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인, 연예인 그리고 고위 공직자는 돈, 인기 그리고 권력이 보장이 되는 그런 위치이기 때문에 대중의 인기와 관심이 그 어느 누구보다도 높을수 밖에 없습니다. 또한 일반적인 잣대보다는 그들에겐 더욱 더 혹독하게 들이될수 밖에 없는 것은 동 서양을 막론하고 그들은 사회를 이끌어 나가는 지도자 그룹에 속해있는 이유로 어떠한 비난을 받더라도 감수를 해야 하는 위치에 있는 사람들 입니다!!


과거에 법을 집행을 하는 수장이 오랬동안 숨겨 놓았던 연인과 그 사이에서 출생을 한  혼외 아들의 내용이 인터넷에 주요 검색어가 될 정도로  많은 세인의 관심을 끈 사건이 있었습니다. 그가 누구인가는 굳이 이야기를 하지는 않겠습니다만  정치적인 유불이를 떠나서  나라의 녹을 먹는 관리들은 정직을 최고의  모토로 삼아야 함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오리발을 내미는 모습을 우리는 화면을 통해서 보았습니다. 또한 그러한  내용을 정치적으로 이용을 하는 어느 정치권  인사는 우리는 그가 과거에 행했던 사생활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다고 초등 학생이 본인이 지은 글짓기를 선생님 앞에서 읽듯  4x6 종이 한장을 딸랑 들고 읽어 내려가는 모습도 보았습니다. 그가 관심이 없다고 했던  그 양반이 일개 자연인이라 하면  그 정치권 인사는 그렇게 이야기 해도 관계가 없습니다만  법을 집행을 하는  기관의 수장이  본인의 과오를  인정하기는 커녕 자신의  과오를 정치적인 희생양인양   호도를 하고 잠적을 하는 모습을 본 우리가 학교 다닐때 배웠던  사회적인 가치관을 어디에 둘지 잠시 혼란스러워 했었는데, 근래 금융 기관을 관할하는 수장이 그것도 혈세로 아니 자신을 지지하는 정치적인 후원금을 슬쩍 하더니 급기야는 아들을 잃고 슬픔에 젖어있는 아내를 나몰라라 하고 젊고 아리따운 딸 같은 인턴과 해외에서 주지육림에 빠져 즐긴 내용을 숨기고 거짓을 만발하다 자신이 무슨 거짓말을 했었는지도 모르고 이리저리 피하다 결국엔 서울대 보다 더 명문인 참여 연대 얼굴에 변칠을 하시는 그런 추태를 보였는데 덕분에 한국의 최고 명문 대학인 참여 연대 출신들은 얼굴에 철판을 깐 인간들이구나! 라는 것을 새삼 느끼게 해주었던 기회였었습니다.

 

우리는 과거 민주 인사라고 이야기를 하고  아스팔트를 본인의 안방처럼 여기고  정치를 했던 두 양반도  이런 문제에 있어 자유롭지는 않았습니다. 한 양반은   철저하게 내연의 여인을 감추고 그 사이에서 난 딸도  본인의 딸이 아니라  우기고 결국  그 내연의 여인을 자살케 하고  아버지를 찿겠다고  노력을 하는  본인의 딸을 나몰라라 하고  덮어 버리고  국립묘지에서   편안하게 주무시는 그런 인간도 보았습니다.  그리고 다른 양반도  혼외 아들이 있는 것으로 사실인 소문이 장안에 파다한 것도 아실 겁니다.

