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겨울 필자는   남가주에서 있었던  업무에 참석차  우리 한인이 제일 많이 거주를 하는  엘에이를 방문을 한적이 있었습니다. 주로 엘에이를 가면  복잡한  시내 대신 조금 떨어진 한적한 곳에  호텔을 잡고  가끔 식사 혹은 쇼핑 할일이 있으면   한인 타운에 들어가곤 했는데 이번엔 무슨 바람이 불어서인지 한인 타운 안에 있는 호텔을  숙소를 잡고  움직일때 제 차를 이용을 하기보단 타운 안에서 운영을 하는  불법(?) 택시를 이용을 하곤 했습니다. ( 주로  한인 타운을 움직이면 주차난, 복잡한 교통을  싫어해 편도  3-4불하는  불법 택시를 이용을 해보았습니다.)

 

당연히  숙소는 한인들의 상가가 밀집해 있는 western가에 있는  G호텔을  숙소로 정하고 웬만한 거리는 걸어다니기로 했습니다. 세미나를 마친 그 다음날 아침 간만에 한국 청진동에 있는 해장국  맛을 보러 가깝지 않은 Y해장국 집을 산책삼아  아침 일찍 일어나 걸어서   아침 식사를 하고  오는 길에  호텔 옆에 있는  맥도날드에 들려서  스타벅스  커피보다 우수하다는 소위 맥카페 커피를 사러  맥도날드에 들어섰습니다.

 

그런데 이게 웬걸!!  여기저기서 들려오는 목소리는  낮익은  우리 고유의 언어였습니다!!

우리 한국 분들, 목소리 크기는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는 것을 잘 아시지 않습니까? 한국 드라마를 보아도 왜들 그리 목소리는 큰지 일요일 아침 그리 이른 시간도 아닌데  약 4000 sq ft의 매장은 대부분 한인 시니어 혹은 장년층으로 메워져 있었습니다. 앉을 자리가 없었습니다.  커피를 들고 여기저기 자리가 없나를 15분 배회를 하다  마침  두 사람이 앉는 자리에 한분이 있길래 양해를 구하고 합석을 했습니다.  

 

그 뜨거운 large coffee를 시키고  호호 불어가며  마시면서 간만에 내 나라말이 여기저기서 들려오는 소리에 여기가 서울인가벼? 라는 생각을 하면서  저역시 커피 한잔을 마시면서  아침 신문을 보면서 두시간을 개겼습니다. 그리고 일어나려 했더니  할아버지 두분이 커피를 들고  내가 앉아있는 자리 앞에 서서  나를 뻔히 쳐다보고 있었습니다 다 마셨으면 빨리 일어나라는  시선으로  쳐다 보시길래  더이상 앉아 있기가 면구스러워 후딱 일어나 나왔었습니다, 

 

그 시간이 10시 30분!!

그 넓디 넓은  웨스턴가에 자리 잡은 맥도날드는  거짓말 하나도 보태지 않고  한인 시니어들로  가득 찼고  앉을 자리는 커녕 햄버거를 주문하러 들어온   타인종 손님들은  자리가 없자  그냥 나가는 모습도 종종 보였고, 앉아서  식사를 하려던 손님들은  종업원에게 to go box를 달라고 해  가지고 가는 모습도 보였었습니다.

 

이러한 모습들을 근래 미 주류 언론인 New York Times에서도  보도를 했었는데요, 그 이유는  뉴욕에 한인이 많이 거주를 하는  Flushing가에 위치한 맥도날드 매니저가  인근 무료 급식소에서  아침 식사를 하고  무료한 시간을 달래기 위해 인근에 있는   맥도날드 체인점에 들어와 커피를 시키고 삼삼오오 모여 앉아  정겨운  대화를  나누는데 도가 지나쳐 커피 한잔을  시키고  몇시간씩 눌러 앉아 있어 다른 손님들이 불평을 하자  맥도날드는  매장 안에   주문한 식음료는  20분안에 끝내달라는  안내문을 붙혔고  시정이 될 기미가 보이지 않자 매니저는  경찰을 불러  장시간 앉아있는 한인 시니어를  나가게 했다는 기사를 보고   지난 겨울  필자가 엘에이에 갔었을때  항상 외곽 지역에 숙소를 잡았었던  필자가  그날은 무슨 바람이 불어서인지 타운 안에 숙소를 정하고  호텔 근처에 있었던  맥도날드를  들렸을때  뉴욕 타임즈지가 이야기 한 그런 모습을  필자도 보았기에 그 모습을 자세하게 묘사하고자 합니다.





