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코스코를 방문을 하면 특히 점심 시간을 주변으로 해서 가게 되면 자사 제품을 선전하기 위해 무료 시식 코너를 마련합니다. 거짓말 하지 않고 그런 무료 시식 코너를 한바퀴 빙~~~~ 돌면  대충 한끼 식사가 될 양을 시식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물건을 다 구입을 하고 항상 길게 늘어선 계산대 앞에 서면  최소한 10분 정도는 기다려야 하는데, 이때 대부분 애꿏은 스마트폰을 들여다 보거나 아니면 정면 상단에 설치되어 있는 핫도그, 피자등이 날 먹어봐요!!  라고 유혹을 하는  먹거리 싸인이 정면으로 마주치게 됩니다.


코스코 계산대는 이른 아침을 제외하곤  항상 줄을 길게 서야 합니다.

다른 스토어는 다르게 많은 계산원을 배치를 하는데도  항상 붐비는 것을 보게 됩니다. 그렇게 사람이 붐비게 보이도록 내버려 두는 것도 그들의 상술의 일종이라 하니 그들의 경영 전략에 감탄을 금할 길이 없는데, 그렇게 줄을 서면서 결국 코스코에서 물건을 구입한  손님들은  마지막 계산대에 서서까지  코스코의 food stand의 유혹을 받아 1불 50센트 하는 핫도그와 소다를  먹어야 하나? 말아야 하나? 하는 번민에 빠지게 해서  결국  계산대에서 기다리다 지쳐 배고픔에 사서 드시는 분들이 있는가 하면  유혹에 빠져 그냥 지나치기 뭐해 사서 드시는 분들이 있음을 보게 됩니다.

1불 50센트하는 코스코의 명물인 핫도그를 food stand에서 없애겠다고 이야기가 나오자 많은 코스코 애용객들이 본사에 이메일을 보내 없애지 말라고 청원(?)을 했다는 이야기가 근래 주류 뉴스에 나오면서 코스코의 핫도그, 피자가 더 각광을 받는다고 합니다.


그런데 코스코에 가서 하는 이런 무의식에 행한 행동들이 미국인들에게 살을 찌게 한다는 이상한 아니 그도 그럴거 같다!! 라고 생각케 하는 그런 내용이 주류 언론에서 제기가 되었습니다. 그래서 도대체 어떤 관점에서 보았길래 그런  의견을 피력하는지 본 포스팅에서는 나름 그 내용을 묘사해 보았습니다!!









지난 1990년 미국의 모든 주의 미국인들의 비만이 15프로 이상을 넘지 않은 주가 없었습니다. 그로부터 20년후 비만 증가율이 20프로 이하인 주가 없을 정도로 미국 사회에서는 비만이 심각한 사회 문제로 제기된 겁니다. 이렇듯 미국인들의 비만은 점점 증가일로에  있음을 우리는 느끼게 됩니다.

왜?  미국인들의 비만이 점점 증가를 할까요??  그 어느 누구도 속시원하게 원인을  제공하는 학자들은 없습니다. 일설에는 설탕이 많이 들어간 디저트, 소다 때문에!!  어떤 분들은 앉아서 하는 직업이 많아졌기 때문에, 또 어떤 분들은 담배를 끊어 군것질이 늘어나 그렇다!!  라고 하기도 합니다.


근래 죠지아 주립 대학에서는 이러한 세가지의 추측을 가지고 미국인들의 비만 실태를 조사해 보았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 조사 기관 역시 우리가 추측을 한 운전하는 시간이 많아져 그럴 것이다!  라고 나름 조심스럽게 판단을 내렸는데, 이들이 집중적으로 관심을 두었던 부분들은 금연에 참가한 미국인들이 늘어 나면서 군것질이 심해져 그것이 곧 비만과 연결이 되지 않았느냐? 에 비중을 두기 시작을 한겁니다.  또한 인구 밀도와  해당 지역의 경제도 연구 대상에 포함을 시켰는데 거기다가 음식값 그리고 개스비도 연구 대상에 포함시켰던 겁니다.


특히 그들이 주목을 한 것은 음식 비용의 높고 낮음을 면밀하게 조사를 했던 바 그중에서 다수의 식당이 팽창한 지역, 그리고 코스코 월마트와 같은 대단위 warehouse 스타일 도매 업체들의 팽창을  염두에 두고 조사를 한겁니다. 그런데 1990년을 중심으로 매년 초대형 warehouse 스타일 도매 업체들의 팽창이 급속도로 증가를 하게 된겁니다. 사실 동네 어귀에 있는  전통적인 그로서리 마켓은 그리 큰 영향을 미치지는 못한다고 하면서 다량의 물건을 박리다매 형식으로 싸게 파는 코스코나 월마트 같은 경우의 스토어가  빠르게 증가를 하면서 미국인들의 비만에 일조를 하고 있다는 조금 이상한 논리를  전개를 하고 있는데 실상 곱씹어 보면 그도 그렇겟다!!  라고 생각을 하는  원인이 몇가지 있긴 합니다.


물론 급속하게 성장한 외식 산업도 한 요인으로 자리를 잡고 있긴 하나 연구에 참여한 실무자의 이야기는 결국 식당이나 코스코 월마트를 가려면 운전을 하고 가야 하는데 4인 식구가 외식을 하는 경우 많은 비용이 지출이 되는 것에 대한 주저함에 그리고 그런 주저함이 food stand에서 파는 간편하고 값이 저렴한 음식으로 한끼를 때우는  그런 미국인들이 많이 늘어나면서 비만이 가속화 되고 있다는 논리를 펴고 있는 겁니다.


코스코!!

이제는 미국인들의 생활 트랜드로 자리를 잡고 있는 전통적인 대형 도매업체 입니다. 과거 미국을 상징하는 아이콘이 맥도날드 였다고 하면 미래의 미국 아이콘은 코스코가 되지 않겠느냐? 라고 반문을 할 정도로 코스코의 성장세는 가속도를 받고 있는 형극입니다. 그런 코스코가 미국인들의 비만 주범으로 몰리고 있으니 아이러니칼한 일이 아닐수 없습니다!!




"생생 미국이야기"를 찿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더많은 글을 보실수 있습니다!! 



2018/05/11 - [생생 미국이야기!!] - 코스코만 가면 왜? 나는 헐크(?)처럼 변할까??




 공감은 글쓴이를 춤추게 만듭니다!! 아래의 공감 한번 꾸~우욱~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Pathfinder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