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프란씨스코에서 멀리 떨어지지 않은 이 도시는 과거 1852-1853년에  파산을 한 도시로 당시에는 범죄와 마약이 판을 치는 도시로 명명이 되었었고 , 파산을 한 미국 도시중 제일 큰 도시였었습니다. 그런데 근래 언론의 집중적인 조명을 받으면서  대학을 졸업하고 안정된 직장을 잡은 젊은이들 사이에서 인기가 있는 도시로 등극이 되었던 겁니다.

캘리포니아 베이라고 이야기를 하면 인근 지역에 거주를 하시는 분들에게는 그리 생소치 않은 도시이나 다른 미국 도시나 한국에 거주하시는 분들에게는 무척 생소한 도시로 생각할수가 있습니다만 샌프란씨스코를 중심으로 여기에 거주하는 분들은 그 지역을 ㅂ베이 지역이라고 부릅니다.
아시다시피 베이 지역의 주택난은 상상치 못할 정도로 심각해 소위 10만불 이상을 받는 고임금 회이트 컬러 직종에 있는 젊은이들도 원하는 주택이나 렌트를 찿지 못해 상대적으로 주택 가격이 괜찮은 도시로 직업을 찿으러 탈출(?)을 하는가 하면 이런 이유로 인력난에 허덕이는 많은 기업들이 능력이 있는 인재를 구하기 위해 주택 보조금을 제공하는 기업이 생겨날 정도이니 그 심각성은 제가 이야기 하지 않아도 정도가 어느 정도인지 가늠이 가능할 겁니다.

근래 미 주류 언론의 주목을 받으면서 과거의 오명은 씻은듯이 없어지고 베이 지역의 높은 주택난과 다른 도시들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턱없이 높은 생활비에 넌더리가 난 미 젊은이들이 이 지역의 이주를 선호한다고 하는데 과연 우리 미주 한인은 이런 내용을 아시는지 궁금할 따름입니다.
그래서 이 내용을 올리는 필자의 의도는 가급적 주류의 이런 움직임을 우리 미주 한인들도 빠르게 파악을 해 소위 주택 시장이나 주식 시장에서 이야기 하는 상투 끝을 잡는 그런 오류를 범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에서 근래 이 도시가 갑자기 주목을 받는 이유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을 할까 합니다.

그도시는 바로 샌프란씨스코에서 한 시간 남짓 떨어진 발레호(Vallejo)라는 도시인데 도대체 무슨 이유로 젊은 인재들이 이 도시로 몰리는지 자세하게 묘사를 할까 합니다.




화보는 구글 맵에서 발췌를 했습니다!!



1. 샌프란씨스코나 오클랜드로 장시간 운전을 하거나 짜증이 나는 교통 혼잡을 피할수 있는 나름대로의 교통 수단이 조성이 되어 있습니다.

2. 샌프란씨스코로 운전을 하면 빠르면 1시간, 교통 쳇증에 걸리면 2시간이 소비가 되는데 바닷길로 운행을 하는 페리에 승선을 하면 시간이 훨씬 절약이 됩니다. 왕복 승선에 하루 28불 그러나 정기적으로 통근을 하는 분들은 한달에 345불인데, 일주일에 5일을 페리를 이용을 한다면 약 200불이 절약이 됩니다.

3. 도시를 걷다보면 젊은 하이택 종사자들이 선호하는 도시 같다는 느낌은 들지가 않습니다.

4. 소위 번화가는 Georgia street를 걷다보면 문을 닫은 상가에 홈리스들이 더러 보이는 그런 도시입니다.

5. 1996년 미 해군 기지가  문을 닫으면서 해당 지역의 경제는 급강하 하기 시작을 했었습니다. 그런 이유로 믾은 거주민들이 주택을 팔고 다른 지역으로 이전을 한겁니다. 그로부터 10년 후, 서브 프라임 사태가 터지고 공무원들의 은퇴 연금 지급 능력이 없어지면서 해당 도시는 파산으로 자구책을 마련해 보았던 겁니다. 그러면서 범죄율이 급상승을 하게 되었던 겁니다.

6. 그러면서 해당 지역을 다시 활성화 시키려는 노력이 스몰 비지니스 오너들과 지역 주민들의 노력이 동시에 시작을 한겁니다.

7. 샌프란씨스코 지역의 주자비는 상상을 넘을 정도로 비싸비니다. 그래서 샌프란씨스코로 쇼핑을 하는 이들이 차량을 이 지역에 주차를 시키고 바퀴가 달린 빈 가방을 끌고 페리를 타러 가는 이들이 눈에 점점 뛴다 합니다.

8. 이런 분위기와 베이 지역의 주택난을 피해 해당 도시로 이사를 온 젊은 엘리트층을 겨냥한 업소들이 하나 둘씩 생겨나고 있는 겁니다.

9. 135 에이커에 달하는 놀이 공원인 Six Flag가 생겨 관광객들이 모여들고 있습니다.

10. Hub라는 캘러리가 생기고 farmers maket이 주말마다 성행을 하면서 매주 주말에는 해당 캘러리의 화장실를 대여해 매주 200불씩 지불을 한다고 합니다.

11. 매달 2번째 금요일에는 캘러리 Hub에서는 이밴트를 열어 고객을 끌고 있다 합니다.

12. Empress라는 약 400여석의 극장이 밤문화를 이끌기도 한다 합니다.

13. 빈 상가를 지나다 보면 새로운 비진스가 오픈을 한다는 내용을 쉽게 볼수가 있습니다.

14. 과거와는 다르게 Georgia street의 모습이 조금씩 활성화 되고 있다 합니다.

15. 근래 주택 가격이 점점 상승 국면에 있고 10년 전만 하더라도 평균 주택가가 약 10만불 이었습니다.

16. 현재 평균 주택가가 38만 불, 이 금액은 베이 지역에 비해 엄청 저렴한 것으로 이야기 되고 있습니다. 같은 규모의 주택을 보면 샌프란씨스코는 약 150만불을 홋가 합니다.

17. 과거 미 해군이 운영을 했었던 기지내의 창고를 리모델링을 해 주택으로 개조를 하는 모습도 보이고 있습니다. 구글에서는 이 지역에 약 300개의 아파트를 건축하는 것으로 이야기 되고 있습니다.

18. 근래 페리의 운행이 점점 증가를 하고 새로운 이주인들이 그동안 침체했었던 발레호 지역 경제를 살리는데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Posted by Pathfinder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