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분들이 한국의 언론은 이제 도저히 믿지 못하겠다고 하면서 미주에서는 한국의 언론보다는 근래 북핵과 연관된 소식은 주류 언론을 직접 확인, 번역을 해 천편일률적이고 권력의 해바라기성을 띤 한국 언론이  있지도 않은 실체를 있는 것처럼 포장을 해 민초들의 눈과 귀를 막는 언론의 사명과는 정반대의 행보를 보이고 있는바, 그런 작태에 결기찬 많은 양식이 있는 한인들이 나름 자신들이 보고 느낀 미 주류 언론의 기사를 번역을 해 자신의 블로그나 social media를 이용 실체를 전달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겁니다. 

그런데 근래 한국의 주류 언론이라고 자화자찬을 하는 C일보에서 미 퇴역 장성 50명이 백악관에 공개적으로 북한에 대한 폭격은 많은 사상자 특히 주한미군과 주한 미국인들의 다칠수 있다고 하면서 트럼프의 미 북핵에 대한 강경 노선에 반대를 한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기사를 1면에 보란듯이 올렸던 겁니다. 그런데 이런 외신을 이용해 번역을 한 기사는 실체가 어디인지를 기사 말미에 첨부를 하는 것이 기자 아니 언론에서 해야될 덕목임에도 불구하고 그런 내용은 눈을 씻고 찿아보아도 있지도 않은 겁니다.... 중략

근래 백악관 내부에서는 북핵에 대해 북폭을 견지하는 강경파와 북폭보다는 외교에 역점을 두어야 한다는 온건파가 열띤 공방을 벌이는 와중에 온건주의를 지양하는 미 국무 장관의 경질설이 갑자기 떠오르고 그 후임에 미 UN 주재 대사가 떠오르는둥 미 정가는 부핵에 대해 혼전을 거듭하다가 근래 강경파가 득세를 하면서 분위기가 급변하고 있는 겁니다. 그러는 와중에 평창에서 열리는 동게 올림픽 참가가 불투명하다는 미 유엔 주재 대사의 인터뷰가 해외 언론을 타고 프랑스는 한반도 정세를 거론하며 불참을 이야기 하고 자칫 문죄인이 묵한이 참가하지 않으면 평창 동계 올림픽이 망할지도 모른다는 분위기를 견지하다  자칫 평창 올림픽은 세계 각국이 참가를 하는 동계 올림픽이 아닌 전국 체전으로 전락하게 되는 그런 경우가 되게 된겁니다.

아래의 내용은 백악관내 강경파와 온건파가 북폭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의견 충돌이 있었고 결국 강경파가 득세를 하는 과정을 미 주류 언론인 CBS에서 나온 기사를 중심으로 자세하게 기술을 할까 합니다. 이런 내용은 한국 언론에서는 자세하게 다루지도 않았으며 더우기 미국에 주재하는 한국 특파원들도 모르쇠로 일관을 하는건지 아니면 기사를 송고를 해도 홍와대에 한시적으로 기거를 하는 문죄인의 눈치를 봐, 알아서 데스크에서 삭제를 하는건지 모르겠습니다.






위의 화보는 CBS의 Kevin Lamarque에서 발췌를 했습니다!!




w지난 수용일 백악관 외교와 안보를 총괄하는  수석 보좌관인 맥메스터는 미 국무장관인 틸러슨이 지난 화요일에 천명을 한 북한과 북핵 문제를  조건없는 대화로 풀고 싶다는 내용의 연설 내용을 한마디로 일축을 해버린 겁니다. 그러면서 국무 장관인 한 외교적인 내용은 틀린 것이라고 하면서 실명을 거론하며 직격탄을 날린 겁니다. 그의 발언을 보면 북한과의 대화는 한 과정일 뿐이지 그것이 전체가 될수없다고 평가절하해 버린 겁니다.

그러면서 현재 미국이 취하고 있는 모든 제재 조치에서 더하면 더했지 대화를 빌미로 북한에 가하고 있는 현재의 제재 조치들을 철회할 생각은 추호도 없으며 더우기 이제까지 북한이 과거의 정권에 기대어 대화를 빌미로 거짓말을 하면서 원하는 모든 것을 취했던 그런 기만적인 전술에 더이상 속지 않으며 만약 그들이 핵개발을 계속하면 과거에 그들이 맛보지 못했던 또다른 아니 북한 자체가 존재하지도 못하는 형국을 맞게 될것이다! 라고 경고를 했는데  당시 제임스타운 포럼에 참석을 했었던 많은 인사들이 맥메스터의 강경 기조를 눈과 귀로 목격을 했었던 겁니다.

또한 북한은 비핵화도 중요하지만 전 세계를 통해 인권말살이 자행이 되는 그런 파렴치한 정권으로 반드시 북한 백성들의 인권을 위해 반드시 뭔가를 해야 한다는 결기도 보이고 있는 겁니다. 그러면서 지금처럼 북핵의 핵을 제거할수  있는 호조건을 가진 시기는 예전에는 없었으며 위기를 호기로 전개하는 그런 최적의 시기가 다가오고 있다는 발언도 서슴치 않은 겁니다.

아런 매매스터의 발언에 미 국무장관인 틸러슨은 워싱턴 디씨에서 열린 Atlantic Council에서 " 우리는 북한이 원한다면 어제라도 대화를 할 용의가 있다!!일단 만나서 앉아서 이야기 해보자!!  라는 것처럼 만남 자체가 일단 중요하지 첫만남에서 무엇을 얻어낸다는 것은 그것은 대화를 하지 않겠다! 라는 이야기와 마찬가지다!" 라는 유화적인 태도를 계속 취하고 있는 겁니다. 그러면서 틸러슨은 만남 자체에 큰 의미를 두고있는 듯한 발언을 하는데 이런 발언과 행동은 고거 정권인 부시, 클린튼 그리고 오바마 정권하에서 이루어 졌었지만  결국 돈만 퍼주고 그들의 농간에 놀아났었던 겁니다.
금년 초, 틸러슨은 대화를 하기 전에 북핵과 미사일 발사를 위시한 모든 긴장을 완화를 시켜야 한다고 이야기를 했었는데, 고거의 그의 대화에서ㅗ 한발 물러난 유약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겁니다.

이에 결정권자인 트럼프 미 대통령은 국무장관의 발언을 수정을 해 이야기를 했었으며 필요하다면 북한을 완전 파괴를 하는 옵션을 구사할 것이라 단언을 해 강경파인 미 외교 안보 수석인 맥매스터의 손을 들어주었습니다.

이렇듯 분위기가 이리 돌아가는데 문죙니씨는 평창 올림픽이 나라의 안위가 달린 것처럼 무엇이 먼저고 후인지를 모르는 아마추어식의 행태를 보이고 있는바, 허긴 부정한 방법으로 권력을 찬탈한 그의 모습에서 문죄인 정권의 정통성이 바람 앞에 등불처럼 위태로운 상태에서 미국에 의한 북폭은 자신의 정권 몰락으로 이어져 그와 그의 수하들이 다시 신적폐로 규정이 되어 영어의 몸이 될것을 두려워한 나머지 나의 허락이 없이는 북폭은 절대 반대! 라는 개소리만 남발을 하는데...  정부가 과연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수 있는지도 의심스러워 결ㄹ국 미국이 북폭에 나서면 국민 개개인이 자신의 안전을 위해 전쟁 대비를 해야 할겁니다.

Posted by Pathfinder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