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구입!!

우리가 거주를 할 주택을 구입을 하는거 만큼  신경이 쓰게되고 스트레스를 많이 받게 되는 과정중의 하나입니다    왜냐하면  최소한 나와 5년을 동고동락을 해야 하는 친구와 같은 존재이기 때문입니다.(지금은 6년 7년 짜리 할부 기간으로 소비자를 유혹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
아!  물론 돈이 많아 할부로 하지 않고  일시불로 한다면  상관이 없겠지만 한달 뼈빠지게 벌어서  할부금을 내야 하고 고장없이 동고동락을 하기 위해선 아무래도 신경을 써야 하고  더나아가  아제비 떡도 싸야 사먹는다!! 라는 속담처럼 구입하는  사람의 입장으로 한푼이라도 절약을 하기 위해 가급적 싸게 사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런 자동차 구매자의 속을 빤히 들여다 보는  분들이 있으니 그것은 바로  자동차 딜러 즉 자동차 판매원들 입니다. 아니 그들을 관리를 하는 매니저 라고 표현을 해야 적당 하겠습니다.  이들과  협상을  하려면 진짜 진땀나는  과정의 연속입니다. 화도 납니다!! 포기를 하고 싶습니다!!  라는 이야기를 하면 왜? 그런 과정을 거치느냐? 인터넷으로  확인을 하고 사면 되지? 라고 이야기를 할수 있으나 그렇게 해도  결국 협상이란 과정이 필요하게 됩니다.  그래서 인터넷으로 최저의 가격으로 구매를 했다고 했어도 결코 딜러!! 그들만이 알고있는 모든 내용을 다 파악을 하지는 못하고 있는 겁니다.

자신이 인터넷으로 다 파악을 했다 하더라도 결국 딜러에 가서 차를 가져와야 하는 경우가 대부분, 이런 과정을 생략을 하고 아무래도 실물을 직접 봐야 직성이 풀리는 소비자들이 대부분이라 딜러, 여기저기를 다니면서 가격 협상을 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럴 경우 자동차 딜러에게 하지 않아도 될 언급을 하는 바람에 자신에게 득보다는 손해로 다가오는 경우가 종종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데 이런 손해를 인지하는 것은 자동차 딜러, 그 장소가 아니라 차를 몰로 나오는 순간에 아! 이게 아닌거 같은데? 라는 생각이 들면서 며칠 운전을 하다보면 지인, 혹은 친구들이 한마디씩 던진 말이 영 신경이 쓰이는 경우가 차를 구입하신 분들은 다 경험하셨을  겁니다.

자!!  그럼 자동차 딜러에서는 가급적 어떤 말을 피해야 할까요??




위의 화보는 Colourbox에서 발췌를 했습니다!!




1. 전 자동차에 대해서 잘모르니 잘 인도를 해주세요!!
자동차 딜러를 보자마자 하는 이야기가 이런 이야기가 첫번째라고 익명을 요구하는 딜러가 이야기를 하는데  딜러의 입장에서 볼때는 이런 호재가!! 라고 생각한다고 합니다. 딜러의 입장에서는 어떤 차종이 가장 좋은지를 잘 알고 있는데 이런 바이어에게는 가끔 인기가 별로 없는 차종을 주로 추천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고 합니다.

2. 그냥 한번 구경 왔어요!!
자동차를 판매하는 입장에서는 이런 세마디가 가장 싫어하고 가장 좋아하는 소비자라는 생각을 동시에 들게 한다고 합니다. 이런 이야기를 하는 소비자는 어떻게 보면 그냥 지나치는 소비자일수도 있으나 일단 자동차 딜러의 가시 거리에 든 그런 소비자라고도 이야기를 한다 합니다. 더우기 소비자의 입장으로는 솔직하게 차에 대해서 지식이 거의 없는 경우가 허다해 자동차 딜러 입장에서는 일단 자기들이 원하는 가격으로 팔수있는, 다시 말해서 쉬운 소비자로 낙인(?)이 찍히는 겁니다.

3. 난 현금으로 차를 살겁니다!!]
이런 이야기는 차 가격이 다 정해지고 딜러 재정 담당자하고 마주 앉을때 하는 이야기이지, 차를 파는 판매원에게 할 이야기는 아닙니다. 재정 담당자 하고 마지막에 싸인할때 그때 차의 갸격이 적힌 수표를 거네는 순간이 최적의 순간입니다.

4. 운전하던 차가 주저 앉았어요!! 그래서 차가 당장 필요합니다!!
이런 이야기를 하는 순간 당신은 이미 속내를 보인 겁니다. 자동차 가격의 협상은 거의 서로간의 감정 싸움(?)이라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피를 팔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럴 언급을 하는 소비자는 일단 협상의 빌미를 거의 상실했다고 보면 됩니다.

5. 난 이 차를 너무 좋아하는데, 그런데 일단 부담이 가긴 합니다!!
이런 이야기도 앞에서 언급한 내용과 일맥상통한 이야기인데.  이런 이야기를 한 순간 자동차 판매원의 눈은 반짝이기 시작을 합니다.

6. 내 차를 트레인을 하려는데 내 차 가격은 내가 잘 알고 있는데...
자동차 딜러에게 차를 살때 자신이 그동안 운전을 했었던 차를 트레이드인을 하는 것은 새 차에 대한 협상의 여지가 없어진다! 라는 내용을 모르시는 분들은 아마 없을 겁니다. 그러나 트레이드인을 하려면 차라리 아주 나중에 이야기를 하시고 가급적 이런 이야기를 하지는 말고 차라리 밖에서 파는 것이 좋을듯 합니다.

7. 이 차는 내가 처음 구입하는 새차가 됩니다!!
중고차를 이제까지 운전한 분들이 종종 이야기를 하는 내용인데,  당신이 너무 좋아서, 혹은 농담으로 던진 이야기는 딜러의 입장에서 하나도 놓치지 않는 그런 민첩함을 보이게 됩니다.

8. 딜러는 다 똑같은 사기꾼(?), 난 바가지를 쓰고 싶지 않습니다!!
이런 생각은 자신의 마음속에 품고있지 겉으로 표시하는 내용은 절대 아닙니다. 자신이 차를 소비자라고 딜러 당사자의 마음을 해하는 그런 언급은 피해야 합니다.

9. 한달 페이먼트는 얼마 이상이 되면 안됩니다!!
가끔 자동차를 사러갈때 딜러들이 묻는 이야기중 제일 많이 듣는 이야기가 한달레 얼마나 내면 자신의 재정에 맞겠느냐? 라고 묻는 딜러들을 많이 보았을 겁니다. 어떻게 한달 페이먼트를 맞추던 그들의 입장에서는 일단 이익을 남길수 있는 좋은 호재가 바로 이런 이야기를 하는 소비자인 셈입니다. 이런 계산은 딜러를 방문하기 전에 온라인을 통해서 확인이 가능합니다.

10. 내 신용 점수는 그리 좋지 않은데...
이런 언급을 하는 순간, 자신을 스스로 협상의 여지를 없애는 자충수가 되는 겁니다. 만약 자신의 은행이 아닌 딜러에서 제공하는 은행을 통할땐 페이먼트 기간이 몇 개월인지, 혹은 자동차 구입차 구입 가격이 얼마인지를 싸인하기 전에 파악을 해야 합니다.


Posted by Pathfinder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