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생 미국이야기!!

내부 고발자가 된 어느 여인의 이야기!!

미국은 소비자의 권익을 최대한도로 보장을 하고 권리를 찿아주려는 어떻게 보면 소비자 천국의 나라이기도 합니다. 물론 보는 관점에서 개인의 편차는 있을수 있으나 제 좁은 소견으로는 그렇다고 봅니다.

그래서 이러한 소비자의 권익을 보호하는 미 연방 산하의 FTC나 비영리 단체인 컨슈머 리포트지와 같은 월간지가 많은 미국인들의 사랑을 받는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습니다.  그래서 많은 분들이 거금을 소비를 해 공산품이나 자동차와 같은 고가의 제품을 구입시 반드시 이 컨슈머 리포트지를 구입을 해 자신이 구입을 하고자 하는 물건에 대한 소비자의 후기 혹은 관계 단체의 의견을 읽어 보기도 합니다.

하지만 미국도 사람 사는 곳이라 권모술수, 사기가 없는 나라라고 할수는 없습니다.
그런데 미국의 굴지의 은행이 이런 사기 행각에 동참을 하고 오랫동안 그런 사기를 일삼아 자신의 은행을 이용하는 혹은 이용하려는 고객의 주머니를 노렸다면 아연실색할 일이기도 합니다.  길면 꼬리가 잡힌다는 우리네 속담이 있듯이 결국 그런 사기 행각이 덜미가 잡혀 미 연방 정부의 의해 철퇴를 맞았다는 이야기가 미국 주류 언론이 앞뒤를 다투어 보도를 하고 있습니다.

한때 웰스파고 은행은 그동안 무리없이 잘 운영이되었던 지역 은행인 워싱턴 뮤추럴 은행을 교묘한 로비로 한입에 꿀꺽했던 은행이라는 것은 모르는 분들은 없을 겁니다만 아래에 언급을 하고자 하는 내용은 그러한 웰스파고 은행에서 근무를 했었던 어느 여인이 회사의 비리를 보다못해 내부 고발자의 과정이 얼마나 험란한지를 알면서 과감하게 내부 고발자의 길을 택하면서 미 금융계를 흔들고 있는 모습이 전개되는 그런 내용입니다.









이러한 웰스파고 은행의 내부 비리로 인해 캘리포니아 주정부는 모든 은행 구좌를 중단을 했었고 이어 일리노이 주정부도 이에 동참을 한겁니다.


웰스파고 CEO는 아침 뉴스 방송인 " CBS in the morning "에서 자신은 이러한 비리를 근래 보고를 받았었다고 이야기를 했었으나 내부 고발자인 이 여인은 몇년 전부터 이런 사실을 알았을 것이라고 반박을 하기도 했었습니다.  내부 관리자이며 이 은행에 근무를 했었던 에세니아는 어느날 이런 시행 착오를 처음 발견을 하게 되었던 겁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이런 시행 착오가 반복적으로 그리고 지속적으로 전개가 된다는 것을 이내 알아차리게 되었던 겁니다.

그러면서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현금 카드의 마지막 번호가 10에서 15로 끝나는 구좌는 고객의 요청이 없이 은행이 임의로 만든 구좌라 하면서 외형적인 성장을 보이기 위해 은행에서 만든 비리라고 이야기를 하는 겁니다.  이런 내용을 직시를 한 예세니아는 지점장에게 즉시 보고를 했었지만 그 지점장은 들은척도 하지 않고 자신의 보고를 묵살을 했었던 겁니다.  그러자 그녀는 그런 내용을 회사의 윤리 위원회에 보고를 했었고 그로부터 며칠 후 그녀는 계속 윤리 위원회에서 이메일을 받았는데 문제 내용이 해결되었다는 내용 대신  무엇을 발견을 했었느냐? 어떻게 내응을 해야하겠느냐? 라는 원론적인 내용의 이메일만 받았던 겁니다.

그러나 해결의 기미가 보이지 않았고 그런 내용을 계속 진정을 했었던 예세니아는 마침내 지점장으로부터 해고 통지를 받았고 출근을 하던 날 그녀는 자신의 개인 용품을 담은 상자를 안고 안전 요원(?)의 안내를 받으면서 은행문을 나섰던 겁니다.  이에 불복을 한 예세니아는 2010년 회사의 비리를 고발한 내부 고발자의 혐의를 씌어 자신을 해고한 은행의 처사에 불복을 해 민사 소송을 제기를 하고 자신이 끊임없이 진정을 한 회사의 비리를 애써 묻어버리려는 회사측의 비윤리적인 내용을 수면 위로 노출을 시킨 겁니다.

이런 문제가 공식적으로 제기가 되었고 의회 차원에서 조사를 시작을 하자 해당 은행의 CEO는 의회 청문회에 두번이나 불려나가 사과를 하는 그런 진풍경을 연출을 했었지만 정작 내부 비리를 고발을 한 여인인 예세니아는 파면 후, 몇달 동안 무직 상태로 있었고 지금은 프로퍼티 매니저로 근무를 하고 있으나 자신의 전공인 은행 업무를 계속하기 위해 여러 은행에 이력서를 제출을 했었지만 다양한 경력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은행에 재취업은 되지 못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