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겨울 필자는   남가주에서 있었던  업무에 참석차  우리 한인이 제일 많이 거주를 하는  엘에이를 방문을 한적이 있었습니다. 주로 엘에이를 가면  복잡한  시내 대신 조금 떨어진 한적한 곳에  호텔을 잡고  가끔 식사 혹은 쇼핑 할일이 있으면   한인 타운에 들어가곤 했는데 이번엔 무슨 바람이 불어서인지 한인 타운 안에 있는 호텔을  숙소를 잡고  움직일때 제 차를 이용을 하기보단 타운 안에서 운영을 하는  불법(?) 택시를 이용을 하곤 했습니다. ( 주로  한인 타운을 움직이면 주차난, 복잡한 교통을  싫어해 편도  3-4불하는  불법 택시를 이용을 해보았습니다.)

 

당연히  숙소는 한인들의 상가가 밀집해 있는 western가에 있는  G호텔을  숙소로 정하고 웬만한 거리는 걸어다니기로 했습니다. 세미나를 마친 그 다음날 아침 간만에 한국 청진동에 있는 해장국  맛을 보러 가깝지 않은 Y해장국 집을 산책삼아  아침 일찍 일어나 걸어서   아침 식사를 하고  오는 길에  호텔 옆에 있는  맥도날드에 들려서  스타벅스  커피보다 우수하다는 소위 맥카페 커피를 사러  맥도날드에 들어섰습니다.

 

그런데 이게 웬걸!!  여기저기서 들려오는 목소리는  낮익은  우리 고유의 언어였습니다!!

우리 한국 분들, 목소리 크기는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는 것을 잘 아시지 않습니까? 한국 드라마를 보아도 왜들 그리 목소리는 큰지 일요일 아침 그리 이른 시간도 아닌데  약 4000 sq ft의 매장은 대부분 한인 시니어 혹은 장년층으로 메워져 있었습니다. 앉을 자리가 없었습니다.  커피를 들고 여기저기 자리가 없나를 15분 배회를 하다  마침  두 사람이 앉는 자리에 한분이 있길래 양해를 구하고 합석을 했습니다.  

 

그 뜨거운 large coffee를 시키고  호호 불어가며  마시면서 간만에 내 나라말이 여기저기서 들려오는 소리에 여기가 서울인가벼? 라는 생각을 하면서  저역시 커피 한잔을 마시면서  아침 신문을 보면서 두시간을 개겼습니다. 그리고 일어나려 했더니  할아버지 두분이 커피를 들고  내가 앉아있는 자리 앞에 서서  나를 뻔히 쳐다보고 있었습니다 다 마셨으면 빨리 일어나라는  시선으로  쳐다 보시길래  더이상 앉아 있기가 면구스러워 후딱 일어나 나왔었습니다, 

 

그 시간이 10시 30분!!

그 넓디 넓은  웨스턴가에 자리 잡은 맥도날드는  거짓말 하나도 보태지 않고  한인 시니어들로  가득 찼고  앉을 자리는 커녕 햄버거를 주문하러 들어온   타인종 손님들은  자리가 없자  그냥 나가는 모습도 종종 보였고, 앉아서  식사를 하려던 손님들은  종업원에게 to go box를 달라고 해  가지고 가는 모습도 보였었습니다.

 

이러한 모습들을 근래 미 주류 언론인 New York Times에서도  보도를 했었는데요, 그 이유는  뉴욕에 한인이 많이 거주를 하는  Flushing가에 위치한 맥도날드 매니저가  인근 무료 급식소에서  아침 식사를 하고  무료한 시간을 달래기 위해 인근에 있는   맥도날드 체인점에 들어와 커피를 시키고 삼삼오오 모여 앉아  정겨운  대화를  나누는데 도가 지나쳐 커피 한잔을  시키고  몇시간씩 눌러 앉아 있어 다른 손님들이 불평을 하자  맥도날드는  매장 안에   주문한 식음료는  20분안에 끝내달라는  안내문을 붙혔고  시정이 될 기미가 보이지 않자 매니저는  경찰을 불러  장시간 앉아있는 한인 시니어를  나가게 했다는 기사를 보고   지난 겨울  필자가 엘에이에 갔었을때  항상 외곽 지역에 숙소를 잡았었던  필자가  그날은 무슨 바람이 불어서인지 타운 안에 숙소를 정하고  호텔 근처에 있었던  맥도날드를  들렸을때  뉴욕 타임즈지가 이야기 한 그런 모습을  필자도 보았기에 그 모습을 자세하게 묘사하고자 합니다.





