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월 20일이면 지난 8년 동안의 백악관 생활을 끝내고 오바마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됩니다.
그가 재임하는 동안 쌓아논 치적은 모든 미국인들에게 긍정적인 면도 있었지만 부정적인 면도 없지 않아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와 반대의 정치적인 견해를 가졌다 하더라도 미국민들은 임기를 마치고 사라지는 대통령에게는 끊임없는 찬사와 성원을 아낌없이 보내는 것이 제가 거주하는 곳의 정치 풍토 입니다.

그러나 트럼프가 차기 대선에서 일방적인 미국 굴지 언론의 선동성 기사에 굴하지 않고 세인의 전망과는 달리 그가 차기 대통령에 당선이 되었던 겁니다.
미국 언론과 끊임없이 각을 세우며 현재 한국 언론이 선동성 기사와 카더라~~  라는 찌라시 정보로 일관을 하는 조종동, 종편 그리고 JTBC의 아니면 말고! 하는 무책임적인 기사 양산과 거의 내란성 수준의 역모와 같은 미국 굴지의 언론과의 전쟁을 선포를 하고 대권 당선 이후 끊임없이 언론과 투쟁아닌 투쟁을 전개해 나가고 있는 겁니다.  그런 와중에 미 공화당과 트럼프는 오바마가 쌓아논 치적을 일순간에 전부 해체를 시켜버리겠다고 공언을 하고 있으며 오바마의 손때가 묻은 그 어느 것이라도 다 철거를 하는 일종의 편협성도 보이고 있습니다.

그런데 근래 미 언론에서 과거 오바마가 두 어린 딸을 데리고 백악관에 처음 입성을 했었을때 죠지 부시의 두 딸이 오바마의 두 딸아이에게 정신적인 지주가 되었었던 사실이 근래에 밝혀져 훈훈한 이야기가 되고 있습니다. 죠지 부시가 백악관에 입성을 했었을때 과거 오바마의 두 딸이 백악관에 입성을 했었을때의 나이와 거의 비슷했었습니다.  한창 뛰어놀 나이에 아빠가 대통령이라는 직책을 가졌기 때문에 경호원에 의한 24시간 경호를 받아야 하는 감옥아닌 감옥 생활을 했었던 죠지 부시의 딸이 자신들이 경험을 했었던 내용을 차기 대통령, 그것도 흑인으로써는 처음 당선이 된 미국 흑인 대통령 딸에게 정신적인 지주가 되었던 사실을 말입니다.

이런 내용을 보면서 트럼프가 4년 후, 혹은 8년 후, 퇴임을 했을때 정파가 서로 다른 죠지 부시의 일가가 오바마 가족에게 했던 그런 아름다운 모습이 트럼프혹은 그의 가족에게 그대로 행해질지 관심이 가기도 하는데 너무 섣부른 판단인지 몰라도 근래 그가 행하는 언동을 볼때 의심이 가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자!!  죠지 부시의 두 딸이 백악관을 나서며 이제 막 백악관에 들어서는 오바마의 뚜 딸아이에게 어떤 식으로 정신적인 지주가 되어 미국인들의 마음에 잔잔한 물결을 일게 했을까요??





Pool에서 발췌를 했습니다!!




오바마의 두 딸인 말리아와 샤사가 처음 백악관에 입성을 하게 되었을때,  모든 것이 생소했었습니다.  그런 모습을 본 전임자인 죠지 부시의 가족은 오바마가 평소에 서로 헐뜯는 정치적인 라이벌이었지만 전임자로써 오바마 가족에게 백악관 생활에 대한 조언을 해주고 받았었던 겁니다.  여기엔 죠지 부시의 두 쌍둥이 딸이 앞에 나서서 적극적으로 오바의 두 딸들에게 도움을 주었던 겁니다.

