자! 하는 의견의 일치를 보고 비싼 렌트비를 내는 서로의 아파트에서 나와 밴을 구입, 잠을 잘수있고 약간의 생활이 가능하게 개조를 한겁니다.

그 두 남녀는 같은 또래의 젊은이들이 부러울만한 직장이 있었으나 나날이 상승하는 주택난에 견디다 못한 측면도 있었으나 이제 아니면 앞으로는 할수가 없을거다! 라는 생각으로 직장을 그만두고 개조한 밴을 타고 여행을 시작한 겁니다. 여행을 하면서 여행에서 얻은 경험담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면서 12만명이라는 follower이라는 폭발적인 숫자를 기록했던 겁니다.
사실 이들은 온라인에서 채팅을 하다 서로의 생각이 같다는 것을 알고 맺어진 관계인데 평소 이들은 여행에 대한 관심이 높았고 많은 이들이 하는 그런 여행보다 새로운 성격의 여행을 해보고 싶은 생각이 서로에게 있었던 겁니다. 그렇지만 여행 경비를 마련하는 것은 두 사람이 비록 번듯한 직장을 다니고 고임금을 받았지만 쌘프란씨스코의 거주비와 학자금 융자금을 변제하고 자신들의 차값을 내고나면 별반 남는게 없는 일반적인 미국 대학 졸업생들이 직장에 취업을 하고 하루하루 사는 그런 모습과 별반 차이가 없는 일반적인 젊은이들이라 생각해 낸것이 여행 경비를 모을때까지 돈을 모으자는 생각에 아파트를 서로 잠시나마 합쳐 돈을 모으자! 라는 생각의 일치를 보았던 겁니다.




Business Insider에서 발췌!!  줄리아나와 리치몬드가 구입한 밴 입니다!!

플러밍 기술자가 사용하던 밴을 약 12000불을 주고 구입을 했으며 직장을 다니면서 시간이 나는데로 둘이 서로 개조를 한겁니다.





Business Insider​에서 발췌를 했음!!


그냥 일반적인 개조가 아닌 낮에 차에서도 생활을 할수있게 침대를 위로 아래로 이동이 가능하게 개조를 했고 내부 구조는 플라스틱 보다는 나무로 이용, 개조를 한겁니다. 디자이너 출신인 줄리아나는 자신들의 계획과 밴을 개조하고 여행을 가게 될 내용을 인스타그램에 네티즌과 공유를 하기 시작을 한겁니다.



Business Insider에서 발췌를 했습니다!!

2016년 3월, 그들의 첫번째 여행지는 British Columbia로 결정하기로 했다고 하는 계획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면서 많은 이들이 주목을 하기 시작을 한겁니다. 그들의 계획은 가급적 여행을 하면서 도시에 머무르면서 이동하는 지역의 도시의 모습을 최대한도로 보고 느끼려고 했으며 와이파이를 이용하는 시설에 주로 주차를 하고 하루에 약 30마일을 이동하는 것으로 계획을 잡은 겁니다.
물론 음식은 주로 해 먹는 것으로 했으며 이동식 버너를 사용을 하고 채식을 위주로 식단을 작성했습니다.
아침에 화장실 이용이 가능한 그리고 저녁엔 잠을 잘수있게 주차와 안전한 지역 션점이 여행 계획에서 빠질수 없는 중요한 요소로 면밀한 계획을 세웠었습니다.




Business Insider에서 발췌를 했습니다!!
줄리아나는 뉴 멕시코 주, Socorro county에 위치한 거대한(?) 암벽 등반을 시도 했었습니다.




Business Insider에서 발췌를 했습니다!!

우리가 들른 오레곤 주, Coos Bay에 위치한 등대의 모습입니다.



Business Insider에서 발췌를 했습니다!!

여행을 하다 밤이 오면 숙박은 캠프 그라운드 주차장에서 잠을 잤으며 때때로 월마트 주차장도 이용을 했습니다.
여행을 하는 지난 2년 동안 우리는 과연 해낼수 있을까? 어떤 난관이 도사리고 있을까? 하는 그런 걱정을 아니한 것은 아닙니다. 그래서 우리는 그러한 기우를 불식시키기 위해 가급적 여행을 하는 동안 책을 많이 읽었으며 생각하는 시간을 가급적 많이 가지려 노력을 했었습니다.




Business Insider에서 발췌를 했습니다!!

쥴리아나는 가급적 자신의 짐을 많이 정리를 했었는데 우리의 여행으로 얻은 경험은 짐이 많으면 짐스러워지고 걱정을 많이 하게 된다! 라는 것을 알게 된 겁니다. 밴 내부에는 침대가 없어 어떻게 잠을 자나? 라고 의의 사진을 보신 분들은 걱정을 할겁니다만 침대는 상하로 이동이 가능하게 개조를 했는데 그 이유는 낮에 차에서 생활을 할수있게 공간을 만든 것이고 밤에는 천장에 있는 침대가 내려올수 있게 시설을 한겁니다.



Business Insider에서 발췌를 했습니다!!

Baja Mexico에 있는 해변가에서도 일박을 했었습니다.



Business Insider에서 발췌를 했습니다!!

2017년 5월, 그들은 마침내 떠났었던 쌘프란씨스코로 다시 돌아오게 되었는데 조용하고 안전한 지역에 주차를 할수있는 시설 찿기가 불가능하다는 것을 인지하기 시작을 합니다. 시조례에는 저런 차가 장기 주차를 하는 것이 법적으로 금지가 되어있다 합니다.




Business Insider에서 발췌를 했습니다!!

제약 조건이 너무 많은 쌘프란시스코에서의 생활이 녹록치(?) 않음을 알게된 두 커플은 한달 후, 마침내 쌘프란씨스코를 떠나 그들이 제일 마음에 들었던 지역인 오레곤 주로 이동, 둥지를 트는 것으로 이야기는 막을 내리나 그들의 여행은 계속된다고 합니다.




"생생 미국이야기"를 찿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더많은 글을 보실수 있습니다!! 




2017/09/04 - [생생 미국이야기!!] - 아마존과 코스코! 어느 곳이 더 저렴할까??





 공감은 글쓴이를 춤추게 만듭니다!! 아래의 공감 한번 꾸~우욱~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Pathfinder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