위의 화보는 본문의 내용과 관계가 없음을  말씀드립니다!!




뉴욕 타임즈지에 의해 기사화 되었던  뉴욕 플러싱  맥도날드  헤프닝이  전국적으로 퍼져 나가자  주류의 많은 네티즌들이  340여개의 댓글을 달기 시작을 했었는데요, 댓글의 내용은  다음과 같았습니다.

 

일부는  한인 시니어들을 비난을 했었지만 많은  네티즌들은 이구동성으로   " 맥도날드는 노인을 공경을 하는 아시안 문화를 배울 필요가 있고 그들을 위해 좀더 넓은 공간을 확보해야 하지 않는가??  1불을 내고 커피를 마시던  10불을 내고 커피를 마시던  그들도 엄연한  손님인데!! "  라고 이야기를 했고  또 다른 댓글은  " 어떻게 뜨거운 커피를 20분안에 다 마시고 나가느냐? "  라고 이야기를 하면서 맥도날드의 매장 확장을  요청하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다행하게도 맥도날드측이 사과를 하고 직원의 교육을 시키며 매장을 확장하는 것으로 일단락이 되었는데요,  가쉽거리로  다룬 뉴욕타임즈의 기사로 전국으로 퍼지면서  전국적인 주목을 받는  기현상이  일어났었는데요, 필자는  주류 미국인들이  생각을 하는 이번 헤프닝을  어떻게 바라볼까? 하는 생각을 갖던중,  다행스럽게도  이러한  내용을 가지고 설문 조사를 한  미국의 대형 포탈 사이트인  msn.com에서   조사한 미국인들의 반응을 보게 되었습니다. 내용이 무척 흥미롭습니다!!  질문의 내용과  응답 그리고 설문 조사에 참가한 내용을 담은 통계 숫자가  나왔습니다.

 

( Msn.com의 설문 조사 내용 )

 

이번 맥도날드의  헤프닝을 보고 그 매장을 방문한 사람들이 장시간 머물러도 되느냐? 라는 설문 조사에 이렇게 답을 했습니다!

 

음식이나 음료를 주문한 사람들은  장시간 있어도 된다!!!     64 프로

아니다!! 다 마시거나 먹었으면 바로 나가야 한다!!!           18 프로

그때그때 달라요!!!                                             15프로

모르겠다!!!                                                     3프로

 

 

어떻든  네티즌들의 댓글에 일희일비를  할게 아니라  상황에 맞게  공중 도덕을  지키는 것도  우리 미주 한인  시니어들이 가져야할 내용이 아닌가 싶습니다.  근래 스타벅스에 앉아 두명의 흑인 남성이 있었던 매장 매니저의 신고로 체포된 사건이 일파만파가 되어 급기야는 스타벅스 사장이 사과를 하는 헤프닝이 벌어지면서 일단락이 되었었는데요, 문제는 만약 커피 한잔을 시키고 장시간 줄창 앉아있다가 미것을 본 매장 매니저가 경찰에 신고를 해 경찰이 출동했다면 영어가 원활한 한인 어르신이라면 모를까 자칫 언어와 문화적인 차이에서 오는 충격으로 인종 차별이다! 라고 비화가 되는 경우도 있지 않게 될까! 하는 의구심도 가져 봅니다.

Posted by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과거 그 유명한 전동 치솔 제조 업체인  Oral-B  고위 경영자가  나이를 들어 은퇴후,  햄버거 고기를  뒤집는 cooker 일을 한다거나,  그로서리 마켓에 가면  쉽게 볼수있는 샘플을 나누어 주는 그런 일을 한다면?  여러분은 과연 어떤 생각이 들까요?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렇게 생각을 할겁니다. 오랫동안 일에 전념을 한 사람이 막상 일이 없으니 소일거리라도 찿으려 그런 일을 하는게 아니냐?  라고 말입니다.  혹은 아마  그 양반은 과거에 잘 나갈때  은퇴 준비를 하지 않고  펑펑 쓰다 결국  은퇴후  경제적으로 쪼달려   아무 일이라도 해야 하는 그런 지경에 있지 않겠냐?  라는 생각도 하실 겁니다.

 

여러분은  전자를 맞다고 생각을 하실 겁니까?  혹은 후자가 맞을거라  생각을 하실겁니까?? 안타깝게도 후자 입니다!!

