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방문이나 여행을 오지 않으신 분이라도 세계적으로 유명한 아니 대표적인 관광지의 하나로 꼽히는 앨로스톤 국립 공원을 모르시는 분들은 아마 없을 겁니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Yellowstone National Park에는 매일 정기적으로 뜨거운 수증기와 온천수가 하늘로 치솟는 그런 웅장한 광경을 보기 위해 세계 여러 나라의 관광객들이 줄을 지어 방문을 하고 있고 이미 소멸되었다고 생각을 한 여러가지의 동식물이 발견되는 그러한 천혜의 모습이 잔존을 하고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그러다보니 미 연방 정부는 그 공원을 국립 공원으로 오래전에 선정했었고 자연 보호를 위해 법을 개정을 하고 자연 보호 정책을 위반하는 그 어느 누구에게도 일벌백계의 잣대를 들이되는 그러한 정책을 취하고 있는 겁니다. 그러다보니 그런 자연 보호 정책이 미국인들 사이에는 몸에 익숙해졌고 외국에서 온 일부 개념이 없는 관광객들이 자연 보호에 위반하는 행위를 할때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기도 합니다.


그런데 가끔 신문 지상에 보면 개념이 없는 한인 관광객들이 외국 관광지에 가서 볼쌍사나운 행동을 해 현지인들의 원성을 사는 경우를 종종 듣기도 합니다. 또한 매년 이맘때만 되면 북가주 해안( northern California)에는 전복 채취 시즌이 도래를 해, 많은 채취꾼들이 몰려들고 있는 바, 미국 공원 당국이 규정을 한 적정 크기에 미달한 전복 채취시 도로 놓아주어야 하고, 몇개 이상 채취는 금지를 하며, 이미 채취를 한 전복은 절대 판매를 하면 안되지만 친지 혹은 친구들에게 나누어 줄수는 있으나 이러한 규정을 무시를 하고 무단 채취를 하다 미 공원 당국에 적발이 되어 규격 미달의 전복 3마리를 잡아 몰래 숨기고 가다 벌금 10만불을 물었던 어느 한인의 기사가 이곳 지역 언론에 보도가 되어 한동안 한인 사회에 회자가 되었던 시절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미국 관광객이 지난 5월 9일 엘로스톤 국립 공원의 명물인 바이손(bison)이라는 우리나라의 소와 같은 종류의 새끼가 도로를 배회하는 것을 본 관광객이 혹시 차에 치일까 자신의 차에 태워 공원 사무실에 데려다 주었는데 이로인해 법적인 처벌을 받아야 하는 이야기가 지금 미국 사회에 회자가 되고 있는 바,  현재  강력한 자연 보호 정책이 과연 옮은 것이냐에 대해서 찬반양론이 대두가 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본 생생 미국이야기에서는 근래 신문 지상과 인터넷상에서 뜨겁게 논란이 벌어지고 있는 미국의 자연보호 정책에 대해 자세하게 들여다 볼까 합니다!!













지난 5월 초, 세계적으로 유명한 미 국립 공원인 엘로스톤 국립 공원의 대표적인 동물인 우리나라의 소의 일종인 바이손(bison) 새끼가 사망을 하면서 이와 관계된 관광객이 법적인 처벌을 받을 지경에 놓이면서 잘못된 처사다! 아니다! 그러면 어떻게 하느냐? 라는 찬반양론에 휩싸이면서 일대 언론의 주목의 대상이 되었고 미국 자연 보호 정책에 대해 다시한번 경각심을 일깨워 주는 계기가 되었던 겁니다. 


지난 5월 9일 해당 국립 공원을 운전을 하고 지나가던 어느 관광객이 바이손 새씨가 도로를 서성이는 것을 보고 아마 어미소와 떨어졌던가 아니면 버려진 새끼라 생각을 하니 측은한 마음이 들기도 해 그 새끼소를 자신의 뒷트렁크에 태워 국립 공원 사무실에 데려다 주었던 겁니다. 후에 국립 공원측은 그 새끼소를 자연으로 다시 놓아주었고 이런 사실을 직시를 한  관광객의 행동에 대해  자연 보호를 내세우는 국립 공원의 규정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법적인 조치를 강구를 했었던 겁니다.


