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론 미국인이라 하여도 다 실용적인 것만은 아닙니다. 그렇다고 미주 한인이 다 남에게 보이기 좋아하는 겉치례에 몰입을 한다는 이야기는 더욱 더 아닙니다.

이래에 기술이 되는 내용은 겉으로 화려하게 보이기 보다는 내실을 기해 알차게 생활하자는 어느 미국인 부부의 모습에서 그동안 사치와 허례에 물들은 극히 일부 한인들의 모습을 비교해 이야기 하고자 함입니다. 물론 재정적인 여유가 있어 돈에 대한 걱정을 하지 않고 날라오는 크레딧 카드 대금, 그리고 모게지 등등 월 페이먼트를 봉급이 나올때 까지 기다리지 않고  바로 수표를 써서 보낸다면 이런 글이 사실 필요하지 않을수도 있습니다만 과연 그런 여유있는 재정적인 생활을 하는 한인들이 얼마나 있을까요? 미루어 짐작해 본다면 그리 많지는 않을 것이라 사료가 됩니다.

어느 지인의 말처럼 교회나 성당 혹은 한인들이 많이 모이는 단체에 가보면 주차장에 서있는 차량이 고가가 대부분인지라 혹시 자신의 차에 흠집이 날까 아주 한적한, 다른 차가 주차되어 있지 않은 공간에 주차를 하고 한참 걸어오는 사람도 있는가 하면, 자신의 차를 차 2대가 주차를 할 자리에 혼자 자리를 잡고 있는 경우도 종종 있어 그럴바에는 차라리 차고에 고이 모셔놓고 오지 뭐하러 마음 졸이면서 고가의 차량을 운전하고 다니는지 모르겠다는 이야기가 있듯이, 구역 예배 모임시 성도들을 집에 초대를 해 보이기 좋아하는 그런 겉치례에 물들은 분들이 정작 모게지 페이먼트에 급급해 뒷마당 조경 공사는 물론이요, 가구 하나 제대로 준비를 하지 못한다는 그런 자조 섞인 이야기도 있듯이 겉모양에 치중을 하는 경우도 많이 보곤 하셨을 겁니다.
더우기 자영업 비율이 많은 우리 한인들은 자신의 비지니스가 후에 은퇴 자금을 마련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하면서 비지니스를 팔았을때 생기는 권리금이라 생각을 하는데 그 권리금은 하늘에 떠있는 신기루와 같아 리스가 끝나 가게를 팔지 못하고 문을 닫고 나갔을 경우나 한인들이나 다른 커뮤니티가 기피하는 업종을 하는 그런 자영업자들은 아주 위험한 생각을 하는 경우가 많아 극히 우려스런 점도 없지 않아 있습니다.

서두에서 언급을 했다시피 미국인들이 모두 다 실용적인 것만은 아니지만 그래도 일반적으로 실용적이라 그런 모습을 몸소 실천을 하는 차원에서 어느 미국인 부부가 그동안 어떻게 채무가 증가가 됐었으며 그 과정을 소상하게 묘사를 하고  그 채무를 정리하는 과정을 자세하게 묘사를 한 내용이 있어 그동안 좁은 한인 사회에 맴돌고 주류 소식에 어두웠었던 우리 미주 한인들에게 미국인 부부들의 재정 생활을 단편적이나마 제공코자 합니다.







화보는 GoBankingRates에서 발췌를 했습니다!!



많은 미국인들은 그동안 자신이 지고 있었던 채무를 한 곳으로 모아 예를 들어 자신이 거주하는 주택의 에쿼티를 꺼내 일괄 변제를 하고 소위 은행에서 이자가 싼 대출 상품으로 변제를 합니다. 그러나 Garrett, Claudia Pennington 부부는 일반적인 미국인들이 선호하는 아니 방금 언급이 되었었던 빚 청산 방식에서 탈피를 해 새로운 방식으로 그동안 자신들이 짊어졌었던 채무 20만불을 일시에 정리를 해버렸었던 겁니다. 바로 두 부부에게 거주하기 별 문제가 없는 자그마한 주택에 거주하는 것으로 그 실마리를 풀었던 겁니다.