한때 잘 나갈때  은퇴 준비를 차곡차곡 했다면   나이가 들어 은퇴후  안락한 생활을 했었을텐데  준비를 하지 않은 상태에 은퇴를 하다보니  결국 재정적으로 어려워 아무 일이라도 해야 겠기에  햄버거 고기를  뒤집는 cooker 일이나  샘플을 나누어 주는 그런 일이라도  해야 입에 풀칠이라도 할수있기에  막판에  그런 일이라도 선택을 해야 하는  지경에 있는 모습을  과거에 잘 나갔던 과거의 대기업 부사장이었던 어느 남성의 모습을 투영시켜 젊었을때 은퇴 준비에 만전을  기하라는 뜻으로  설명을 한 내용이 미국의 경제 방송인 CNBC에서  방영이 되었었습니다.

 

노동의 신성함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신성하다고 생각을 합니다.  단지   위의 글에서 은퇴와 그리고 과거의 고위 회사 경영자를 투영을 시킨 것을 언급하려는 것은 팔 다리에 힘이 있을때 부지런히 벌어서 저축을 하여 은퇴후 안락한 생활을 즐기라는 뜻의 내용으로  은퇴 준비를 철저하게 하자는 내용으로  이미 미주 한인 사회에서는 중 장년층들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베이비 부머 세대가 주류를 이루고 있기에  미래의 모습을  점검을 해보자는 뜻으로 이글을 시작하려 합니다.








Tom Palome는 6자리의 봉급을 받고 first class의 비행기 좌석을 타고 유럽으로 비지니스 여행을 떠나고 활동적인   기업 활동을 했었던  Oral-B의 고위 경영자였었던 사람중의 하나였었습니다. 현재 그는  77세로  Oral-B에서 은퇴를 했지만  지금은  샘스 클럽에서  시간당 10불을 받고  샘플을 나누어 주는 일을 하고 컨츄리 클럽에서  미니멈 임금보단 조금 상회를 하는  햄버거를 굽는  그러한 일을 하는  중입니다. 그도 여느 베이비 부머처럼  열심히 일을 하고 모게지를  완납을 하고  두 아이를 대학을 보고  본인의 연봉의 10배에서 20배의 은퇴 연급을 모은 전통적인 미국인들과  다름이 없는 베이비 부머 세대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그런 그가 왜? 시급이 10불이 채 안되는 임금을 받으며  두가지 일을 해야 했을까요??

 

미국의 중산층 즉 다시말하면 5-6 자리의 연봉을  중간 계층들은  2008년에 찿아온 경제 불황으로 그동안  그들이 모아 온  은퇴 연금의 가치가  떨어지는 경험을  대부분이 했습니다.  Tom Palome도 예외는 아닙니다!!  그는 은퇴후 일상적인 가정 경제 생활을 영위하기 위해 그동안 모은 은퇴 자금의 가치가 하락된 9만불을 인출을 하게 된겁니다.  결국 곶감 빼먹듯 잔고가 없어지자  그는 직업을 찿아야 하는 그런 절박함을  맞이하게 되는 겁니다.

 

 

식당에서의 마지막  일을 묘사한 이야기 입니다!!

활동적이고 낙천적인 그는 그래도 다행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아직도  건강한 체력으로 이러한 일이라도 할수있는 자신에게  고마워 할 따름이라고 웃으며 이야기를 합니다. 햄버거 굽는 일이 끝나면  그는 식당  바닥을 청소를 하고  집으로 향합니다. 그러면서 그는 이렇게 이야기를 합니다.  나는 내가 하는 일에 만족을 하고  절대 부정적인 생각을 갖지 않고  또 그런 생각해서는 안된디고  생각을 한다는 말을 남기고  집으로 향합니다.

낮은 임금을 받는 미국인들의 대부분이 은퇴를 하면  그들은 오직 social security에 전적으로 의지를 하게 됩니다. 또한 교육을 많이 받고  은퇴 준비를 미리 해놓았던  은퇴자들도  은퇴후 그들이 과거에 했던 생활보다는 낮은  은퇴 생활을 영위하게 된다는 은퇴 보고서가 있듯이  은퇴 생활은  은퇴전  생활이 판이하게 다름으로 많은 은퇴자들이  은퇴후 새로운 일을 찿아 나서게 된다고 합니다. 또한 새로운  모습은 과거  회사의 중간 경영자 였었거나  전문직에 종사를 했었던 은퇴자들이  은퇴후  마땅 할만한 일이 없기에 저임금을 주는 일이라도 하는 그런 새로운 사회상이  일반화 되어 가고 있다고 이야기를 합니다.


