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자신을 낳아주고 사회에 건강한 지식과 육체를 가지고 사회에 나갈수 있게 헌신적으로 희생을 하신 부모님이 영면을 하게 되면 그 슬픔 또한 그 어떤 슬픔과도 비교하지 못할 정도로 비통한 마음을 금치 못하게 됩니다. 물론 사랑하는 아내나 남편을 먼저 보내는 이들의 마음도 그 어느 것에 비교하지 못할 정도로 큰 슬픔에 젖게 됩니다.

그런데 그런 슬픔과 심적인 괴로움을 십분 활용을 하는 이들이 있으니 그것은 바로 유족의 슬픔에 같이 동참을 하면서 안타까운 그들의 마음을 이용해 폭리를 취하는 경우 입니다. 유족들은 먼저 간 이에게 최고의 예를 갖춘다고 생각을 하여 장례 업체가 요구하는 것을 거의 다 수용을 하게 되는데 그 이유는 유족들은 이것저것 따질 경황이 없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과거 한국에서는 장의차를 운전하는 운전 기사가 몰래 찔러주는 돈이 없거나 혹은 적은 돈을 쥐어주면 노자가 모자란다는 희안한 궤변을 늘어 놓으면서 차를 움직이지 않는 경우도 있고 시신을 염을 하는 장의 업체에서는 시신이 차고 있는 시계나 반지 같은 것을  유족 몰래 빼돌리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아마 이미 경험을 하셨던 분들은 이보다 더 많은 사례를 경험 하셨으리라 생각을 합니다.

물론 미국도 그렇긴 합니다만 과거 한국처럼 지저분하게 사랑하는 이를 잃은 유족의 슬픔도 아랑곳 하지 않고 두번 울리는 그런 행태는 아니지만 교묘한 상술로 이것저것 포장을 해 유족들이 알아차리지 못하게 하여 선택을 하는 그런 경우도 비일비재 하여 결국 유족들이 정신을 차리지 않으면 후에 재정적인 압박을 받는 경우도 있게 됩니다. 그러나 근래 일부 깨어있는 어르신들은 자신의 생존할 시기보다 죽음에 가까운 시기가 가깝다고 생각을 하여 평소에 장례 보험을 들어 자신이 사망 후, 가족들에게 재정적인 부담을 주지 않으려는 그런 분들도 있긴 합니다만 아직도 그런 준비를 하지 못한신 분들이 더 많울 것으로 사료가 됩니다.

이 내용을 보시는 분이 연로한 부모님을 두고 계시거나, 혹은 사랑하는 이가 불치의 병으로 미래를 예측하지 못하는 그런 안타까운 현실에 직면하시고 계신다면 안타깝지만 이런 경우의 수도 있음을 미리 준비하는 차원에서 한번 자세하게 숙지를 하시는 것도 좋을듯 합니다. 아니! 불난 집에 부채질 하는 것도 아니고 아픈  가슴에 더 상처를 주는 내용이 아니냐? 라고 말씀을 하시는 분도 계시겠지만 이 글을 올리는 필자도 사랑하는 옆지기를 젊은 나이에 보낸 경험이 있어 그때를 생각을 해 우왕좌왕 했었을때의 경험과 비교를 해 나름 묘사를 했으니 숙지를 하시는 것도 그리 나쁜 일은 아니라 생각을 합니다!!

 

 

 

 

 

 

1. 슬픔이 앞을 가려 이것저것 생각할 겨를이 없긴 하겠지만 그런 슬픔을 교묘하게 이용을 하는 그런 장의 업체가 있습니다. 장의 업체에는 거품이 많은 관계로 슬픔이 어느 정도 가시고 나면 재정적인 압박을 받는 경우가 있어 나름 주의를 하시는게 좋을듯 합니다. 인터넷을 통해 가격 비교를 하십시요

 

2. 복잡한 장례 절차를 거치지 않는 간소한 의식이 미국 대부분의 주와 다른 유럽 국가에서도 행해지고 있는 실정이니 인터넷을 써치를 해 간소한 장례 절차에 대해서 확인해 보시어 재정적인 부담을 경감하는 것도 한 방법.

3. 시신이 안치한 곳에서 바로 묘지나 화장터로 이송을 해  가족들만 참석을 해 안장을 하는 경우도 있고 후에 교회나 성당에서 먼저 간 이에게 예를 표하는 그런 방식도 미국인들 사이에서 행해지고 있다고 합니다.

4. 자신이 거주하는 뒷마당에 사랑하는 이의 유골을 화장해 묻는 미국인들도 생겨나고 있다고 합니다. 법적으로 문제는 없다고 하나 이런 방법을 모색을 한다면 해당 카운티에 문의를 하시고 결정을 하십시요.

5. 장의 업체를 인터넷으로확인을 하시고 비교 검토를 하시면 전통적인 방법으로 장례 절차를 마치고자 하는 이들에게는 재정적으로 많은 도움이 됩니다.