물론 1500 sq. ft에서 530 sq. ft라는 작은 규모로 이사를 하는 것은 쉽지는 않았을 겁니다만  빚폭탄에서 해방이 되는 첩경은 이자가 싸다고 이야기 하는 에쿼틴 론 보다는 이런 방식이 더 경제적이라는 이야기를 자신의 블로그에 기고를 하면서 많은 미국인들의 공감을 불러 일으켰던 겁니다.
아래에 묘사되는 내용은 어떤 과정을 거치면서 정리를 했었는지 자세하게 언급이 된 내용입니다.(그들이 이야기 하는 소규모 주택은 참고로 모빌홈 같은 주택입니다. )

1. 자신의 가족 규모에 맞는 자그마한 주택도 좋은 선택이기도 합니다!!]
자신의 소득의 30프로 이상에 해당이 되는 모게지나 렌트가 일반적이라, 아니 지금은 더 많은 부분을 차지할지 모릅니다만 작은 주택에 거주를 하게 되면 작은 모게지로 가능해 빚을 청산하는데 첩경이 된다고 이야기 합니다.  위에서 언급이 되었었던 부부도 약 204000불의 채무를 변제를 하는데 약 23개월이 걸렸었던 겁니다. 그러면서 만약 그러지 않았었다면 아직도 빚에 시달렸었을 거라는 이야기도 빼놓지 않았습니다.

2. 빚 대부분은 큰 주택 구입과 리모델링이 주범으로 약 20만 불에 달했습니다!!
그들이 과거 로망이 큰 집을 구입을 해 멋있게 리모델을 해서 아늑하게 생활을 하고 싶었었습니다. 그러나 주택을 구입을 한 이후, 모게지가 약 16만불, 학자금 융자가 약 3 만불, 거기다가 크레딧 카드 빚이 약 15000불,  그 신용 카드 빚의 대부분은 주택을 개조하는데 사용이 되었으므로 결국 주택에 대한 비용인데 이런 빚은 매월 감당을  하려 노력을 하다보니 정작 개인적인 취미 생활은 항상 뒷전이었습니다.

3.  이젠 크레딧 카드 한도를 채우는 비정상적인 생활을 하게 되었다??
2015년, 매월 채무를 변제하는데 이상 신호가 생기기 시작을 했었던 겁니다.야외 생활을 선호해 이자가 일정 기간동안 싸다고 선전을 한 크레딧 카드를 개설해 camper를 만불을 주고 구입을 했었는데 그런 싼 이자가 오르는 기간이 2개월 밖에 남지를 않았었던 겁니다.  빚에 시달리게 되자 두 부부는 그런 우매한 소비 생활은 절제를 하자고 결정을 했었지만 이미 벌어진 일이라 어떻게든 수습을 해야만 했었습니다.

4. 그런 외환을 겪고 나면서 채무 변제 계획을 세웠었습니다!!
2015년 4월 우리의 소비 실태를 점검을 하고 변제 계획을 세웠는데 우리가 지고있는 빚 205,000불의 대부분은 주택에서 기인한 것으로 확인이 되었고 그렇게 결론이 나오자 우리는 주택 규모를 줄이자! 라는 것으로 의견이 집약이 되었지만 어떻게? 라는 명제 앞에서 방황을 잠시 했었습니다. 그러면서 이자가 싼 크레딧 카드의 이자율이 오르기 전에 변제를 하기 위해 아내인 클라디어가 일을 더하기 시작을 했고 그러면서 그 해 10월에  크레딧 카드 채무 16000불이 완전 정리가 되었었고 그러는 동안에 그들이 현재 살고 있는 주택 규모보다 작은 주택을 지을수 있는 땅을 구입하는 것을 목표로 삼아 발품을 판 결과, 주택이 들어설  공간이 있는 이웃에 0.06 에이커  주택 부지를 3500불 현금으로 구입을 했었던 겁니다.