당시 죠지 부시의 딸들은 오바마의 두 딸아이에게 백악관 생활에 대한 조언과 고충등 도움이 될만한 내용을 이야기 하면서 필요하다면 조언과 도움을 주겠다는 편지를 썼었습니다.  그런 편지를 받은 오바마의 두 딸들은 흔쾌히 수락을 했었습니다. 8년이 지난 근래 부시의 두 딸이 백악관을 떠나는 두 딸아이에게 다시 편지를 썼던 겁니다. 그러면서 자신들이 백악관을 떠나면서 오바마의 두 딸에게 조언과 도움을 준 내용을 상기를 시키면서 그런 도움과 조언을 차기 대통령 가족에게도 그대로 해주었으면 하는 바램을 담은 내용과 자신들이 백악관을 떠나서 민간인 생활을 하던 일상적인 내용을 편지로 자세하게 설명을 했던 겁니다.

이런 내용이 언론에 실리면서 선거시 피 튀기면서 싸워도 일단 승자와 패자가 결정이 되면 축하와 위로를 보내는 미국의 정치 풍토는 선거 후, 승자는 패자를 다시 재기치 못하도록 철저하게 짖밣고 또한 패잔의 승자의 승리가 몹시 배 아픈듯 무조건 불복이라는 소인배 모습을 보이는 한국의 민주다 떨거지들과 다수의 진보 세력과는 판이하게 다른 모습이기도 합니다.

부시의 두 딸들은 오바마가 당선 후, 처음으로 가족들과 죠지 부시에게 인사차 왔었던 추운 11월을 기억을 하면서 당시 부시의 두 딸들이 8살, 10살의 오바마의 두 딸아이에게 자신들의 사용하는 침실이 곧 오바마의 딸아이들이 쓰게 될거라는 친절한 설명과 일광욕 하는 곳을 내려가는 계단의 난간을 어떻게 재미있게 미끄러져 내려가는지를 몸소 보여준 내용하며  교육의 중요성도 언급을 하면서 지난 8년간의 백악관 생활에 대한 소회를 서로 밝히기도 한겁니다.
그러면서 오바마의 두 딸아이가 폐쇄된 지난 8년 동안의 백악관 생활을 무리없이 생활을 했던 찬사와 백아관을 더나게 되면 새로운 세상과 접하게 되는데 어떻게 하면 무리없이 접하게 되는지에 대한 민간인으로써의 조언과 모습을 편지로 다시 설명을 해주었던 겁니다.

당시 죠지 부시가 취임식을 했었을때 백악관 꽃꽂이를 담당을 하는 낸시라는 여자가 꽃꽂이를 해주었엇고 그 꽃이 미 전임 대통령이었었던 할아버지인 부시 침대 머리맡에 있엇다 20년이 지난 이후 죠지 부시의 딸인 제나의 결혼식 부케로 쓰인 내용을 설명을 하면서 오바마의 두 딸아이게도 백악관 스태프진들의 고마움을 잊어서는 안된다고 표현을 한겁니다. 그러면서 대학을 가는 오바마의 큰딸인 말리아 그리고 고교를 졸업할때까지 워싱턴에 머무르게 되는 샤사에게 미간인으로써의 생활을 즐겁게 지내라는 조언도 잊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죠지 부시의 두 딸과 오바마의 두 딸아이에게서 건전한 미국 정치 풍토의 모습을 보게 됩니다.
어떻게든 깍아내리려고 아니 다시는 재기치 못하게 철저하게 짖밟는 한국의 정치 풍토, 더나아가 여자가 혼자 정치를 한다고 해서 X알 달린 인간들이 어떻게든 끌어내리려는 작태, 없는 내용을 있는 것처럼 둔갑을 시키는 재주들, 단선되게 자신의 유세장이나 선거 사무실에 한번 와달라고 머리를 조아리며 이마가 땅에 부딪힐 정도로 간과 쓸개를 다 줄듯리 하던 치들이 상황이 교묘하게 변하자 배신을 밥먹듯 하는 한국 정치 풍토!!

아마 그런 정치 풍토는 세월이 흘러 자연스럽게 이루어지는 것에 대한 기대는 이미 저버린지 오래,  그래서 대다수의 국민들이 군의 정치 개입을 요구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근래처럼 대다수의 국민들이 드러내놓고 군의 정치 개입을 요구한 모습은 지난 30년 동안 한번도 보질 못했습니다!!



Posted by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