 

이렇듯  소위 나라의 공직자이고  녹을 먹는 사회 지도층이 이럴진대  한국 사회가  저정도로 유지해 나가는거 보면  대단하다는 생각이  저만의 혼자 생각인지 모르겠습니다만,  오늘 필자가  언급하고자 하는 내용은  한국 정치인 혹은 공직자들의 배꼽밑 이야기를 하려는게  아닙니다!!  사람은 살다보면 실수를  할수가 있습니다. 허나 본인의 과오를  인정치 않고 끝까지 본인은 희생양인양 호도를 하는 한국 정치인  그리고 공직자와  만약 그런 실수를 저지르는  미국 정치인 혹은 공직자들이  어떻게 사태를 직시하고  타개를 하는지를  비교를 해 미국에서 공직자와 정치인들이 외도를 저질렀을 경우  그리고 한국 정치인, 공직자들이 외도를 저질렀을 경우   본인들이  어떻게 처신을 하는지  비교하고자 합니다!!

 

과거 민주당 대선 후보이며 콜로라도 주 연방 상원이었고  백악관 접수는  시간 문제라 했었던  Gary Hart는  자신이 오랫동안 거느렸던  여비서와의 염문으로  다 된밥에  코를 진하게 빠트린 장본인 이었습니다. 미국내 여론은  외도에 이중 잣대를 가지고 있습니다!! 본인의 과오를 인정하고 반성을 하는 기미를 보이면 무척 관대한 나라입니다!!  허나 게리 하트는  한국의  법 집행의 최고 수장처럼  계속 오리발을 내밀다  여론의 질타와  유권자의 민심 이반으로 낙마를 한 대표적인  내용입니다.

 

또한  오바마 대통령이 대선 경선때 경합을 벌였었던 전 캐롤라이나 주 연방 상원의원이었던   John Edwards!! John Edward도  그가 고용한 선거 캠페인  여성과 오랫동안  정분이 나다 결국은 꼬리를 잡히고 중도 하차를  했었던 내용을 잘 아실겁니다. 그는 처음에  부인을 하다 결국  시인을 하며  중도 하차를 했지만 당시 민심은  유방암과 사투를 벌였던 그의 부인이  타계를 함과 동시에 그의   정치적인 생명은  거기서 막을 내리게됩니다.

 

그런 John Edward와 연분이 있었던 Rille Hunter가  자서전을 펴내면서  존 에드워드 사이에 있었던  사랑 이야기, 그로 인해  이미 타계한 존 에드워드의 전부인에게 미안한 마음을 금할길이 없었다 하면서  언론과 근래 인터뷰한 내용이 있기에 근래 한국의 금융 집행의 수장이었던 인간이 끝까지 오리발을 내미는 모습과  그와 연관된  젊디 젊은 질좋은 져성 인턴의 잠적!!  그리고 미국 정치인, 공직자들이 오리발을 내밀지 않고  솔직하게 인정을 하고  중도 하차를 하는 모습을 비교를 함으로써   미국 정치인과  한국 정치인들이  윤리 문제에 대한 괴리를 비교하고자 합니다.

 

아래의 내용은  존 에드워드 전 상원 의원과 연분이 있었던 Rille Hunter가 존 에드원드 전 부인이었고 유방암으로 타계를 했던 엘리자벳 그리고  그녀의 가족에게 사과를 하는 모습과 이런 상황에 직면한 한국 정치인들과 공직자들은 어떤 거짓에 거짓으로 여론을 잠재우려 노력하는지, 거기다 그런 이들을 임명한 최고 권력자가 그런 이를 변호하려 어떤 궤변을 늘어 놓는지를 자세하게 비교 설명할까 합니다.





정치인의 윤리를 자세하게 소개한 내용의 미국 드라마인 웨스트윙!! 위의 화보는 본문의 내용과 전혀 관계가 없음을 밝힙니다!!





