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볼이 열리는 미국의 각 도시는 차량의 왕래가 눈에 띄일 정도로 급격하게 감소를 합니다. 그만큼 슈퍼볼에 대한 열기가 대단하다는 건데요, 오죽하면 외국에 나가있는 군인들도 슈퍼볼이 시작하는 시간에는 경계나 작전에 나가는 시간조차도 변경을 할 정도로 관심들이 대단합니다. 마켓에는 먹거리를 사려는 이들이 즐비하게 줄을 서고 있고 맥주와 칩, 그리고 이때가 되면 어린 닭들이 떼죽음을 당해야 하는 닭들의 입장에서 볼때는 반갑지 않은 시기인 것만은 분명합니다. ( 미국인들의 치킨 날개 사랑은 무척 대단합니다.)

특히 슈퍼볼이 열리는 현지의 도시에는 숙박 업소와 식당가가 경기를 보러 오는 이들을 맞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이때에 올리는 매출이 상당한 것으로봐서 슈퍼볼의 열기는 다른 경기보다 더 뜨거운거 같습니다. 이런 특수를 이용코자 분주하게 움직이는 여성들도 한 몫을 챙기려 대거 현지로 이동을 하게 되는데 이들은 이동시 혼자가 아닌 그룹으로 움직이고 그런 그룹을 감시를 하는 이들도 항상 이들과 행동을 같이 하면서 움직이는 그룹들이 있습니다. 바로 인신 매매단과 그런 인신 매매단에 의해 감시를 받으면서 움직여야 하는 여성들이 대거 항공기에 탑승을 해 현지로 모여드는 겁니다.

그런 인신 매매단에 의해 반강제적으로 엮여가는 여성을 발견한 어느 항공사 여승무원의 기지로 어느 한 여성이 악의 구렁텅이에서 탈출하는 내용이 언론을 통해 보도가 되면서 미국의 각 항공사들이 항공사 승무원들에게 가르치는 Airline Ambassadors, 가칭 항공 대사라는 교육 과정이 새삼 일반인들의 관심을 받게 된겁니다.

아래에 묘사되는 내용은 항공사 여승무원의 재치있는 기지로 악의 굴레에서 벗어날수 있었던 어느 여성의 모습과 그런 과정을 교육시키는 Airline Ambassadors에 대한 내용을 자세하게 묘사를 하고자 합니다.




Airline Ambassdor 교육 과정을 이수하는 항공사 승무원들!!



미국 시애틀에서 샌프란씨스코를 운항하는 항공기에 여승무원인 쉴라 페데릭은 10번 좌석의 창가에 앉아있는 머리를 제대로 감지를 않아 딱이 지고 헝클어진 여성을 보자마자 무언가 잘못 돌아가고 있구나! 하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던 겁니다.

알라스카 항공에서 근무를 하는 49세인 승무원, 쉴라 페데릭은  창가에 안자있는 여자 아이의 나이는 잘되봐야 14-15세 정도밖에 보이지 않았고 잘 차려진 정장을 입은 어느 남자와 같이 여행을 하는 것으로 보였었습니다. 그러자 그녀의 머릿속은 복잡하게 돌아가기 시작을 했었던 겁니다.

당시 그녀는 어떻게든 그 남자와 대화를 해보려고 시도를 했었고 그 남자는 피하는 행동으로 아니 귀찮은듯한 말투로 가급적 대화를 끊으려 노력을 했었던 겁니다. 그러자 그녀는 그 여자 아이가 화장실을 갈것으로 생각을 하고 화장실에 종이와 펜을 놓으면 아마 아이가 도와달라는 글을 남길 것으로 생각을 해 종이와 펜을 남긴 겁니다. 그녀의 추측은 정확하게 맞았었고 그 어린 여자 아이는 도움을 청하는 메모를 남겼던 겁니다.

그런 메모를 본  쉴라 페데릭은 바로 기장에게 연락을 했었고 비행기가 공항에 도착을 하자마자 경찰들이 터미널에 지키고 있으면서 그 남자를 체포한 것입니다.

에어라인 앰배서더(Airline Ambassadors)
항공기에 탑승을 하는 승무원들은 소정의 교육을 통해 인신매매의 현장을 목격 신고를 하는 역할에 대한 교육을 별도로 받게 됩니다. 이런 역할로 인해 미 국토 안보부는 2016년 2000명의 인신매매범의 체포와 인신  매매단에게 협박을 받았던 여성 400명을 구출하는 전과를 올렸었고 지금도 이러한 기능이 하늘을 날으는 항공기내에서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겁니다.

Airline Ambassadors 창시자인 낸시 리바드는 지난 달 100여명의 항공기 승무원을 휴스톤으로 초치를 해 훈련을 시켰었고 교육 마지막날에는 인신매매의 희생자가 될뻔 했었고 승무원의 기지로 구출되었던 여성이 연사로 나와 당시의 경험을 이야기를 하면서 공포에 떨고 있거나, 아주 극심하게 부끄러워 하거나, 혹은 얼굴에 멍이 들어있거나 상처가 있거나, 불안해 하는 모습을 보이는 여성이 특히 다른 일행과 같이 여행을 하지만 극히 부자스러운 모습을 보이면 그것은 바로 자기와 같았던 인신매매 희생자라고 보아도 무방하다는 이야기를 펼치면서 교육 현장은 진지한 표정으로 압도된 그런 모습이었었습니다.

슈퍼볼 커넥션!!
슈퍼볼이 열리는 공항은 말그대로 인산인해를 이루게 됩니다. 더나아가 슈퍼볼이 열리는 지역은 전국 각지에서 모여드는 인신매매범들과 희생자들이 그들에게 반강제적으로 이끌려 현지에 오게 되는데 항공사들도 슈퍼볼이 열리는 지역의 공항에 소정의 에어라인 앰배서더 교육을 받은 항공사 승무원을 대거 투입을 시켜 현장을 적발, 경찰에 신고케 하는 그런 작전(?)에 돌입을 하는 겁니다.

슈퍼볼이 열리는 지역의 윤락 행위에 대한 통계는 정확한 것이 없으나 이런 시기에는 인신매매단들의 활동이 해당 지역에 빈번하게 움직이는 것으로 보아 수요가 급증을 하는 것으로 보여지고 있고 해당 지역이었던 휴스톤 시장은 인신매매와 윤락 행위를 발본색원을 하겠다고 이야기를 했었으나 과연 얼마나 성과가 있었는지 슈퍼볼이 끝난 지금 귀추가 주목이 되나 수요가 있으니 공급이 따른다는 극히 평범한 경제 학설이 이런 매춘에도 더 정확하게 적용이 되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교육을 시킬때 강사는 승무원들에게 절대 스스로 그런 희생자들을 구출하려는 행동을 취하지 말라고 합니다. 자칫 인신매매 희생자와 승무원들이 위험에 처할 소지가 다분하므로 그런 인신 매매범들이 항공기에 탑승을 했다고 판단이 되면 조용히 기자에게 연락을 하고 기장은 기착지 공항 경찰에 이야기를 해 체포케 하는 그런 방법으로 절대 직접적인 개입은 금지하는 교육을 철저하게 시키고 있습니다.


"생생 미국이야기"를 찿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더많은 글을 보실수 있습니다!! 




2017/03/28 - [생생 미국이야기!!] - 항공기 이륙 취소? 그럼 승객에 대한 보상은??




 공감은 글쓴이를 춤추게 만듭니다!! 아래의 공감 한번 꾸~우욱~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