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아메리칸 드림의 상징이었던 내용중에 차가 2대가 들어가는 차고가 있는 주택의 구입이 아메리칸 드림의 상징이라고 일컫었던 시대가 있었습니다.물론 그런 생각이 변한 것은 아닙니다만 그러한 소박한 꿈이 닷컴을 앞세운 주식 시장의 이상 현상으로 목돈을 쥐는 계층이 많아졌었고 기관 투자자들의 농간으로 서브 프라임이라는 신종 주택 대출 상품이 만들어지면서 일반 미국인들 사이에는 다운 페이먼트 없이 집을 살수가 있다!! 아니 원금은 나중에 내고 이자만 몇년 동안 내면서 주택 구입이 가능하다!! 라는 바람이 불면서 소박한 주택 규모로 지어진 자그마한 주택 구입이 꿈이었던 미국인들 사이에는 자신의 경제적인 사정을 고려치 않고 규모가 큰 주택을 구입하기 시작을 했습니다.  물론 미주에 거주를 하는 한인들 사이에서도 같은 바람이 불었었습니다.



그런데 자신이 거주를 할 목적으로 하는 주택 구입이 아닌 자신이 거주를 하는 주택 구입을 한후, 갑자기 상승을 하는 주택을 담보로 2차 융자를 얻어 두번째 주택을 구입을 하기 시작을 하면서 묻지마 부동산 매입이 시작이 되었던 겁니다.  그런 주택은 렌트를 주면 렌트 수입에서 주택 융자를 갚을수 있다는 일부 얍쌉한 부동산 에이전트들의 사탕 발림에 속아 너도나도 묻지마 구입을 한겁니다.


그러나 주택 거품이 꺼지면서 투자로 구입을 한 주택이 렌트로 나가지 않자 자신이 거주를 하는 주택에서 2차 융자를 빼 투자용 주택을 구입한 사람들은 극심한 자금 압박을 받기 시작을 한겁니다.  급기야는 투자용 주택은 물론 자신이 거주를 하는 주택마저 차압을 당하는 미국인들과  미주 한인들이 급증을 하면서 사회 문제로 대두가 되었던 시기가 그리 머지않은 과거의 일이 었던 것을 다들 기억을 하실 겁니다.


그런 광풍과 쓰디 쓴 경험을 한 미국인들의 주택 선호가 큰 평수의 주택보다는 1000 sq.ft  정도의 소규모 주택을 원하는 것으로 집계가 되면서 지금 미국은 허세보다는 실리를 앞세우는 소규모 주택 소유주들이 증가를 하고 있다 합니다.  이에반해 자신의 집이 없는 설움을 익히 아는 미주 한인들은 미국에 정착을 하고 밤을 낮 삼아 일을 하면서 경제적으로 윤택해지면 제일 먼저 하는 것이 주택 구입인데, 대부분은 자신의 경제적 규모에 맞게 주택 구입을 하지만 아직도 많은 수가 보여주기 위한 주택 구입을 하고 있는 실정이어서 적은 주택을 구입을 하는 미 주류인들과 극명하게 구별이 됩니다.


한때 교회의 목사나 신부님들이 소위 그들이 이야기 하는 성도들이 주택 구입 후, 집들이를 자주하는 바람에 축성을 하러 다니느라 눈코뜰새 없이 바빴다는 웃지못할 이야기가 미주 한인 사회에서 회자가 되었듯이 우리 한인들의 주택 구입에 대한 사랑은 타커뮤니티 저리가라 할 정도로 열의가 높다고 볼수 있습니다.  


그러나 근래 주택 가격의 상승과 경기 침체 그리고 고용 시장의 불안정으로 주택 유지에 대한 적신호가 만만치 않은 상태에서 대다수의 미국인들이 자신의 경제적 규모에 맞게 적은 주택을 선호하는 것과는 달리 가구는 없이 거실이 휑~ 하고, 뒷마당 잔디 심을 돈이 없어도 주택 규모는 커야 한다는 생각을 하는 분들이 많기에 근래 미국인들 사이에서 부는 작은 규모의 주택 구입에 대한 그들의 생각과  아직도 대형 주택을 선호하는 우리 미주 한인들과의 생각을 비교해 보는 시간을 가져볼까 합니다.