당시 사람의 손길이 닿은 새끼는 무리로 부터 배척을 당했으며 이로인해 어린 소의 생존에 심각한 영향을 받은 것을 안 공원측은  과거 이런 사례로 인해 다시 자연으로 돌아간 어린 소들이 생존에 성공치 못하고 같은 무리로 부터 배척을 당하면서 자연사하는 경우가 잦았던 예를 들어 강력한 조치를 취했던 겁니다. 이에 대해 해당 관광객은 당시 어린소를 발견할 당시 해당 공원측에 휴대 전화로 연락을 취했던 바, 당시 오지로 인해 휴대 전화가 공원측과 연락이 닿지않자 그 관광객은 트렁크에 태워 공원 사무실에 내려주었던 것인데 엄밀하게 이야기를 해서 이러한 행위는 위법인 것을 몰랐던 겁니다.


당시 그 어린소를 인계를 받은 공원 사무실측은 인근지역에 서식하는 바이손 무리에게 놔주었던 것인데 어린 소는 무리들과 어울리지 못하고 자꾸 도로로 내려왔던 겁니다.  그로인해 어린 소 자신과 관광객들에게 위해가 된다는 것을 안 공원측은 해당 어린소를 영원하게 잠재우기로 하고 또 그렇게 실행을 했었던 겁니다.


이런 사실을 접한 누리꾼들은 해당 공원측에 연락을 해 왜? 어린 소를 죽여야 하느냐에 대해 질문을 하기 시작을 했었고 해당 공원측은 일단 자연을 떠나 인간의 손을 닿았을 경우 혹시 있을지 모르는 박테리아 오염으로 해당 바이손들의 생존에 영향을 끼칠까 일단 자연을 떠나 이간의 세계로 내려온 바이손들은 일정 기간동안 관찰을 받은 다음 자연으로 돌려 보내는 것이 상례인데 이 어린 소는 즉시 바이손 무리들에게 보내졌었으나 같이 어울리지 못하고 자꾸 도로로 내려와  영원히 잠재울수 밖에 없었다고 해명을 한겁니다.


또한 해당 공원측은 이러한 바이손 무리들과 접한 관광객들은 최소한 25 야드 즉 23 미터 정도 떨어져 있어야 하며 바이손 숫컷은 키가 최대 2 미터, 900kg의 하중, 암컷은 450 kg 정도의 하중이 나가는 것으로 그들이 질주시 최대 시속 50 km가 되어 충돌시 샘영에 지장이 있을 정도로 치명상을 바게 되므로 가급적 바이손과 접촉을 금한다는 이야기로 해당 국립 공원측의 자연 보호 정책에 대해 관광객들의 이해를 구하기도 했습니다.


근래 미국 의 유명 관광지를 방문을 하는 미주 한인들 혹은 한국서 오신 관광객들이 많습니다. 위에서 설명을 한것처럼 규정 미달의 전복 3마리를 잡아 몰래 가지고 가던 어느 한국 관광객이 공원측의 조사로 적발이 되어 벌금 10만불을 내야 했었던 사례처럼  미국의 자연 보호 정책은 한국의 그것과는 너무 달라 그럴수도 있지! 하는 안이한 태도를 견지를 하다가는 망신을 당하는 경우가 종종 있으니 유의를 하시기 바랍니다.




"생생 미국이야기"를 찿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더많은 글을 보실수 있습니다!! 




2017/07/26 - [생생 미국이야기!!] - 80불이 11억 달러가 될줄이야!!!





 공감은 글쓴이를 춤추게 만듭니다!! 아래의 공감 한번 꾸~우욱~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Pathfinder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