5. 마침내 적은 모게지로 무장된(?) 자그마한 집을 구입했습니다!!
자신이 거주하는 주택을 내놨지만 바로 팔리지는 않았었습니다. 그러나 작은 주택으로 이사하겠다는 목표는 사그러지지 않아서 마침내 55000불에 해당하는 자그마한 주택을 2015년 10월에 구입을 먼저 했었고 그러면서 빚은 24만 불로 증가를 했었던 겁니다. 작은 주택 모게지 이자는 6.5 프로로 그들은 가급적 빠른 시기에 다 갚아 나가자고  결심을 했었던 겁니다.

6. 축소된 작은 주택이 어떻게 빚을 변제하는 도움을 주었는가??
작은 주택에는 자신이 그동안 소유를 했었던 가구처럼 큰 부피를 차지하는 내용물은 친지들에게 나누어 주거나 팔아서 나온  약 1000불은 채무 변제를 하는데 다 사용을 했었고 작은 주택에 거주를 하는데 익숙하기 위해 사용치 않는 방에 있는 모든 내용물은 정리를 하고 문을 닫아 놓기도 했었고  그러는 동안 작은 주택으로 이사를 했었습니다.  큰 주택에서 작은 주택으로 이사를 했지만 그래도 내 소유의 주택 부지가 있다는 것에 대한 자긍심도 있었습니다.

7. 마침내 자신이 거주를 했었던 주택이 팔렸고, 더 이상 그 주택에 대해 미련을 두지 않았습니다!!
2016년 5월에 그렇게 기대를 했었던 집이 팔리면서 남은 에쿼티로 빚을 청산하기가 용이하게 된겁니다. 먼자 모게지가 일단 반으로 줄었고, 재산세는 물론 유틸리티만 하더라도 과거에 30프로 정도만 내면 되었으니까 말입니다. 결국 주택으로 나가었던 비용이 전체적으로 감소를 해서 그만큼 빚 청산에 동력이 붙은 겁니다.

8. 주택에 나가는 비용뿐만 아니라 그외의 비용도 함께 줄였습니다!!
그러면서 자신들의 소비 형태를 다시 한번 점검해 보는 그런 기회가 있었는데 과거 년 15000불의 외식비와 식품 구입비를 과감하게 줄였는데 외식비는 과감하게 줄였고 그동안 3대의 차량에서(두대는 리스) 리스가 끝난 차량은 반납을 했고 차 한대는 번갈아 사용, 혹은 같이 타고 ㄴ다녔었습니다.

9. 그러면서 두사람이 대학을 다녔을때 진 학자금 융자 변제가 빨라진 겁니다!!
대학을 졸업한 미국인 가정의 공통적인 채무인 학자금! 이것은 평생 발목을 잡는 장애물(?)이기에 어떻게든 정리를 하려고 노력을 하는게 미국인 가정의 전통적인 모습 입니다.  잔디를 깎는 그런 일은 가급적 자신들이 해 비용을 줄여 학자금 변제에 보탰고,  아내인 클로디아는 자신의 IT 기술을 다른 이들에게 가르키면서 재정에 보태면서 자신만의 마켓팅 사업을 만들어 추가로 소득을 꾀해서 마침내 2016년 11월 모게지를 완전 변제를 한겁니다., 그러면서 이제는 남은 학자금 융자금인 24000불의 변제에 집중을 하게 된겁니다.

10. 채무는 완전하게 정리를 했고 이제는 새로운 목표를 세운 겁니다!!
채무를 완전하게 정리를 했고 이제는 자신들의 은퇴후의 생활에 대한 목표인  은퇴 자금인 401K에 대한 목표를 설정한 겁니다. 그러면서 아내인 클라디어는 자영업자들이 간과하기 쉬운 은퇴 구좌에 대한 관심이 생기면서 SEP IRA에 적립하기 시작을 한겁니다. 물론 재정적인 여유가 있으니 여행에 대한 관심도 있게 되었고 일단 빚이라는 굴레에서 벗어나니 정신적으로 여유가 생겨 삶에 활력이 생긴 겁니다.




"생생 미국이야기"를 찿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더많은 글을 보실수 있습니다!! 




2017/10/15 - [생생 미국이야기!!] - 년 20만불을 버는 부부가 죽는 소리를 하는 이유는??




 공감은 글쓴이를 춤추게 만듭니다!! 아래의 공감 한번 꾸~우욱~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