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아이들은 맥도날드와 함께 성장을 하고 어른들은 코스코와 함께 나이를 먹어간다는 우스개 소리도 있듯이 불황에  여타 도 소매 업체들은 매출 감소에 허덕이고 여기에 설상가상으로 온라인 쇼핑이 대세를 이루면서 그야말로 폐업이 속출하는 모습을 우리는 현재도 목격을 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백화점 쇼핑을 가면 들렸었던 Sears도 매출 감소에 지치다 못해 폐점을 서두르면서 남아있는 물건을 처리를 하는 모습에서 보듯이 소비자 입장에서 가격이 저렴한 곳으로 찿아가는 모습은 당연한 모습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그런 당연한 모습의 대명사였던 코스코(Costco)를 즐겨 찿는 쇼핑객들이 그동안 아니 오랫동안 피 같은 여러분의 돈이 새어나가는 것을 의식치 못하고 지금도 싸다고 주차장에서 빈 공간을 찿아다니거나 카트에 산더미 처럼 쇼핑을 하고 길게 늘어선 계산대에서 아! 싸게 구입을 했구나! 하고 만족스런 모습을 보이는 이들이 한 둘이 아닐 것으로 사료가 됩니다. 그러나 아래의 내용을 보시면 아차! 하는 생각을 하게 될건데, 이 내용이 또해서 자신 혹은 자신의 가족이 코스코에 쇼핑을 가 어떤 행동을 했었는지 한번 되씹어 보는 것도 결코 나쁜 일은 아니라 생각을 합니다.

가끔 가격이 싼 물건을 구매를 한다고 하면 일단 비용을 절약했다고 생각을 할겁니다,.
일반 멤버는 연회비가 60불 혹은 executive 멤버 연회비는 120불, 어떻게 보면 이런 연회비를 지불함으로써 많은 비용을 절약할수 있다고 생각을 할수 있습니다만 그들이 일상적으로 그런 고객들을 낮은 가격으로 쉽게 현혹을 시키다는 내용을 아시는 분들은 얼마나 될까요?

아래에 전개가 되는 내용, 6가지는 그동안 우리가 낮은 가격으로 구매를 할수있게 그런 멤버쉽을 이용케 해준 해당 업체에 고마움은 커녕 일말의 배신감도 느낄수 있는 내용입니다만 그래도 그곳에서 쇼핑을 계속하는 이들의 선택이지만 최소한 아래의 내용을 인지를 하신다면 차후에 그곳에서의 쇼핑시 한번 생가 할것을 두번 세번 생각하게 될것으로 사료가 됩니다.

그럼 무슨 내용이기에 코스코 운영 방침에 반론을 제기를 하는지 자세하게 묘사를 해볼까 합니다.




위의 화보는 코스코에 설치된 개스 스테이션의 펌프 모습입니다!!




1. 코스코 가격에 너무 연연치 마십시요!!
야! 정말 싸다!!  라고 탄성을 지르면서 코스코 물건이 진열이 된 통로를 지나 다니면서 탄성을 몇번이나 질러 보셨습니까?
만약 본인이 이런 탄성을 지르셨다면 아마 물건을 구입을 했었을때 두번 다시 생각치 않고 바로 집는 그런 모습이 여러번 있었을 것으로 사료가 됩니다.
가격이 싼 물건을 구입을 해서 피 같은 여러분의 돈을 아끼는 것을 구입한 물건이 진정 필요해 당장 써야 하는 경우나 아니면 향후 사용을 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구입한 물건에 해당이 되는 것이지 후에 상해서 버리거나 아니면 장기간 선반에 보관(?)이 되는 경우는 돈을 절약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일반 도 소매 첩체에서 소량으로 약간의 값을 더 지불을 하고 구입하는 것보다 더 손해인 경우가 왕왕 있습니다.

2. 가격은 여타 업체와 반드시 비교, 확인을 하십시요!!
코스코에서 제일 저렴하다고 선전을 하는 아이템은 다른 경쟁 업체보다 더 저렴하다는 이야기는 절대 아닙니다. 우유 한팩에 몇 센트가 더 싸거나 비싸거나 해도 그것은 그리 큰 문제는 아닙니다만 만약 단위가 큰 전자 제품이나 그외에 고가의 물건이라면 이야기는 달라집니다. 전자 제품의 경우는 모델에 따라 값을 비교하기가 쉬운 일은 아닙니다 그래서 많은 도매 업체들은 이런 내용으로 가끔 소비자를 현혹시키는 경우가 허다한데 물론 값을 비교하는 그 자체가 쉽지도 않고 번거로운 일이긴 하나 휴대폰을 이용해 비교하는 것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라 생각을 합니다.

3. 대량 구매가 싸다고 해서 일괄 구매를 하지는 마세요!!
일반적으로 대량 구매를 하면 싸다고 묶어서 파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론 대가족인 경우 많이 그리고 빨리 사용을 함으로 일괄 대량 구매는 저렴할수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우유 2팩을 하나로 묶어 파는 경우 그것을 구입을 해 유효 기간내에 다 마실수 있습니까??

4. 많이 먹게 된다?
코스코에서 판매를 하는 쵸코렛 혹은 캔디는 큰 백에 넣어서 파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또 그렇게 해놓고 싸게 판매를 하면 소비자들은 싸게 구입을 했다고 흡족해 합니다만 그러다 보면 많이 소비를 하게 되어 건강에도 좋지 않게 되고 아이들에게 비만만 안겨주게 됩니다.

5. 모든 것이 다 싼 것은 아닙니다!!
물론 차를 사거나 타이어를 교체한다거나 알콜 음료를 산다거나 안경을 구입한다거나 하는 것은 분명 절약을 할수있는 방법이 됩니다만 개스를 차에 주입하는 것은 꼭 다른 개스 스테이션과 비교해 많이 차이가 나는 것은 아닙니다. 물론 코스코측은 개스를 넣으면 일정 비율로 머니백을 해준다는 선전은 있지만 글쎄요...

6. 멤버쉽 카드 갱신시, 자신에게 물어 보신 경우가 있습니까??
키우는 자녀가 많거나 혹은 대가족인 경우 코스코 방문을 매주 가야 한다면 코스코 멤버쉽이 유리할수도 있습니다만 아이들이 다 성장을 하고 대학을 가 집에 딸랑 부부 둘이 산다면 과연 멤버쉽이 필요할지 모르겠습니다.



"생생 미국이야기"를 찿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더많은 글을 보실수 있습니다!! 




2017/07/25 - [생생 미국이야기!!] - 코스코 food 코트 직원이 올린 이야기??




 공감은 글쓴이를 춤추게 만듭니다!! 아래의 공감 한번 꾸~우욱~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Pathfinder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