점점 떨어지는 삶의 질!!

2016년 통계에 의하면 65세 혹은  그 이상의 나잇대에 있는 720만의 미국인들이  일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 숫자는 10년보다 약 67프로가 증가를 한 숫자라 합니다, 안타깝게도  Federal Reserve의 통계를 분석한  National Institute on Retirement Security의 분석에 의하면 65세 혹은 그 이상의 미국인 59프로가 은퇴 연금이 없다는 암울한 보고서를 내놓았습니다. An economist at The New School의 Teresa Giliducci는  안정된 직업을 가지고 아이들을 대학을 보내고  본인의 은퇴 연금을 모았었던  미국인들도 은퇴후  과거의 생활과는 동떨어진 은퇴 생활을 하고 있다는 보고서를 내놓았습니다. 점점  열악해져 가는 양상은 보이고  평균 수명은 길어지는 상황에  많은 노인층이  직업을  구하려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첨언을 합니다. 과거엔 회사에서 은퇴 연금을 조성을 해주었던  pension에서 근 30년전 부터는   종업원 즉 개인이 저축을 해야하는  401K가   주류를 이루고 있는 바  은퇴 연금을 중점적으로 연구를 하는 보스톤 대학에 의하면  2011년 현재 55세-64세에 있는 나잇대 군의  은퇴 연금 총액수는  평균적으로 12만불에  지나지 않는다는 보고서를 내놓았습니다.


모자라는 은퇴 연금!!
55-64세에 있는  나잇대의 401K는 개인당 일년에 4800불을 불입을 하는 것으로 나와있습니다. 전문가에 의하면 이런 정도의 은퇴 연금으로는  평균 수명이 늘어난 베이비 부머 세대들에게는  은퇴후 재정적인 압박으로 이어진다고 전망을 하고 있습니다. 미 은퇴자 협회인 AARP는 전망을 하기를 현재의 은퇴 연금 시스탬은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이야기를 하면서 현재 65세인 은퇴 인구의  평균 수명을 약 20년을 더 산다고 가정을 하면  지금 가지고 있는 은퇴 연금은 턱없이 부족하다고  이야기를 합니다.

독립적인 생활하기!!
샘스 클럽에서 일을 하는 Tom Palome는 그의 아이들에게  바라고 싶은 것은 독립적인 생활을 하는 그런 습관을 미리 배웠으면 하는 것이라 이야기 하면서 오늘도 탬파 베이에서 멀리 떨어지지 않은 Brandondml  샘스 클럽 매장에서 지나가는 어린 아이가  하나 달린 젊은 여성에게 블루베리 맛이 나는 과자를  시식을 해보라고 웃으면서 권하고 있습니다.

우리 미주 한인  아니 올드 타이머들은  은퇴가 무엇인지도 모르고 밤을 낮을 삼아 일을 해서  자식들 만큼은  미 주류 사회에  진출을 시키려  했었습니다.  그런 그들이 손발에 힘이 떨어져 경제적인 능력을 상실해  싫든 좋든 은퇴라는 수순으로 들어 갔을때  준비도 전혀 되지 않은  상태에서 맞이를 하게 된겁니다. 문제는 돈 입니다!!!!  일을 할땐 그런 일이 나에겐 현실적인 일이라 생각을 하지 않았는데  닥쳐보니 선택의 여지가 없어  암울한  은퇴 생활을 하게 된 분들이 우리 미주 한인의 선배인  올드 타이머 였었습니다. 허나 이제는  많은 미주 한인들이  베이비 부머 세대라는 반갑지 않은  타이틀로 은퇴의 수순을 밟게 됩니다. 그러나 미주 한인 베이비 부머 세대들은  그래도 올드 타이머 보다 보고 들은게 많아  현실적으로 적응을 잘 하리라 생각을 하지만  위에서 이야기 한것처럼 65세 혹은  그 이상의 미국인 59프로가 은퇴 연금 조금 마음에 걸리기도  합니다!!

과연 우리 미주 한인 베이비 부머 세대들은  미국인들중 은퇴 연금이 없는  65세 이상의  59프로와 비교를 할때  얼마나 많은 수의   미주 한인 베이비 부머세대들은 은퇴 연금이  없을까요?


Posted by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