6. 장의 업체에서 제공하는 소위 절약을 해준다는 명목으로 package를 제공하는데 그 팩키지 안에는 필요치 않는 항목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organist fees, grave digging bills, 그리고 physicial charges등등 입니다. 계약서 서명시 아주 깨알 같은 글씨를 다 읽어 보셔야 합니다.

7. 많은 장의 업체는 비용을 협상할 준비가 되어있습니다. 그러니 적극적으로 협상에 임하시어 재정적인 부담을 줄이십시요.

8. 관(casket)에는 거품이 엄청 끼여있습니다!! 여기저기 가격 비교를 하셔야 합니다.

10. 관도 요새는 환경적인 요인이 적용이 되어 믿지 않으시겠지만 두꺼운 cardboard로 제작된 관도 제작이 되고 있는데 의외로 선택하는 미국인들도 많다고 합니다.

11. 쇠로 만든 관에 시신을 넣어 매장을 하면 썩지 않는다 해서 일부 유족들이 안타까운 마음으로 선택을 하는 경우도 있는데 부패가 된다고 합니다. 물론 비용도 무척 비쌉니다.

12. 관(casket)에 시신을 입관을 해 매장을 하는것이 법으로 규정이 된 것은 아닙니다! 수의만 입혀서 매장을 해도 현행법에 반하는 내용은 아닙니다. 물론  이 내용도 망자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이야기 하는 분도 있을 겁니다.

13. 많은 분들이 화장에 대해선 사안에 따라 법적으로 규제가 된다고 생각을 합니다만 그 이유는 장례 업자들이 자신들만의 이익을 취하려 하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카운티에 따라 일부 규정이 있을뿐 꼭 화장을 해야한다는 법적인 구속력은 없습니다.(여기서 화장이라 함은 코스매틱을 이야기 하는 겁니다.)

14. 시신 얼굴에 화장할때 쓰이는 화학 약품은 공해 물질이 다분하게 함유가 되어 있습니다. 화장을 하고 시신을 매장을 하면 주위 토양이나 지하수 오염이 따른다 합니다.

15. 장례식이 있기 전에 장의 업체에 시신이 꼭 안치될 필요는 없다고 하는데, 그 이유는 맘ㅎ은 장의 업체들이 시신을 안치하는 냉동 시설이 열악하기도 하는데 영안실에 있다가 장례 의식이 있기 바로 전에 운구를 하셔도 된다 합니다.

16. 오후에 시신을 매장하는 것보단 오전에 하는 것이 비용이 경감된다고 합니다!!

17. 모든 장의 업체가 전문 시설이 있는 전문가들이라고 보면 안됩니다. 자신이 우ㅓㄴ하고자 하는 장례 업체가 전문 단체에 소속이 되어 있는지 확인이 필요합니다!!

18. 대규모 체인에 소속된 장례 업체가 최고라는 생각을 버리십시요! 소규모라 하더라도 서비스 내용이 알차고 비용면에 있어서 알찬 경우가 있습니다. 자신들이 이용코자 하는 업체의 사용 후기 참조도 중요합니다.

19. 군인이거나 이었거나 한 경우는 정부의 재정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20. 망자의 가족이 없거나 웰페어를 받다가 사망을 했다면 장례식 비용의 일부를 해당 카운티에서 보조를 받을수 있습니다.

21. 망자에 대한 안타까움을 생각하는 척 하면서 비싼 관을 추천을 하는 장례 업체는 피하십시요!

22. 장례 업체와 이야기 할때는 친구나 친지를 반드시 대동을 하십시요! 유족들은 경황이 없어 이것저것 따질 정신적인 여유가 없고 장례 업체 직원이 추천하는대로 따르게 되어 후에 재정적인 폭탄을 맞는데 같이 간 친구나 친지들은 좀더 현실적인 대응을 하게 됩니다.

23. 장례 업체의 추천이 항상 다 옮은 것만은 아닙니다! 오히려 경험이 있는 친구나 친척들의 조언이 더 현실적 일수도 있습니다!

24. 장례식에 들어갈 조화를 꼭 장례 업체에서 할 필요는 없습니다!! 꽃집과 장례 업체에서 추천하는 조화의 가격 대비를 해보십시요.

25. 가족이나 친구들이 없어 관을 운구할 사람이 없어 장례 업체에 부탁을 하면 비용이 생각치 않게 들어갑니다.

26. 관을 운구할 차량도 자신이 운전하는 밴이나 친구나 친지 밴을 이용할수 있습니다!

27. 망자에 대한 예의로 꼭 운구 차량을 제대로 된 차량으로 하고 싶다면 운구 차량 섭외를 장의 업체를 통하지 않고 직접 협상을 할수가 있습니다.

28. 망자에 대한 비석을 장례 업체를 통해 하는 것보단 직접 주문을 하십시요!

29. 장례 비용이나 서비스에 대해 불만이 있다면 해당 장례 업체가 소속된 단체나 소비자 단체에 제소를 하십시요!

 

 

유족들의 슬픔을 최대로 이용하는 일부 미국 장례 업체!!

 

자세한 내용 더보기!!   http://wemembers.tistory.com/842

Posted by Pathfinder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