위의 화보는 본문의 내용과 관계가 없음을  말씀드립니다!!




뉴욕 타임즈지에 의해 기사화 되었던  뉴욕 플러싱  맥도날드  헤프닝이  전국적으로 퍼져 나가자  주류의 많은 네티즌들이  340여개의 댓글을 달기 시작을 했었는데요, 댓글의 내용은  다음과 같았습니다.

 

일부는  한인 시니어들을 비난을 했었지만 많은  네티즌들은 이구동성으로   " 맥도날드는 노인을 공경을 하는 아시안 문화를 배울 필요가 있고 그들을 위해 좀더 넓은 공간을 확보해야 하지 않는가??  1불을 내고 커피를 마시던  10불을 내고 커피를 마시던  그들도 엄연한  손님인데!! "  라고 이야기를 했고  또 다른 댓글은  " 어떻게 뜨거운 커피를 20분안에 다 마시고 나가느냐? "  라고 이야기를 하면서 맥도날드의 매장 확장을  요청하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다행하게도 맥도날드측이 사과를 하고 직원의 교육을 시키며 매장을 확장하는 것으로 일단락이 되었는데요,  가쉽거리로  다룬 뉴욕타임즈의 기사로 전국으로 퍼지면서  전국적인 주목을 받는  기현상이  일어났었는데요, 필자는  주류 미국인들이  생각을 하는 이번 헤프닝을  어떻게 바라볼까? 하는 생각을 갖던중,  다행스럽게도  이러한  내용을 가지고 설문 조사를 한  미국의 대형 포탈 사이트인  msn.com에서   조사한 미국인들의 반응을 보게 되었습니다. 내용이 무척 흥미롭습니다!!  질문의 내용과  응답 그리고 설문 조사에 참가한 내용을 담은 통계 숫자가  나왔습니다.

 

( Msn.com의 설문 조사 내용 )

 

이번 맥도날드의  헤프닝을 보고 그 매장을 방문한 사람들이 장시간 머물러도 되느냐? 라는 설문 조사에 이렇게 답을 했습니다!

 

음식이나 음료를 주문한 사람들은  장시간 있어도 된다!!!     64 프로

아니다!! 다 마시거나 먹었으면 바로 나가야 한다!!!           18 프로

그때그때 달라요!!!                                             15프로

모르겠다!!!                                                     3프로

 

 

어떻든  네티즌들의 댓글에 일희일비를  할게 아니라  상황에 맞게  공중 도덕을  지키는 것도  우리 미주 한인  시니어들이 가져야할 내용이 아닌가 싶습니다.  근래 스타벅스에 앉아 두명의 흑인 남성이 있었던 매장 매니저의 신고로 체포된 사건이 일파만파가 되어 급기야는 스타벅스 사장이 사과를 하는 헤프닝이 벌어지면서 일단락이 되었었는데요, 문제는 만약 커피 한잔을 시키고 장시간 줄창 앉아있다가 미것을 본 매장 매니저가 경찰에 신고를 해 경찰이 출동했다면 영어가 원활한 한인 어르신이라면 모를까 자칫 언어와 문화적인 차이에서 오는 충격으로 인종 차별이다! 라고 비화가 되는 경우도 있지 않게 될까! 하는 의구심도 가져 봅니다.

Posted by Pathfinder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