1. 적은 주택이 삶의 여유를 가지고 온다??

플로리다 주에 거주하는 제랄드는 자신이 거주를 하는 2000 sq ft 규모의 차고가 있는 타운 하우스에서 950 sq ft 의 콘도로 옮겼는데 그 이유는 자신의 비지니스를 오픈하기 위해 적은 싸이즈로 옮겼는데 이로인해 한달에 약 400불의 절약 효과를 가지고 왔다고 합니다. 물론 유틸리티 비용도 적어졌음도 인정을 합니다.

2. 유틸리티 비용과 주택과 연관된 비용이 적어졌다??
주택 보험, 재산세, 냉 난방비, 등도 주택의 규모가 적어짐에 따라 같이 상쇄하게 됩니다. 예를 들어 1000 sq ft 의 주택은 3000 sq. ft의 주택보다 유틸리티가 한달에 약 200불 정도가 덜 들어간다고 합니다. 또한 대도시 같은 경우는 콘도나 타운 하우스 같은 경우는 근린 시설과 가까이 있어 그외 교통비도 절약을 할수 있다고 합니다.

3. 근린 시설이 가까이 있어 좋다??
운동 시설, 그로서리 마켓등 생활 근린 시설이 가까이 있어 삶의 질을 높힐수 있다 대도시 같은 경우 콘도나 타운 하우스 같은 경우 HOA가 있을수 있어 매달 나가는 비용이 있으나 이것 또한 크기에 따라 차등 지불을 함으로 그리 큰 부담은 없을수 있습니다.

4. 유지를 하는데 그리 큰 어려움은 없다??
3000 sq ft 이상 되는 주택은 만약 물이 새는 경우가 있다면 그 피해는 전방위적으로 커지게 됩니다. 이런 정도의 싸이즈 이면 보통 2층으로 되어 있는 경우가 많은데 윗층에서 아랫층으로 흘러 내리는 누수 때문에 피해는 눈덩이 처럼 불어나게 됩니다. 또한 정기적인 수리비 또한 적어지게 됩니다.

5. 청소하기 편하다??
나이가 들면 움직이는데 제약이 많이 따르게 됩니다. 진공 청소기 하나 움직이기가 여의치 않은 건강 상태가 되기도 하는데, 그렇다고 매번 청소를 하는 분을 부르기도 재정적으로 여유가 있지 않게 됩니다.

6. 업그레이드를 하는데 창조적일수도 있게 된다??
큰 집을 구매를 하면 빈 공간을 채우기 위해 수납 공간이 많아지고 또 그것을 채우기 위해 자신의 취향에 고려치 않은 내용물로 급하게 채우게 되지만 적은 규모의 주택은 자신이 원하는 취향의 인테리어로 구성을 할수가 있습니다.

7. 그래도 손님 초대를 하는데 문제가 없습니다!!
코네티컷 주, 뉴 헤이븐에 거주하는 Jill은 928 sq ft의 주택을 구입을 해서 집들이를 했는데, 처음에 집크기 때문에 초대 손님의 구성을 최소화 했었는데 뒷마당에 deck을 설치를 해서 다행하게도 많은 친구를 초대를 할수가 있다고 이야기를 하면서 주택의 규모가 작다고 해서 손님 초대에 위축을 받지 않는다고 합니다.

8. 적은 주택은 아담한 공간에서 오는 안락함을 느낄수 있다??
한때 큰게 무조건 좋다!! 라는 선입관에 빠진 적도 있었습니다만  한때 부동산 광풍으로 그런 개념이 미국인들 사이에서는 많이 바뀌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아직도 많은 미주 한인은 주택은 크면 클수록 좋다!! 라는 생각을 가지신 분들이 많습니다. 재정적으로 문제가 없다면 별 문제가 없으나 그렇지 못하신 분들이 그러니 결국 남 좋은 일만 시키는 형극이 됩니다.



"생생 미국이야기"를 찿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더많은 글을 보실수 있습니다!! 




2018/06/20 - [생생 미국이야기!!] - 황량한 미국의 어느 도시!! 버려진 이유는?



 공감은 글쓴이를 춤추게 만듭니다!! 아래의 공감 한번 꾸~우욱~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Pathfinder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