" 미안하다!!  정말 미안하다!!  정말 미안하다!! "   전 민주당 상원이었고, 민주당 경선후보며  차세대 주자로  미국인들에게 잘 알려진 존 에드워드와의 염문으로   정치적인 생명을  거두어야 했었고  에드워드 상원 의원의  부인이었던 엘리자베스에게 씻을수 없는 상처를 주었던 Rielle Hunter가 방송에서 첫 일성으로 언급한 말이었습니다

 

그녀는 에드워드  상원 의원과 내연의 관계의 산물인  딸을하나 두었고  그동안 숨어서 두문분출을 하다시피 했습니다. 그녀는  근간에 출간한 자서전에서  그녀가 품고 있었던 죄스러운 마음을  표현을 했습니다. 그녀가 The Huffinhton Post에 기고한 블로그에서  그녀가 당시 어떻게 행동을 했었고? 얼마나 이기적이었는지를 언급을 하면서  당시의 말과 행동에대한 용서를 구했습니다. 에드워드와 나와의 관계가 언론에 공개가 되면서   그녀는 언론의 표적이 되었으며  본인 스스로는 희생자가 되었다고 생각을 하면서 본인의 잘못을 인정하기에는   많은 시간이 걸렸다고 이야기를 합니다,.

 

에드워드와 내연의 관계였던  Rielle Hunter는  에드워드가  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시  에드워드의  선거 켐페인 영상 홍보일을 맡았었습니다.  당시의 일을 회상을 하면서  그녀는 에드워드의 부인이었던  엘리자베스에게 미안한 마음을  금치 못했습니다. 그녀는 2006년의 일을 회상을 하면서  당시 그녀가 에드워드를 얼마나 사랑을 했으며   이 세상에 그들만의 사랑이 존재를 한것만  생각을 했지 그런 무책임한 행동으로  그의 부인과 아이들이 상처를 받고 있다는 것을 깨닫지 못했다 이야기를 합니다. 그러면서  불행하게도   나만 생각을 했었지 주위 사람을 전혀생각하지 않았다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당시  그들이 불륜의 관계를 지속을 했을때  에드워드의 부인은 유방암과 사투를 벌던때였습니다.  당시 엘리자베스는  그런 병마와 싸우면서 남편의 유세 현장에 나와서  남편의  지지를 웃으면서 호소를 했었던기억을 하실 겁니다. 그녀가  유방암으로 타계를 한 2010년 12월전에   그녀는   ' Saving Graces" 와  " Resilience " 라는 두권의 책을 남겼습니다.  당시 에드워드의 큰딸인  Cate Edwards는  NBC Today Show에 출현을 하여   아빠인 에드워드와 내연의 관계였던   Rielle Hunter와의 숨겨진 이야기와  가족 이야기를 하면서  현재 그녀는 아빠와 정부사이에서  출생을 한  5살 난 여동생인 Frances와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말은 잊지를 않았습니다!! " 아빠와  Rille Hunter사이에서 난  Frances는  귀엽고 천진난만한  아이입니다!!  그아이는 내 여동생이고 우리 가족의 일원이라고 이야기를 하면서 끝을 맺습니다!!"

 

우리는 이런 내용을 보면서  한 가정의 가장의 일탈이 어떤 상황을 초래를 했는지를 극명하게 보게 됩니다!!

본인의 지난날의  과오를 인정을 하면서  정치인은 정치적인 책임을 지면서 혹은 공직자는 공직자로써의  윤리적인 도덕을 지키지 못한  책임으로 솔직하게 인정을 하는  미국 정치인과 공직자들의 모습을 보면서 근간 한국에서 벌어진  일련의 내용과 비교 해보았습니다.


만약 이 글을 지금은 사퇴를 했지만 과거 김머시기와 국민의 혈세로 외국 출장을 빙자한 여행을 같이 갔었던 젊은 여성 인턴이 읽는다면 결자해지의 심정으로 앞으로 두번다시 공직자가 국민의 혈세를 제 주머니 용돈쓰듯 펑펑 쓰는 비윤리적인 행동과 거짓을 거짓으로 덮으려 하는 파렴치한 행동을 발본색원하는 차원에서 위에서 언급된 과거 에드워드 전 상원 의원의 내연녀인 Rielle Hunter의 자신의 과오를 인정하고 사과를 구하는 그런 모습을 배웠으면 합니다!!

 



 

Posted by Pathfinder LiveUS

댓글을 달아 주세요