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부활절 이었습니다.

 

종교인이던 아니던간에 직간접적으로 부활절의 영향을 받지 않으신 분들은 없으리라 생각을 합니다.

 

간만에 일요일이라 Mall에 쇼핑을 가신 분들은 부활절이라 닫는다!! 라는 팻말을 보시고 발길을 돌리셨을거고

 

자영업을 하시며 정기적으로 가게에 비치할 물건을 Costco에서 구입하신 분들은 미처 문을 닫는다는 생각을

 

하시지 못하셨을 겁니다. 부활절은 미국, 아니 부활절의 의미를 아시는 분들한테는 큰 행사입니다.

 

웬만한 기업은 Good Friday이다 해서 금요일부터 쉬는 경우가 있었고 월스트리트 주식 시장도 폐장을 할만큼

 

큰 의미를 갖는 날입니다!!

 

 

필자는 카톨릭 신자입니다!! 그러다보니 부활절의 의미를 그 누구보다도 잘압니다!!

 

일반적인 표현을 빌리자면 죄 많은 인간들의 업보를 혼자 다 취하고 십자가에 못박혀 쓸쓸하게 아니 기쁜 마음으로

 

죽음을 택하신 어느 분이 다시 환생을 하셔 만인에게 기쁨과 희망을 준 날을 종교인들이 경축을 하는 날입니다!!

 

카톨릭 신자가 종교적인 측면에서 접근을 해야 하는데 블로그방에서는 카톨릭 신자만이 있는게 아니라 모든 분들에게

 

공감이 되는 언어를 사용해야 했기에 비 종교인의 측면에서 접근을 했습니다.

 

 

필자는 오늘 부활절의 의미를 논하려 하는게 아닙니다!!

 

물론 부활절의 의미와 정반대가 되는 스토리 일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아래에 소개되는 내용과 화보 그리고 영상이

 

부활절의 의미를 더 되새길수 있지 않을까 해서 나름 기술해 보았습니다. 조금 더 자세하게 기술을 했으면 하나

 

필자가 이야기 하려는 그 의미는 아래에서 설명토록 하겠습니다.

 

 

부활절!!!

 

 

말 그대로 다시 살아 온다는 의미입니다!! 그러나 다시 살아 온다는 의마완 정반대인 쓸쓸한 아니 기쁜 마음으로

죽음을 맞이한 어느 14세 소녀의 이야기를 담아볼까 합니다.

 

 

아래의 글, 화보, 그리고 영상은 미 전문 잡지인 Daily News애서 인용 그리고 우리말로 일부 번역을 했습니다.

 

 

 

 

Katelyn of Campbell County, Tenn., died after a struggle with bone cancer, days after the wished-for prom.

 

Katelyn Norman, 14, of Campbell County, Tenn., wanted to learn to drive and slow dance at her prom, so her high school organized ‘Light the Night for Kate,’ giving her a prom and lining a road with candles for in honor of the teen who did not take any day for granted.

골수암으로 오랫동안 병마와 투병을 했던 테네시의 사는 어느 14세 소녀가 그토록 원했던 prom 꽃을 받고

쓸쓸하게 아니 평온하게 마지막 눈을 감았습니다. Katelyn Norman은 지난
금요일 아침 조용히 눈을 감았습니다,. 그 어린 학생은 지난 2년전 의사한테 시한부 생명의 선고를 받고도
그 해맑은 웃음을 잃지 않았었습니다.
 
 

 

Katelyn Norman loved every day of her 14 years.
 
 
그 어린 소녀인 Katelyn Norman 는 병마와 투쟁을 하면서 마지막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습니다. 그것은 바로
Prom Party에 참석을 하는 일이었습니다!! 그러나 참석을 하기에는 무리였었습니다. 이 내용을 전해들은
Campbell County 시장은 지난 화요일을 Katelyn Norman Day로 선포를 하고 그녀의 마지막 꿈을 이루어
주기 위해 백방으로 노력을 했습니다. 화요일 밤 어린 학생이 입원해 있는 창가에서 내려다 보이는
고속도로에서 수천명의 인파가 촛불을 들고 그 어린 소녕의 꿈이 이루어 질수 있도록 촟불 행사를 가졌었습니다.
 
 
 

 

The town converts a hospital room into prom venue for Katelyn Norman.

 

Hospital spokesperson Erica Estep는 Daily News와 인터뷰 하기를 1500여건의 메세지가 도착을 했으며
많은 분들이 웹사이트를 통해 e-card를 보내 자원 봉사자들이 그 내용을 일일이 카피를 해서 그녀의 병상에다
놓았다고 이야기 했습니다.

 

 

 

 

Katelyn receives a corsage from her prom date. It was a dream come true for young girl who inspired her community

 

 

 

 

Katelyn knew she was dying, but had a winning smile. Her high school organized ‘Light the Night for Kate,’ giving her a prom and lining a road with candles for her to drive home.
 
 

 

Katelyn's prom date presents her with a prom queen sash on her special night.

 

마침내 14세의 어린 소녀인 Katelyn Norman은 그렇게 바라던 Prom Party에 참석을 할수가 있었습니다!!
그 병상에 참석을 했던 그 학생의 급우들과 참석자들은 그녀가 그렇게 원했던 것을 해줄수 있어서 무척
기쁘다고 이야기 하면서 이제까지 본인들이 보고 경험을 햇던 그 어떤 Prom Party보다 더 의미 있는
Prom Party라 이야기 했습니다.
 
 
 
인생사는 음과 양이 동시에 공존을 합니다!! 대부분 음은 양으로 인해 가려지기도 합니다!! 만인이
경축하는 환생의 날만 기뻐하고 축하할게 아니라 우리 사회에 어두운 곳, 외진 곳, 아니 위와 같은
아름다운 모습이 우리 사회에 알려질때 부활절의 참모습과 종교인들이 흠모하는 그분의 뜻이 아닌가
필자는 생각을 합니다!!



"생생 미국이야기"를 찿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더많은 글을 보실수 있습니다!! 




2013/06/20 - [생생 미국이야기!!] - 우린 모두 삭발을 했습니다!!




 공감은 글쓴이를 춤추게 만듭니다!! 아래의 공감 한번 꾸~우욱~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